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스트레스

‘포르노의 덫’ 저자의 조언

음란물 중독되면… ‘000’이 고통?

야한 영상, DVD, 음란물 사이트 등 자극적인 포르노의 덫에 한번 빠지면 헤어나기 힘들다. 음란물에 중독된 경우는 대부분 ▽연인 또는 배우자와 성 관계를 안 하고 있거나 ▽포르노는 즐거움을 준다고 여기고 ▽포르노에 접근하기 쉽고 ▽포르노를 스트레스 해소 방법이라 생각하며 ▽다른 인간적 관계에 문제를 겪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 음란물 유혹과…

지위 상실, '실망의 중심' 활성화-급성 우울증... "과한 경쟁심, 우울증 예방·치료 악영향"

서열 밀린 우두머리 사자, 급격히 축 쳐지는 이유?

동물 다큐멘터리를 보다보면 무리에서 제왕 행세를 하던 우두머리 사자나 호랑이가 젊은 도전자에게 패한 후 급격히 힘과 정력을 잃고 노쇠하는 모습을 종종 보게 된다. 단순히 나이가 많이 들어서 급격한 노화가 진행하는 것이 아니라 사회적 지위 상실이 급성 우울증을 초래한 탓이다. 이는 인간 사회에서도 갱년기나 노년 등의 남성이 겪는 우울증과도 연관이 있다.…

사람마다 노화시계 속도 달라... '처방 연쇄' 문제 해결해야

“3040세대, 부모보다 빨리 늙는 첫 세대 될 것”

지금의 30, 40대는 '부모보다 가난한 첫 세대'로 불린다. 전문가에 의하면 이 세대는 '부모보다 빨리 노쇠한 첫 세대'라는 불명예까지 얻게 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30, 40대가 살아가는 환경과 생활 방식 등이 노화를 가속화하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서울아산병원 노년내과 정희원 교수가 26일 '노인 건강 관리 정책 방향'…

스트레스 받을 때 음악 들으면 진짜 진정된다 (연구)

스트레스를 받을 때 음악을 들으면 실제로 기분이 좋아지고 진정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오스트리아 빈대학교 연구진은 오스트리아나 이탈리아에 거주하는 711명의 참가자를 모집해, 일주일 동안 기분과 음악 듣기 습관을 하루에 5 차례 스마트폰 앱에 기록하도록 했다. 참가자들은 질문마다 앱의 메뉴에서 현재의 스트레스…

전체 사망률 16% 감소하고 심장병 29%, 암 43%, 당뇨병 72% 낮아져

비만 환자, ‘이것’ 했더니 사망률 ‘뚝’ ↓ (연구)

고도 비만  환자가 체중감량 수술을 받으면 사망률이 낮아진다는 40년 간에 걸친 추적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25일(현지시간) 국제학술지《비만(Obesity)》에 발표된 미국 유타주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건강의학 웹진 ‘헬스 데이’가 보도한 내용이다. 유타대와 솔트레이크시 연구진은 1982~2018년 유타주에서 4가지 유형의 비만대사수술을 받은 1만여…

김의 알긴, 칼슘... 중년 여성의 혈관질환, 골감소증 예방에 기여

‘김’ 이 만드는 몸의 변화, 갱년기에 좋은 이유?

‘김’은 우리에게 너무 친숙한 음식이다. 고소한 맛이 식탁의 풍미를 더하고 각종 영양소가 많은 건강식품이다. 특히 건강에 신경 쓰는 갱년기 여성에 좋은 성분들이 많다. 요즘은 간편한 조미 김도 많이 나와 있다. 우리 주변에 흔한 김에 대해 알아보자. ◆ 갱년기 혈관질환 예방에 기여... 콜레스테롤 흡수 억제 김의 ‘알긴’ 성분은 콜레스테롤이 몸에…

혈액순환 촉진, 기분개선 등

몸 속까지 따뜻하게…사우나의 장점 7

사우나의 역사는 수백년을 거슬러 올라간다. 고단한 하루를 보낸 뒤 몸을 안에서부터 따뜻하게 덥히는 것은 스트레스를 풀고 싶을 때 효과적인 관행이었다. 하지만 휴식 외에도 사우나는 많은 이점을 가지고 있다. 연구에 따르면, 높은 온도는 혈액순환을 촉진하고, 만성적 통증을 완화시키며, 관절의 경직을 줄이고, 면역체계를 강화시킬 수 있다.…

고구마, 치킨수프, 핫초콜릿 등

기분 좋게 하면서…뱃살 빼는데도 좋은 음식 4

지나간 때의 맛, 즉 옛 맛을 느끼게 하는 음식은 연령대별로 차이가 있다. 나이가 들수록 삶은 감자나 옥수수처럼 다소 심심하면서도 건강에 좋은 음식에서 옛 맛을 느끼기 쉽다. 반면 젊은 사람들은 매콤한 떡꼬치나 솜사탕이 그리운 맛일 수 있다. 이런 맛은 가슴 아릿한 추억을 불러일으키지만 건강에는 사실상 이롭지 않다. 미국 건강 정보 매체 ‘헬스’에…

만성되기 쉬운 아이들 잔병치레 5

아이들은 잔병치레가 잦다. 만 2~3세 때부터 어린이집이나 놀이방 등에서 단체 생활을 하면 유행 병에 자주 걸리기도 한다. 환경오염이나 위생적이지 않은 주변 환경, 개인적인 체질이나 특성도 잔병치레의 원인이 된다. 대개 만 4세가 되면 호흡기와 흉곽의 모양, 근육의 강도가 잡혀져 면역 기능이 안정된다. 이때 좀 줄어든다. 아이들이 작은 질병에 걸리는…

딸꾹질 자체는 무해...난치성일 땐 치료 필요

겨울만 되면 딸꾹딸꾹…어떻게 멈출까?

겨울만 되면 딸꾹질이 심해진다는 사람들이 있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딸꾹질은 우리의 의지와 상관없이 발생한다. 횡격막(가슴과 배 사이 근육) 등의 호흡 근육이나 신경 등을 제어하는 뇌 부위가 자극을 받았을 때 일어난다. 이 자극으로 횡격막에 경련이 일어나면, 성대 사이의 좁은 틈인 '성문'이 갑작스럽게 닫히면서 '딸꾹' 소리가 난다. 딸꾹질…

‘강직성 척추염’, 17~45세 시작 ‘온몸병’…스트레소 해소, 근육운동 도움

돌연 허리·엉덩이 아프고 뻣뻣…‘이 병’에 좋은 음식?

어느날 갑자기 허리와 엉덩이가 아프고 뻣뻣한데, 좀 쉬어도 나을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면 ‘강직성 척추염(AS)’을 의심해봐야 한다. 이 병은 일종의 관절염이며 주로 척추, 허리, 천장 관절에 영향을 미친다. 천장 관절은 골반과 척추를 연결하는 엉치뼈와 엉덩이뼈 사이의 관절이다. 영국 건강의학매체 ‘메디컬뉴스투데이’는 ‘뜻밖에 위험한…

겨울 불청객 ‘피부 건조증’과 ‘건선’

습도 유지하고 보습제 사용해야 춥고 건조한 날씨는 피부가 먼저 안다. 심한 피부건조와 가려움증이 있거나 보기 흉한 각질이 겹겹이 쌓인다면 피부건조증 혹은 건선이 시작되고 있을 수 있다. 겨울철 피부를 괴롭히는 피부 건조증과 건선에 대하여 알아본다. ◆피부건조증 날씨가 춥고 건조해지면 많은 사람들이 피부…

좋은 형제 관계, 외로움 줄이고 건강에도 유익

피는 물보다 진할까?..형제 갈등 푸는 법

설 연휴에는 형제자매가 모여 가족의 정을 나눈다. 피는 물보다 진하다는 걸 새삼 느낀다. 피가 물보다 못할 때도 있다. 갈등이 벌어지면 ‘피를 나눴기 때문에’ 배신감을 더 느끼고 ‘원수’가 되는 수도 있다. 이럴 때 어찌해야 하는가. 미국 건강매체 ‘에브리데이헬스(Everyday Health)’가 영국 왕자 해리의 회고록 ‘스페어(Spare)’ 출간을…

547명을 6년에 걸쳐 관찰 추적한 연구 결과

간헐적 단식, 체중 감량 효과 없다? (연구)

식사 시간은 한때 생각했던 것만큼 체중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을 수도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심장학회저널》에 발표된 존스홉킨스대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미국 CNN이 19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연구진은 6년에 걸쳐 547명의 식사 시간과 식사량 그리고 건강과 체중을 추적했다. 그 결과 하루에 식사를 하는 간격과 체중 사이에 아무런…

아스파라거스, 마늘, 녹차 등

다이어트에도 좋고…스트레스 줄이는 식품 5

먹는 것으로 스트레스를 푸는 사람들이 있다. 먹는 행위 자체가 스트레스 해소에 도움을 줄 수는 있지만 대체로 고칼로리 음식을 탐닉하게 되기에 부작용이 클 수가 있다. 스트레스를 받으면 호르몬의 일종인 코르티솔의 분비가 촉진된다. 이 호르몬이 분비되면 식욕이 증가한다. 코르티솔은 지방 세포에 있는 효소를 촉발시킨다. 이 효소는 피하 지방보다 내장 지방에…

탄산음료, 디저트 줄이고 스무디, 계란, 콩, 후무스, 아보카도 먹여야

너무 마른 우리 아이, 건강하게 살찌우려면?

소아비만에 비해 소아저체중은 덜 주목받는다. 저체중도 영양실조를 초래해 건강을 위협하기에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 최근 미국소아학회(AAP)에 발표된 피닉스 아동병원의 게리 키르킬라스 박사의 기사를 토대로 건강의학 웹지 ‘헬스 데이’가 18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미국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2018년 현재 미국의 2세~19세…

영양·두뇌 전문가 추천 ‘행복 식단’

기분 전환에 딱 좋은 식품 7가지

음식은 우리 몸과 뇌에 큰 영향을 미친다. 미국 컬럼비아대 연구 결과에 따르면 영양이 부족하면 심각한 우울증, 불안, 공격성 등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배가 고파 화난(hangry)’이라는 표현이 괜히 있는 게 아니다. 식단을 좋게 바꾸고 음식을 제대로 먹으면 정신 건강에 큰 도움이 될 수 있다. 미국의 ‘직관적 식사’에 관한…

수면 질 개선, 멜라토닌 함유 등 부당 광고 233건 적발

“잠 잘 와요”….부당 광고 식품 대거 적발

스마트기기 사용, 과도한 스트레스, 카페인 섭취 증가 등으로 숙면을 못 취하는 인구가 증가하고 있다. 이들을 현혹하기 위해 '불면증 완화', '수면유도제' 등으로 부당 광고를 하는 식품들이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의하면 불면증 환자는 2019년 63만 명에서 2021년 68만 명으로 크게 늘어났다. 이로 인해 수면의 질을 개선한다거나,…

운동, 명상, 친구-가족 간의 대화를 통해 스트레스 줄여야

걷기·근력 운동 했더니, 또 다른 중요한 변화가?

운동이 건강에 좋은 것은 잘 알려져 있다. 걷기, 수영 등 유산소운동은 심장과 폐의 기능을 좋게 하고 면역력을 올려 준다. 근력 운동은 30대 중후반부터 감소하는 근육 유지에 도움이 된다. 운동은 또 하나 중요한 기능을 한다. 무엇일까? ◆ 유산소-근력 운동 3개월 했더니... 스트레스 완화 효과 생식내분비학 분야 국제 학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