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습관

[오늘의 건강]

“거슬려도 참아야”…무심코 뽑고 뜯는 습관, 멈춰야 하는 이유

오늘은 제주도를 제외한 전국이 대체로 맑을 전망이다. 아침 최저기온은 11~16도, 낮 최고 기온은 23~30도로 예보됐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이 ‘좋음’~‘보통’ 수준이겠다. 오늘의 건강= 새치, 블랙헤드 등을 보기 싫다는 이유로 제거하는 사람이 많다. 참지 못하고 새치를 뽑고 손으로 피지를 짜는 것이다. 무심코 하는 이런 행동은 당장의 거슬림은…

[권순일의 헬스리서치]

“뭘 하길래 팔팔하지?”…60대인데 40대처럼, 건강 습관은?

‘돈은 잃으면 조금 잃는 것이고, 건강을 잃으면 모든 것을 다 잃는 것이다.’ ‘재산을 모으기 위해 건강을 해치지 마라.’ 인생에서 건강이 얼마나 중요한지 일깨워주는 명언은 숱하게 많다. 이렇듯 소중한 건강을 지키는 비결은 어디에 있는 것일까. 주변을 보면 따로 헬스장에서 몇 시간씩 운동을 하지 않는데도 항상 건강해 보이는 사람들이 있다. 살이 찌지도…

신경 말단 자극해 통증 감소시키고 엔돌핀 방출해서

‘뚝뚝’ 손가락 관절 소리에 쾌감?…왜 자꾸 관절 꺾게 될까?

손가락 관절 꺾기는 남자들이 흔히 하는 습관 중 하나다. 관절을 꺾어 뚝 소리가 나면 묘한 만족감을 얻는다. 다른 사람들에게는 좋지 않아 보일 수 있는 이 행동이 왜 만족스러운 경험을 주는 것일까. 관절에서 나는 소리는 사실 딱딱한 소리가 아니다. 관절낭 내부에는 기포(주로 이산화탄소와 질소)가 있는 윤활액이 있다. 루이지애나주 라파예트의 척추…

결심만으로 어려운 꾸준함…일단 시작하기, 기분에 따라 운동법 바꾸기 등

“나가기 너무 귀찮네”…운동하기 싫을 때 ‘이렇게’ 하라

너무 피곤하고, 춥고, 헬스장까지 가기에 너무 멀고. 가끔 운동하기 싫은 핑계를 찾는 건 매우 자연스러운 일이다. 사실 운동을 하겠다는 결심만으로 운동을 꾸준히 하기란 쉽지 않다. 그렇다고 기분이 내킬 때에만 운동을 한다면, 오히려 안 할 핑계를 찾는 일이 늘어날 것이다. 운동하기 싫은 날, 이를 극복하고 움직이는 데 도움이 되는 몇 가지 방법을…

월경, 임신, 폐경 등 호르몬 변화…수면장애 점검 및 진단 중요

“女를 위한 잠은 달라야”…여자의 일생, 3번 수면 변화 겪어

매년 3월 8일은 여성의 권리 향상을 목표로 지정된 ‘세계 여성의 날’이다. 여성은 월경, 임신, 폐경에 이르기까지 여러 호르몬 변화를 겪으면서 생애 주기에 따른 다양한 수면 장애를 겪을 수 있다. 세계 여성의 날을 기점으로 여성 생애주기별 3가지 변화와 수면건강 팁을 소개한다. 월경, 10대부터 40대까지 월경은 청소년기에 시작해 폐경까지…

자전거 12분, 2337보 걷기, 헌혈, 반려동물 등 심장 건강에 도움되는 습관

“자전거 단 12분만 타도”…심장이 좋아하는 건강 습관은?

심장 건강을 위해 새로운 식단을 시도하고 거창한 운동 계획을 세우는 것도 물론 좋지만, 너무 큰 변화를 시도하면 꾸준히 실천하고 동기를 유지하기가 쉽지 않다. 그보다는 조금씩 습관을 바꾸는 것이 더욱 효과적인 방법이다. 일상생활 속 작은 변화로 심장 건강을 지키는 방법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서 소개한 내용으로 알아본다. △ 자전거 타기 12분…

잠들기 전에는 과식, 술, 격렬한 운동 피하고 커피는 오후 2시 이전까지만

“잠자기 전 운동 때문?”…내가 그토록 잠 못드는 이유 6

건강에 있어 숙면은 필수다. 지속적으로 충분한 수면을 취하지 못하면 비만, 심장병, 2형 당뇨병 위험이 높아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기도 하다. 숙면을 위해서는 평소 일정한 시간에 자고 일어나는 것이 중요하다. 잠들기 전에는 몸과 마음을 편안하게 할 수 있는 자신만의 루틴을 갖는 것도 도움이 된다. 반면 자신도 모르게 잘 잘 수 없게 만드는 습관들도…

침구 정리부터 반려동물과 놀기까지, 일상 속에서 칼로리 소모량 늘리기

“침대 정리=250kcal”…일상에서 500kcal 소모하려면?

올해는 몸을 더 많이 움직이겠다고 결심했지만, 찬바람이 몰아치는 1월에는 사실 운동을 할 용기를 내기 어려운 때이기도 하다. 하지만 꼭 헬스장에 가서 땀을 흘려야만 칼로리가 소모되는 건 아니다. 집안일을 포함해 우리가 평소 생활 속에서 하는 많은 활동 또한 생각보다 많은 칼로리를 소모한다. 영국 제약회사인 로이드파머시 온라인…

20대 대사증후군 증가율 무섭네...5년간 약 48% 늘어

[한컷건강] 젊은층 ‘이것’ 앓아도…아픈데 아픈 것이 아냐?

한컷건강 한줄평 : 내 것인 듯 내 것 아닌 내 것 같은 병...알쏭달쏭 얕보다간 뒷통수 맞아  아픈데 아픈지 모르는 병, 아파도 그냥 넘기는 병, 생활습관만 고쳐도 좋아질 수 있는 병, 다양한 증상을 나타내는 '대사증후군'을 아시나요. 그 증상도 들쭉날쭉해서 간과하기 쉽지요. 처음에는 그러려니 할 수 있지만 놔뒀다간 큰병을 몰고 옵니다. 내게…

근육 손실 부르는 나쁜 습관들...나이들수록 근육 손실 막는 인슐린 부족해지고 잠잘때 사라져

“탄탄했다 흐물흐물”…내 근육, 어디로 빠져 나가나?

근육은 몸을 지탱한다. 일상 활동에 필요한 에너지를 저장하는 창고로 신체 활동을 이끈다. 우리 몸에 계속 붙어 있는 것은 아니다. 나이 들수록 소실돼 여러 질병을 야기한다. 팔다리가 점점 가늘어진다. 탄탄했던 허벅지와 엉덩이의 근육도 어느새 흐물흐물해진다. 건강을 위해서는 적정 근육량을 유지해야 하기 때문에 근육을 만드는 운동뿐 아니라 평소 근육을…

습관 버리기보다 새로운 습관 시작에 집중, 현실적이고 구체적인 목표 설정

새해 계획 끝까지 지킬 수 있을까…8가지 실천 방법

새로운 한 해가 시작될 즈음이면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새해 계획을 세운다. 거창한 계획이 아니더라도 이것만은 지켜보자는 몇 가지 결심쯤은 하게 된다. 건강한 식습관, 운동, 금연 등은 매해 초면 많은 사람들이 하는 다짐이기도 하다. 미 클리블랜드 클리닉의 심리학자 수잔 앨버스 박사는 “사람들은 해마다 같은 결심을 하는 경향이 있는데, 이는 우리가 하는…

스트레스 관리, 운동, 안좋은 습관 탈피, 건강검진 등

운동은 얼마나? 건강한 한 해 위해 지켜야 할 건강 수칙 4

연말이 다가오면서 2024년은 지금보다 다른 삶을 살겠다고 다짐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 특히 새해가 다가올 때마다 이런 현상은 반복되는데, 누구나 한 번즘 금연이나 절주, 운동 등을 해내리라 기필코 다짐한다. 사실 새해가 아니더라도 지키면 본인에게 도움되는 일들이 대부분이다. 이와 관련해 국가 국민건강지식센터가 소개하는 건강한 새해를 맞이하기 위핸 4가지…

하루에 3~4시간 가벼운 신체 활동으로 콜레스테롤 수치 낮춰야

“애들아 일어나!” 어릴 때 오래 앉아있다간…커서 ‘이병’ 위험 높아

집에서 의자에 앉아 하루 종일 동영상만 보거나 게임만 하는 ‘카우치 포테이토(Couch Potato)’는 성인에만 해당되는 용어가 아니다. 어린이 카우치 포테이토도 늘어나고 있다. 그런데 어린이 카우치 포테이토는 노년기에 뇌졸중이나 심장 마비를 겪을 가능성이 더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학술지 《임상 내분비학 및 대사 저널(The Journal of…

부정적인 프로그램 보지 않기, 슬픈 노래 듣지 않기, 비판하지 않기

“부정적 TV프로는 안 봐”…美두뇌박사가 절대 하지 않는 3가지

흔히 뇌 건강을 위한다면 금주와 금연, 건강한 식습관 등을 지켜야 한다고 생각한다. 물론, 중요한 내용이다. 하지만 최근 미국의 신경과학자이자 두뇌코치인 에밀리 맥도널드라는 여성이 자신의 뇌 건강을 지키기 위해 실천하고 있다며 공개한 규칙은 조금 특이해 보인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에 실린 내용을 보면, 뇌 건강을 위해 그만 두었다는 그의 3가지…

구체적이고 현실적인 목표 있으면 성공 가능성 높아져…일주일에 0.5~1kg 정도가 적당

주당 0.5kg 뺄 수 있을까?…”하루 500kcal 줄여라”

2023년이 저물고 있다. 새해 다이어트 목표가 슬금슬금 떠오른다. 올해 초에 계획한 다이어트를 성공했다면 자신감이 붙었을 것이고 아니라면, 또 다시 계획의 쳇바퀴다. 다이어트를 할 때 어느 정도의 체중을 감량하고 싶은지 목표를 세우고 꾸준히 확인하면 성공할 수 있는 가능성이 높아진다. 진행 상황을 보며 동기를 유지할 수도 있고, 중간에 좌절감을 들 때…

일주일에 2~3일은 휴식, 균형 잡힌 식단으로 충분한 칼로리 섭취

“운동 덜 하고 더 먹어라”…말랐다가 근육 빵빵된 女의 비결?

탄탄한 몸매를 자랑하는 한 여성이 멋진 몸매를 얻기 위해 바꾼 두 가지 행동을 공개해 많은 틱톡커들의 지지를 얻고 있다. 27세의 피트니스 코치인 이 여성이 말한 비결은 덜 운동하고 더 많이 먹기다. 최근 미국 일간 ‘뉴욕포스트’가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제나 리조는 수 년에 걸쳐 섭취하는 칼로리를 계산하고 일주일에 6일을 헬스장에서 열심히 운동한…

과도한 생각, 다른 사람과 비교하기, 일 미루기 등

삶의 질 높이고 싶다면 당장 버려야 할 습관 9가지

다른 사람 눈치 보지 않고 인생을 자신의 뜻대로 살고 싶은 것은 모든 사람의 소망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주어진 시간을 최대한 활용하고 스트레스와 불만 대신 기쁨과 성취감을 가져다주는 선택을 해야 한다. 하지만 불행하게도 기쁨을 앗아가는 습관을 가지고 있는 경우가 많다. 더욱이 그런 습관을 가지고 있다는 것조차 모른다. 따라서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첫…

단단하고 바삭한 식감의 음식, 먹는 속도 늦춰 칼로리 섭취량 줄여

“으깬 감자 대신 사과”…살 빼려면 단단 바삭한 음식 먹어라

살을 뺄 때 무엇을 먹을 지에는 신경을 많이 쓰지만 식감에 대해서는 크게 주의를 기울이지 않는다. 이에 단단하고 바삭한 식감의 음식을 먹으면 식사 속도가 늦춰져 제때 포만감을 느낄 수 있고 식사량을 조절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네덜란드 바헤닝언대 연구진이 최근 발표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음식을 더 많이 씹어야 할 경우 먹는…

코치 도움받아 습관 바꾼 노인, 인지능력 74% 향상돼

“맞춤형 생활 습관 개선으로 치매 늦춘다”

치매는 가장 두려운 질병이다. 전 세계적으로 수천만 명의 사람들이 치매를 앓고 있지만 효과적인 치료법은 아직 없다. 그런데 각 개인에 맞춰진 생활 습관의 개선으로 치매를 늦출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학술지 《미국의사회 내과학(JAMA Internal Medicine)》에 실린 연구에 따르면 각 개인에 맞춘 건강 및 생활방식 변화가 알츠하이머병…

과식한 후엔 섬유질과 물 충분히 섭취하고 최대한 움직이기

“과식 후 죄책감”…진짜 배 터질것 같다면 ‘이렇게’ 하라

과식을 하면 여러 가지로 불편하다. 더부룩하고, 몸이 축 처지기도 하며, 심한 경우 복통이나 위경련 같은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속이 답답해 하루 종일 생활하기가 불편한 일도 생길 수 있다. 과식하기 쉬운 연말, 다음 날 속을 달래줄 방법을 미국 건강정보 매체 ‘Eat This, Not That’에서 소개한 내용으로 알아본다. 다음날엔 섬유질 풍부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