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뼈건강

‘미꾸라지’처럼 영양 빠져나간다면?…가을 보양식은 ‘추어탕’

여름이 지나면서 더위가 가시고 선선한 가을을 맞이하는 시기다. 아직도 한낮은 뜨거운 햇볕이 내리쬐지만, 저녁 나절에는 선선한 가을 바람이 불어온다. 이즈음 조상들은 여름에 지친 몸을 회복하기 위해 보양식으로 추어탕을 먹곤 했다. 미꾸라지와 각종 야채로 얼큰하게 맛을 낸 추어탕 한 그릇이면 피로가 싹 풀리고 몸이 개운해진다. …

나트륨, 인산 많은 음식 뼈 건강 악화

뼈가 골골 약한 사람… 휴양지 음식 제대로 즐기려면?

휴가철이 점점 막바지에 이르고 있다. 장마와 태풍의 영향으로 피서다운 피서를 못보낸 사람들은 여름이 가기 전 서둘러 짐을 싸서 바다로 계곡으로 떠나려는 모양새다. 즐겁고 안전한 피서가 되려면 휴가지에서 지켜야할 수칙도 많지만, 현재 본인의 건강상태를 고려해 식습관도 지켜야 한다. 특히 골다공증이 있는 사람들은 음식에 신경을 기울여야 한다. 골다공증은…

톡 쏘는 ‘탄산수’ 물 대신 마셔도 될까? 

생수 시장의 틈새를 비집고 ‘탄산수’를 찾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아직은 일반 생수가 대세이지만, 점차 탄산수 소비가 늘어나는 추세이다. 당분과 칼로리 걱정 없이 톡 쏘는 맛을 즐길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탄산수를 물 대신 계속 마셔도 될까? 탄산수를 계속 마시면 건강에는 문제가 없는지 궁금해진다. 탄산수를 물 대신 마시려면, 꼭…

칼슘 영양제 대신… ‘뼈 건강’에 좋은 식품 11

나이 들수록 늘어만 가는 영양제 속에 필수품이 바로 칼슘 영양제이다. 뼈를 튼튼하게 하려면 칼슘제는 물론이고 적절한 운동과 함께 뼈에 좋은 식품을 꾸준히 섭취해야 한다. 하지만 칼슘을 너무 많이 섭취하는 것도 좋지 않다. 과다 섭취로 혈중 칼슘 수치가 올라가면 심혈관질환 위험이 높아지는 등의 부작용이 발생한다. 한국인 영양섭취…

칼슘만 중요? ‘뼈 건강’ 위해 챙겨야 할 7가지

나이 들수록 ‘뼈 건강’을 챙겨야 한다는 것은 누구나 알고 있다. 매일 뼈에 좋은 우유도 마시고, 칼슘 보충제도 챙겨 먹지만, 정작 뼈에 좋은 것은 칼슘만이 아니다. 칼슘의 체내 흡수를 돕고 몸에서 칼슘이 빠져나가지 못하도록 하는 다른 영양 성분도 동시에 필요하기 때문이다. 칼슘 섭취 이외에, 뼈 건강을 위해 꼭 챙겨야할 영양 성분과…

노년기 필수 영양소 채우려면 우유를?

단백질과 칼슘은 노년기 필수 영양소다. 나이가 들면 근육량이 감소할 뿐만 아니라 칼슘 흡수율도 떨어진다. 근육의 양과 기능이 떨어지면 근감소증이 나타나기 쉽다. 이는 골절과 골다공증까지 유발한다. 질병관리청에서 발표한 2020 한국인 영양소 섭취기준에 따르면 성인의 하루 칼슘 권장량은 700~800mg이다. 칼슘의 99%는 뼈와 치아를 구성해 골격…

‘뼈 건강’ 위해 꼭 챙겨야 하는 4가지 영양소

뼈 건강을 위해 칼슘 영양제를 복용하는 중노년층 사람들이 많다. 그런데 칼슘 영양제는 열심히 복용해도 우리 몸 속에서 흡수율이 낮다. 뼈의 주요 성분인 칼슘의 흡수를 높이려면, 칼슘 외에 다른 영양소까지 함께 챙겨야 한다. 칼슘의 흡수를 돕고, 뼈의 미네랄 밀도를 높이는 영양소가 바로 비타민 D, 비타민 K, 단백질이다. 뼈 건강을 위해 꼭…

탄산음료에 뼈가 삭는다? ‘뼈’에 대한 진실 6

콜라나 사이다 같은 탄산음료를 많이 마시면 뼈가 삭는다? 이 말은 반은 맞고 반은 틀리다. 먼저 탄산음료에 함유된 탄산가스는 뼈를 손상시키지 않는다. 그렇다고 탄산음료가 뼈 건강에 좋다는 의미는 물론 아니다. 탄산음료를 구성하는 또 다른 성분인 ‘인과 카페인’이 뼈를 약하게 만들기 때문이다. 나이 들수록 중요한 ‘뼈’에 대한 오해와 진실을…

중년의 ‘뼈 건강’ 지키려면, 피해야 할 것 6

중년에 접어들면 뼈가 약해지는 것을 직접 느끼게 된다. 무릎 뼈가 시리고 삐걱거리기도 하고, 크게 다치지 않았는데도 뼈가 잘 부러진다. 중년의 ‘뼈 건강’을 지키려면 무엇보다 흡연과 과음을 피하고 체중부하운동을 꾸준히 해야 한다. 평소 식단에서도 뼈 건강을 지키기 위해 칼슘, 비타민D 등 영양분을 충분히 보충해야 한다.…

걷기, 공복, 근육… 건강한 장수의 비결 10

과학기술이 발달할수록 인간의 기대수명은 점점 길어지고 있다. 하지만 아픈 몸으로 오래 사는 것은 오히려 고통의 장기화일 수도 있다. 과연 100세 시대를 뒷받침하는 건강하게 오래 사는 비결이 있을까? 부자든 가난하든 그 누구도 노화는 막을 수 없지만, 중년부터 준비하는 노년의 건강 관리법은 더욱 중요해졌다. 걷고, 공복 유지하고, 근육…

30대부터 ‘뼈 건강’ 챙겨야…골다공증 피하려면

건강할 때 건강을 챙기라는 명언이 있다. 뼈도 마찬가지다. 튼튼할 때부터 챙겨야 한다. 뼈 건강엔 골량(뼈의 칼슘 양)이 중요하다. 35세부터 골량은 서서히 줄어든다. 특히 여성은 50대 이후 골밀도(뼈의 칼슘과 인의 양)가 낮아지기 쉬워 각별히 관리해야 한다. 골다공증은 뼛속에 구멍이 많이 생기는 질병으로 골밀도가 낮아 뼈 자체가 얇아지고 약해진…

봄이 건강에 좋은 점

이제 해가 길어졌다. 겨울옷은 이미 벗었다. 봄이 가까이 왔다. 공식적으로 봄이 시작되는 춘분이다. 이 계절이 주는 건강의 이점을 빨아들일 준비를 하자. 미국 인터넷 매체 허핑턴포스트는 봄이 우리 건강에 주는 좋은 점을 소개하고 적극적으로 활용할 것을 권했다. ◆ 제철 과일과 채소 신선한 생산물이 가득하여…

몸에 좋은 8가지 견과류, 놀라운 건강 효과

견과류는 항산화 성분이 풍부해 노화 예방과 심장 건강에 탁월한 효과를 가지고 있다. 특히 대부분의 견과류는 나쁜 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 수치를 낮출 수 있는 ‘좋은 지방’과, 심장 건강에 좋은 오메가3 지방산, 비타민 E를 함유하고 있다. 하지만 견과류는 칼로리가 높은 편이라서 먹는 양에 주의해야 한다. 누구나 좋아하는 8가지 견과류의 각기…

대기질이 나이보다 요추에 2배 더 영향

대기오염, 뼈에 ‘구멍’ 더 낸다 (연구)

대기 오염물질이 완경 후 여성의 뼈 손상과 관련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 영향은 허리 부위인 요추에서 가장 뚜렷하게 나타났으며, 아산화질소가 요추에 미치는 손상은 정상적인 노화가 미치는 영향에 비해 두 배가량인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컬럼비아대 메일맨 공중보건대 연구진은 완경 후 여성 16만 1808명이 포함된 여성 건강…

한국인의 결핍 영양소 1위는 바로 ‘이것’

한국인에게 가장 부족한 영양소는 무엇일까? 한국 남성의 87%, 여성의 93%가 결핍이라는 연구 결과가 보여주듯, 한국인 결핍 영양소 1위는 ‘비타민 D’라고 한다. 영양제를 한 가지만 먹어야 한다면, 비타민 D를 먹겠다는 의사도 있다. 특히 겨울철에는 야외 활동이 줄어들면서, 햇볕을 통해 생성할 수 있는 비타민 D의 양이 부족해진다.…

뼈 건강, 암 예방, 염증 억제… 비타민D 쉽게 얻는 식품 7

겨울철 일조량이 줄어들수록 부족한 영양소가 바로 ‘비타민D’이다. 비타민D는 칼슘 흡수를 높여 뼈를 건강하게 하며, 암을 예방한다는 사실까지 알려져 있다. 비타민D가 유방암 환자의 생존율에도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결과가 나온 바 있다. 비타민D가 부족한 경우에는 여러 종류의 암, 심장병, 당뇨병, 인지능력 감소 등 각종 질병을 일으킬 수 있다.…

시금치, 케일… 뼈와 심장 건강 지켜주는 비타민 K

그동안 비타민 K는 거의 들어본 적이 없는데, 무슨 건강 효과가 있을까? 우선, 비타민 K는 혈액 응고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따라서 부족하면 쉽게 멍이 들고, 다쳤을 때 출혈이 과할 수 있다. 특히 비타민 K는 뼈 건강과 골 손실 방지에 중요한 영양 성분으로 골밀도 강화에 좋다. 최근에는 비타민 K를 충분히 섭취해야 심혈관계 질환에 걸릴…

뼈 건강 챙길 때 주의할 점

나이가 들면서 호르몬과 세포에 변화가 일어나면 좀 더 나이에 걸맞은 생활습관을 준수할 필요가 있다. 뼈 건강도 예외가 아니다. 우리 몸은 206개의 뼈로 구성돼 있다. 나이가 들수록 골밀도가 떨어져 골다공증의 위험률이 높아지기 때문에 연령에 따른 주의사항을 알아두면 뼈 건강을 지키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 …

잘못된 영양 상식

무엇이 몸에 좋고 나쁘다는 이야기에는 오류가 있을 수 있다. 잘 알려져 있는 영양 관련 상식에도 잘못된 것들이 많다. 식품과 영양 관련 정보 사이트 ‘오소러티뉴트리션닷컴(authoritynutrition.com)’이 잘못된 영양 상식 4가지를 소개했다. ◆포화지방은 무조건 나쁘다? 포화지방을 너무 많이…

겨울철에 노인 발목 골절 많고 추울수록 더 증가

50~60대 여성, 발목 골절 2배 이상 급증

발목 골절은 모든 뼈 부상의 10%를 차지하는 흔한 부상이다, 고관절과 손목 골절에 이어 세 번째로 자주 발생한다. 나이 들수록 골질량이 떨어지면서 쉽게 부상을 입고 골절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한림대동탄성심병원 정형외과 김성재(교신저자)·강화준(1저자) 교수 연구팀은 대한의학회 국제학술지인 ‘Journal of Korean Medic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