브라우징 태그

중추신경계

심플렉스-연세암병원 폐암센터와 공동 진행 연구, 정부 과제로 선정

동아에스티, 인공지능 활용 혁신 폐암신약 개발 나선다

동아에스티(대표이사 사장 김민영)는 13일 인공지능(AI) 기반 신약개발 기업 심플렉스(대표이사 조성진), 연세암병원(병원장 금기창) 폐암센터장 조병철 교수 연구팀과 진행중인 '설명 가능한 인공지능 플랫폼 고도화로 혁신 폐암 신약 발굴' 연구가 2022년 신규 정부 과제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과제는 국내 바이오·의료기술 개발사업을…

신발부터 살피고 가볍게 마시지해야

뒤틀리는 ‘발가락 경련’ 잦다면…

흔히 쥐가 난다고 표현하는 경련은 발과 종아리 부위에 많이 나타난다. 특히 발가락에서 일어나는 경련은 통증과 더불어 부지불식간에 발가락이 뒤틀려 겁까지 나게 만든다. 잦은 발가락 경련의 원인은 무엇이고, 어떻게 풀어주는 것이 좋을까. 근골격 재활치료 전문가 찰스 킴 의학박사가 몇몇 외신을 통해 밝힌 바에 따르면 발가락…

식약처, 소지·소유·사용·관리·수출입·제조·매매·매매알선·수수 등 전면 금지

엘에스디와 유사한 환각물질 ‘1V-LSD’ 1군 임시마약류 지정

엘에스(LSD)와 같이 강력한 환각작용을 하는 '1브이-엘에스디(1V-LSD)'가 1군 임시마약류로 지정돼  소지·소유·사용·관리·수출입·제조·매매·매매알선·수수 등이 전면 금지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오유경)는 국내·외에서 마약류 대용 물질로 이용되는 ‘1브이-엘에스디(1V-LSD)’ 등 4종을 임시마약류로 7월 5일 지정 예고했다.…

‘몸치’ 혹은 ‘박치’는 유전자 탓? (연구)

리듬감이 좋고 박자를 잘 맞추는 능력이 일부 유전자에 의한 것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반대로 말하면, 몸치, 박치, 음치인 사람이 아무리 노력해도 안되는 부분이 있다면 유전자 탓일 수 있다는 것이다. 호주 멜버른대학교 연구진은 박자를 잘 맞추는 음악적 능력과 관련된 69개의 유전자 변이를 찾아냈다. 이 중 대부분이 뇌에서 발현됐으며, 이러한…

약 먹을 때 커피, 바나나 조심… “부작용 우려“

약을 복용할 때는 음식 섭취를 조심해야 한다. 몸속에서 의약품과 식품이 상호작용해 부작용이 생길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천식, 관절염, 통증약, 심혈관계질환약, 통풍, 골다공증약은 특정 식품 섭취 시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는 대표적인 약들이다. 1.…

시야 흐려진다면… ‘시신경 척수염’ 비상경보

시력이 저하되거나 시야가 흐려져도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경우가 있다. 중년 이상이라면 자연적인 노화 현상이라며 지나칠 수도 있다. 통증까지 나타나야 비로소 병원을 찾는다. 하지만 이런 증상을 방치하면 시력 손실이 더 심해지고 사지 마비까지 올 수 있다. 최근 ‘시신경 척수염’ 비상경보가 울리고 있다. 환자가 해마다 …

“왜 이렇게 처지지”… 늘 피곤한 의외의 이유 6

몸이 무겁고 피곤한 날이면 보통 수면 부족을 원인으로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잠을 제대로 못 잤을 때만 피곤한 것은 아니다. 활기를 북돋우기 위해 해야 할 일을 하지 않았거나 하지 말아야 할 일을 했을 때도 쉽게 피곤해진다. 이와 관련해 ‘헬스닷컴’이 소개한 피곤한 뜻밖의 이유 6가지를 알아본다.…

마음챙김… “힘들 때 힘들다고 말하세요”

스트레스가 위험한 것은 각종 병을 일으키기 때문이다. 긴장성 두통, 기능성위장장애, 만성 피로를 유발할 뿐 아니라 고혈압, 심근경색증을 비롯한 심혈관계 질환과 당뇨병을 비롯한 내분비 질환, 뇌졸중 등 신경계 질환의 원인이 된다. 여드름과 원형 탈모증 등 피부계 질환도 스트레스가 위험인자다. 적절한 스트레스는…

참치, 일주일에 두 번 이상 먹으면 위험

김밥이든 샌드위치든 참치가 든 걸 선호하는 사람은 주의해야 할 것 같다. 참치를 먹으면 수은도 섭취하게 되는데, 대개의 경우 그 사실을 모르고 참치를 과하게 소비하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캘리포니아 대학교 산타 크루즈 캠퍼스 연구진은 백여 명의 학생들을 대상으로 일주일에 참치를 얼마나 먹는지,…

세상에서 가장 위험한 중독 물질 5

담배, 술, 마약 등 중독을 부르는 물질은 다양하다. 이중 중독성이 가장 높은 물질은 무엇일까? 약물 중독성을 평가하는 기준은 연구자마다 다르다. 어떤 학자는 약물이 가져올 수 있는 잠재적 피해를, 다른 학자는 뇌의 쾌락 중추인 도파민 시스템에 미치는 영향력을 기준으로 본다. 약을 경험한 사람들이 보고한 쾌락…

‘나잇살’ 푹푹 찌는 잘못된 다이어트 3

물질대사라고도 불리는 신진대사는 생물체가 몸 밖으로부터 섭취한 영양물질을 몸 안에서 분해하고, 합성하여 생체 성분이나 생명 활동에 쓰는 물질이나 에너지를 생성하고 필요하지 않은 물질을 몸 밖으로 내보내는 작용을 말한다. 나이를 먹으면 신진대사 능률이 떨어지기 때문에 체중이 증가하고 다양한 질환이…

‘눈’이 이상할 때 의심 질환 5가지

컴퓨터와 스마트폰을 장시간 들여다보는 생활을 한다면 눈이 나빠질 확률이 높다. 그런데 눈 건강은 이 같은 환경 요인의 영향만 받는 게 아니다. 특정 신체 질환이 있을 때도 눈 건강은 악화된다. 눈은 중추신경계와 연결돼 있어 신체의 다른 부위에 이상이 있으면 눈도 부정적인 영향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어지럼증, 방치하면 만성화될 수 있어...

10대부터 60대까지…시도 때도 없이 어지럽다면?

어지럼증도 하나의 질병이다. 보통 어지럼증은 고령층에서 흔히 발생한다고 생각되지만, 어지럼증은 나이를 따지지 않고 누구에게나 나타난다. 최근에는 10대부터 60대까지 모든 연령대에서 어지럼증 환자 수가 늘어나고 있다. 어지럼증의 원인은 크게 뇌와 관련된 중추신경계 질환에 따른 어지럼증, 전정기관의 문제로 발생하는 말초신경계 질환에 의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