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인스턴트

우유 하나로 감성가득 홈카페…라떼 만드는 법

최근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외출을 자제하고, 집에서 휴식을 취하며 사람들이 많다. 특히 SNS를 중심으로 홈카페 열풍이 뜨겁다. 홈카페 메뉴로 가장 관심을 많이 모이는 것은 라떼류다. 추운 날 따뜻한 커피에 부드러운 우유거품을 올려 한 모금 먹는 순간 몸이 따뜻해지는 것을 느낄 수 있다. 라떼는 이탈리아어로 우유를 뜻하며, 카페라떼는 에스프레소에…

40대이후, 마시는 습관만 주의해도 체중 ↓

보통 많은 이들이 40대 이후부터 살을 빼는 것은 매우 힘들다고 말한다. 근육이 줄고 기초대사량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규칙적으로 운동하고 식단에 변화를 주는 것도 좋지만, 작은 습관들을 바꿔나가는 것도 건강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지적한다. 물이나 음료를 마시는 습관도 그 중 하나다. 최근 미국 영양전문매체 잇디스낫댓은 40대 이후 날씬한…

혈관 건강에 좋은 음식 vs 나쁜 음식

나이가 들면 혈관질환(동맥경화증·심장병·뇌졸중) 위험이 높아진다. 중년 여성은 혈관을 보호하던 여성호르몬(에스트로겐)이 줄고, 남성은 흡연·잦은 회식 등의 영향으로 40~50대에 혈관이 좁아지거나 갑자기 막히는 경우가 늘고 있다. 이 고비를 잘 넘겨야 노년의 건강수명에 도움이 된다. 혈관질환 예방에는 음식 조절과 운동을 병행하는 게 좋다.…

먹을수록 건강 해치는 음식 5

모든 음식이 몸에 좋은 것은 아니다. 칼로리와 포화지방은 높고, 식이섬유와 비타민은 적어 ‘살찌고 건강 해치기에 완벽한’ 음식도 있다. 미국 건강 매체 프리벤션 보도에 따르면, 안 먹는 게 오히려 건강에 이로운 음식이 있다. ◆ 도넛 정제된 흰 밀가루와 설탕을 아낌없이 넣어 만든다. 영양학자 줄리 앤드류스는 도넛은 “영양가는 별로 없고 혈당을…

간을 위한 최고의 음료는?

팬데믹으로 규모가 줄긴 했어도 송년회 자리는 심심찮게 이어진다. 알코올과 함께 쌓이는 간의 피로, 어떻게 풀어줄 수 있을까? 커피가 좋다. 미국 건강 매체 '잇디스닷컴'의 보도에 따르면 향기로운 커피 한 잔은 간을 건강하게 지키는데 도움이 된다. 커피의 건강 효과는 여럿. 커피에는 카페인뿐 아니라 폴리페놀 등 다양한 항산화 물질이 들어 있어서…

소금 섭취 줄이는 식단 만드는 법 6

요리 고수들은 말한다. 음식에서는 간 맞추기가 핵심이라고. 소금이 그 어떤 재료보다 맛과 풍미에 영향을 미친다는 뜻이다. 소금과 나트륨은 같은 것이 아니다. 우리가 섭취하는 소금은 염화나트륨의 결정질 화합물로서 우리 몸에 필요한 나트륨의 주요 공급원이다. 이는 근육과 신경 기능, 수화, 혈압 조절 등에 필수적 미네랄이다. 즉, 살아남기…

초가공식품, 심혈관 질환자 OOOO 위험 높인다

초가공식품이 건강에 미치는 악영향이 공중보건의 과제로 떠올랐다. 새로운 연구에 의하면 심혈관 질환을 앓는 사람이 초가공식품을 많이 섭취하면 치명적인 2차 심장마비 뇌졸중의 발생 위험이 크게 높아진다. 이탈리아 포칠리의 IRCCS 뉴로메드 연구팀에서 발표한 내용이다. 연구팀은 건강식으로 알려진 지중해식 식단을 따르는 사람들도…

성별 따라 다른 성조숙증 검사 받아야 할 징조

잘 자라는 것은 좋지만, 또래보다 부쩍 크거나 갑자기 살이 찐 모습을 보면 조금은 염려스럽다. 요즘 아이들에게 가장 걱정되는 부분 중 하나가 바로 성조숙증이기 때문. 성조숙증은 여아는 만 8세 이전에 유방이 발달하기 시작하고 남아는 9세 이전에 고환 크기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난다. 즉, 너무 빨리 자라는 아이에게서 유방 멍울이나 고환 크기의 변화가…

살 빼면서 ‘혈액 청소’에 좋은 음식, 운동은?

혈액 속에서 총콜레스테롤, 나쁜 콜레스테롤(LDL), 중성지방 수치가 증가하는 경우가 있다. 좋은 콜레스테롤(HDL)까지 줄어들면 혈관질환 위험이 높아진다. 심장병(협심증, 심근경색), 뇌졸중(뇌경색, 뇌출혈) 등이 그 것이다. 피가 탁해지는 이상지질혈증, 고지혈증은 별다른 증상 없이 혈관질환을 악화시키기 때문에 초기에 혈액을 ‘청소’하는…

커피, 얼마나 두고 마실 수 있을까?

인스턴트인가, 원두인가, 원두라면 간 것인가, 아닌가에 따라 보관 기간은 다르다. 어디에 두느냐도 영향을 끼친다. 상온의 찬장인가, 냉동실인가에 따라 두고 마실 수 있는 기간에 차이가 생기는 것. 이미 만든 커피는 어떨까? 출근길에 산 아메리카노를 점심 먹고 마셔도 괜찮을까? 미국 '헬스라인'이 전문가의 답변을 보도했다. ◆ 홀빈 = 로스팅한…

‘지방’도 먹어야 하는데.. 건강하게 먹는 법 5가지

‘지방’ 하면 떠오르는 느낌은? 바로 비만의 주범이고 몸에 해롭다는 것이다. 하지만 지방은 우리 몸을 움직이는 필수 영양소 중 하나다. 주요 에너지원이고 세포막을 구성하며 뇌 발달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문제는 지방을 과다 섭취해 체지방이 과도하게 늘어나면 고혈압, 당뇨병, 고지혈증, 심혈관질환, 뇌혈관질환 등 다양한 질병이 발생한다는…

성조숙증 주사 맞으면 ‘급성장기’ 놓칠까?

성조숙증 치료에 관해 걱정과 우려가 많다. 성조숙증 치료로 오히려 급성장기를 놓치거나 호르몬을 건드려 부작용이 나타나는 것이 아니냐는 것이다. 성조숙증 치료에 관한 논란을 알아봤다. ◆ 성조숙증 치료, 부작용은 없을까? 일반적으로 골 연령이 2세 이상 앞서갈 때, 사춘기 진행 속도가 매우 빠를 때 성조숙증 약물치료를 시행한다. 질병관리청 자료에…

식품 고민 끝? 음식음료 8천종 건강점수 매겼다

음식·음료 8천여 종에 대해 ‘건강에 가장 좋은 음식’(100점)부터 ‘건강에 가장 나쁜 음식’(1점)까지 점수를 매긴 ‘식품 나침반(Food Compass)’이 개발됐다. 새로운 ‘영양소 프로파일링 시스템(NPS, nutrient profiling system)’에 해당하는 이 식품 나침반은 미국 터프츠대 프리드먼…

고지혈증, 지방간 얕보다가.. 몸에 어떤 변화가?

요즘 미뤄 두었던 건강검진을 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검진에서 흔히 나오는 것이 고지혈증, 지방간이다. 검사 때마다 음식 조심, 운동을 다짐하지만 작심삼일이다. 이 정도의 ‘가벼운’ 질환은 “곧 나아지겠지..”라며 방심하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고지혈증, 지방간을 얕보다간 큰 병을 얻을 수 있다. 몸에 어떤 변화가 생길까? ◆…

차라리 안 먹는 게 나은 음식 5

득보다 실이 큰 음식이 있다. 안 먹는 게 오히려 이로운 음식들, 미국 건강 매체 ‘프리벤션’이 정리했다. ◆ 과일 통조림 = 제철에 먹는 복숭아보다 캔에 든 복숭아가 더 달다. 설탕 때문이다. 영양학자 에이미 고린은 “과일은 그 자체로 충분히 당분을 함유하고 있다”면서 “설탕물에 담근 통조림 과일은 되도록 먹지 않는 게 좋다”라고 조언한다.…

비만은 ‘과식’보다 ‘메뉴’가 유발한다 (연구)

과식은 과체중으로 이어진다. 이러한 상식을 뒤집고 ‘얼마나 많이 먹느냐’ 보다 실제로 ‘무엇을 먹느냐’가 비만을 초래하는 근본 원인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과식보다 메뉴 선택이 비만에 더 큰 책임이 있다는 주장이다. 가공식품과 빠르게 소화되는 탄수화물의 섭취가 사회적인 비만 증가 이면에 숨은 근본 원인이라는 것. 미국인을 위한 식이요법 지침은 체중…

바싹 구운 고기‧곱창 끌리는 사람 ‘이것’ 때문

유난히 바싹 구우다 못해 탄 고기·탄 생선을 좋아하는 것, 곱창이나 새우·장어 등 고콜레스테롤 음식을 좋아하는 것 모두 단순히 입맛 때문이 아닌 성격이 원인일 수 있다. 연구에 따르면, 채소를 좋아하거나 패스트푸드를 즐겨 먹는 식습관 모두 성격에 따라 차이가 있었다. 국내외에서 성격의 5요인, 즉 외향성‧개방성‧친화성‧성실성‧신경증에 따른 식습관과…

아침에 먹는 미숫가루 vs 귀리.. 몸에 어떤 변화가?

오늘 아침에는 무엇을 먹을까? 바쁜 아침은 간편하고 영양소가 풍부한 음식이 좋다. 예전에 많이 먹던 미숫가루가 대안이 될 수 있다. 보리쌀를 쪄서 말린 다음 볶아서 만든 가루다. 찹쌀(멥쌀)이나 콩(검은콩), 들깨, 율무 등을 추가하면 영양소가 더 늘어난다. 전날 만들어 놓거나 마트에서 구입하면 아침에 물, 두유 등에 타서 바로 먹을 수…

“정자수 59.3% 감소” 남성도 임신 준비해야 하는 이유

결혼과 출산연령이 높아지면서 남성 난임 환자 역시 늘고 있다. 그동안 난임 원인이 여성 60%, 남성 40%로 알려졌지만, 남녀가 절반 정도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환경호르몬, 스트레스 등 여러 가지 환경적 요인으로 정자수가 감소되는 요즘 건강한 임신을 하려면 아빠에게도 임신 준비가 필요하다. 지난 2017년 미국 마운트시나이의대와…

‘튀긴 음식에 설탕 음료 한 잔!’ 심장돌연사 부른다(연구)

심혈관 건강에 있어 식단이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추가적인 증거가 발표됐다. 튀긴 음식과 설탕이 든 음료를 많이 섭취하는 사람들이 돌연심장사에 더 많이 노출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온 것. 미국 ‘메디컬뉴스투데이’ 보도에 의하면 버밍햄 앨러바마대 연구팀은 전국 뇌졸중연구 코호트의 지역적 인종적 차이에 대한 연구로부터 데이터를 도출했다. 2003~2007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