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인스턴트

두통에 잘 대처하는 방법 4

두통은 이마에서부터 관자놀이, 후두부, 뒷목 등을 포함하는 부위에 통증이 발생하는 것을 말한다. 두통은 사실상 모든 사람들이 일생 동안 한두 번 이상은 경험하는 증상이다. 두통은 크게 일차성 두통과 이차성 두통이 있다. 자세한 검사에서도 특별한 원인이 발견되지 않는 일차성 두통에는 편두통, 긴장성두통, 군발두통이 있다. 비교적 흔하게…

증상 없는데 내가 고혈압? 운동-식사 어떻게 할까

코로나19 시대에 새삼 관심을 모으는 질병이 있다. 바로 고혈압이다. 당뇨병, 골다공증 등과 함께 코로나19 감염 위험을 높이고 사망률도 증가시키는 아주 위험한 병이다. 젊은 사람이라도 안심할 수 없다. 고혈압이 있을 경우 고령층과 더불어 코로나19 감염을 조심해야 한다. 고혈압이 위험한 이유는 특별한 증상이 없어…

감자튀김과 ‘이것’, 염증성 장질환 위험 높여 (연구)

전형적인 정크푸드로 분류되는 음식을 즐겨먹는 사람일수록 염증성 장질환이 생길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보고됐다. 정크푸드는 영양가는 낮고 열량은 높은 인스턴트식품들을 말한다. 건강한 식사를 하는 사람들도 간혹 정크푸드를 먹는다. 전반적으로 건강한 식단을 유지한다면 가끔 먹는 정크푸드는 큰 문제가 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정크푸드를 먹는 빈도가 높은…

장어보다 국내산 돼지고기에 많다…천연 자양강장제 ‘L-아르기닌’

올봄은 코로나19 여파로 면역력 강화 열풍이 불면서 건강보조식품에 대한 관심도 폭증하고 있다. 평소 건강관리를 통해 자가 면역력을 유지해야 잔병치레를 하더라도 중증으로 발전하지 않고 완치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면역력에 좋은 비타민이나 유산균, 항산화제 등이 관심을 받고 있는 가운데 면역력을 높이면서도 남성의 활력 증진에 도움을 주는 'L-아르기닌'…

우리 가족 면역력 챙기기…가정의 달 ‘비타민B’ 선물하세요

따뜻한 봄 햇살과 함께 5월 가정의 달이 다가오고 있다. 낮기온은 포근하지만 일교차가 여전히 크게 벌어지는 데다 미세먼지, 황사 등의 영향으로 인해 면역력이 약해지기 쉬운 시기다. 아울러 코로나19 사태로 개인위생과 건강 관리에 관심이 높아지면서 면역력 관리의 중요성이 재차 강조되고 있다. 면역력은 체내에서 바이러스나 세균에 저항할 수 있는 힘을 키워…

집콕으로 ‘확찐자’ 된 아이, 소아 내분비질환 발생 가능성 높아

코로나19로 학생들의 개학이 무기한 연기되면서 집에서 생활하는 아이들의 체중이 늘고 있다. 고탄수화물 및 고지방 위주의 식습관과 운동 부족, 불규칙한 수면 등이 아이들의 과체중이나 비만을 불러오는 것. 개학만 하면 규칙적인 생활로 괜찮아질 거라 생각할 수 있지만 소아청소년기의 비만은 소아당뇨, 고지혈증, 성조숙증 등 소아 내분비질환을 발생시킬 수 있기…

곱고 활기차게…봄철 여성 건강 관리법

코로나19 팬데믹 와중에도 봄은 왔다. 손 씻기와 마스크 착용 등 코로나19를 예방하는데 집중하면서 봄철 건강관리에도 주의를 기울이는 지혜가 필요한 시점이다. 이와 관련해 ‘위민스 헬스’ 등 건강정보 매체 자료를 토대로 봄철을 맞아 몸도 마음도 모두 예뻐지고 싶어 하는 여성들이 어떻게 건강관리를 해야 할지 알아본다. ◇피부미인 되기…

면역-영양 걱정 날릴 삼겹살데이의 ‘궁합’ 지책

코로나19로 인한 건강관리가 최대 화두다. 손 씻기와 마스크 착용 등 개인위생 습관은 물론 신체 면역력 강화를 위한 수면, 운동, 영양 밀도 높은 음식 섭취 등이 권장된다. 그렇다면 영양 밀도가 높은 음식이란? 때마침 삼겹살데이(3월 3일)가 찾아왔으니 모처럼 불판을 달구고 맛있는 돼지고기를 먹어보자. 맛을 통한 즐거움은 물론 신체 건강까지 증진시킬…

영양소 놓치기 쉬운 혼밥족, 건강 챙기는 식재료 3

대한민국에 1인 가구가 늘어나자 '혼밥'이라는 단어가 생겼다. 이는 '혼자서 밥을 먹는다'는 뜻으로 식당 등에서 혼자 외식할 때 주로 인용되는 단어다. 패스트푸드점부터 고깃집까지 다양한 혼밥 문화가 양산되었지만, 무엇보다 1인 가구가 혼밥을 많이 하는 경우는 집에서 끼니를 챙겨 먹을 때다. 1인 가구뿐만 아니라 집에서 간단하게 끼니를 챙기는 사람이…

면역력 강하게 하는 좋은 생활습관 5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사태를 계기로 면역력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면역력은 생활습관에 쉽게 영향을 받는다. 잘못된 생활습관은 우리 몸의 면역시스템에 교란을 일으켜 질병을 유발할 수 있다. 바이러스나 세균 등이 우리 몸에 들어왔을 때를 대비해 평소 건강한 생활습관으로 면역력을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 그렇다면 면역력을 높일…

6개월간 커피 마셨더니 체지방 감소(연구)

뚱뚱한 사람들에게 6개월 동안 매일 4잔의 커피를 마시게 했더니 체지방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미국 하버드대 T.H. 찬 공중보건대학원 연구팀이 내놓은 연구 결과다. 연구팀은 당초 커피가 인슐린 저항성이 발생할 위험을 줄임으로써 제2형 당뇨병 위험을 낮추는지를 알기 위해 연구를 진행했다. 하지만 커피가 당뇨병 보호 효과가 있는지에…

새해 건강 목표? 걷기부터 꼭 해야 하는 이유

새해 건강을 위해 거창한 계획을 세우기 보다는 걷기부터 늘리는 게 어떨까? 중년 이상의 경우 자신의 몸 상태를 살피지 않고 무리하게 운동을 하면 오히려 건강을 해칠 수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신체 활동 부족으로 전 세계인 중 상당수가 심장병과 당뇨병 그리고 일부 암 같은 각종 질병 위험에 노출되어 있다고 경고했다. 걷기는 대표적인…

술 끊고, 채소는 더…유방암 예방 습관 6

유방암은 유방과 유방 옆의 조직에 생긴 악성 종양을 말한다. 유방젖줄, 유방젖샘에서 시작된 암이 가장 많다. 유방암의 원인으로는 ·유전적 원인 ·여성호르몬(에스트로겐)이 포함된 약을 먹을 경우 ·비만 ·방사선 노출 ·환경호르몬 ·술, 담배 등이 꼽힌다. 이런 유방암을 예방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병원에서 정기적인 유방 검진을 받는 게…

트랜스 지방, 치매 위험 높인다. (연구)

혈중 트랜스 지방 농도가 높은 사람은 치매에 걸릴 위험이 높다는 연구가 나왔다. 트랜스 지방은 식물성 지방에 수소를 첨가하여 고체 상태로 만든 지방으로 마가린, 쇼트닝 등이 대표적인 제품이다. 흔히 가공식품에 첨가하는 트랜스 지방은 ‘나쁜’ 콜레스테롤 수치를 높여 지금까지 심장질환, 뇌졸중, 당뇨병 위험을 높이는 요인으로 지목받아왔다. 일본…

정크푸드 나쁜 이유…약물중독과 비슷해(연구)

정크푸드(junk food)는 패스트푸드와 인스턴트식품 등과 같이 열량은 높은데 견주어 필수 영양소가 부족한 식품을 말한다. 정크푸드로 분류하는 식품에는 탄산음료, 과 지방 과자, 패스트푸드, 감자튀김 등이 있다. 정크푸드는 지방 외에도 염분이나 식품첨가물 등이 많이 들어 있어 비만과 성인병의 주원인이 된다는 이유로 최근 문제가 되고 있다.…

대장암 예방과 치유에 좋은 식습관

대장암은 국내 암 사망 원인 3위이자 암 발생률 2위다. 최근 젊은 환자나 여성 환자도 늘어나는 추세다. 암은 예방과 조기 발견이 가장 중요하다. 그중 하나는 식습관이다. 대장암의 주요 원인 중 하나인 대장용종은 높은 열량의 섭취, 동물성 지방 섭취, 고콜레스테롤 혈증, 채소 과일의 섭취 부족, 운동 부족, 용종의 가족력이 있는 경우가 원인이…

가공식품 섭취, 보름만에 생기는 몸의 변화

싸고 편리하다는 이유로 초가공 식품 소비가 갈수록 늘고 있다. 초가공 식품(ultraprocessed foods)이란 가공식품 중에서도 화학 첨가물이나 방부제가 많이 포함된 식품을 가리킨다. 예컨대 통조림이나 치즈 등은 일반적인 ‘가공식품’이지만, 인스턴트 라면, 냉동 치킨 너깃, 각종 칩스와 쿠키 등은 ‘초가공 식품’에 해당한다. 초가공…

학교 화장실서 주사를…‘소아당뇨’ 주변 지지 중요

건강한 생활을 해도 당뇨에 걸릴 수 있다. 체내 인슐린 부족으로 생기는 1형 당뇨병 때문이다. 주로 소아·청소년기에 발생해 '소아 당뇨'라고도 불린다. 인슐린은 췌장에서 분비되는 호르몬이다. 이 호르몬은 혈액 내 포도당을 에너지로 바꿔주는 기능을 하는데, 인슐린이 만들어지지 않거나 제대로 작동하지 않으면 포도당이 쌓이면서 혈당이 상승한다. 인슐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