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냉장고

피클, 케첩, 마요네즈, 탄산음료, 샐러드 드레싱, 가향 요거트 등

“케첩·마요네즈도?” 건강해지려면…냉장고에서 당장 버려야 할 6가지

우리의 냉장고 속에는 과도한 칼로리, 트랜스 지방, 몸에 좋지 않은 설탕 등을 보유한 식품들이 숨겨져 있다. 이런 음식들을 냉장고와 냉동실에서 치우면 더 건강한 식습관을 기르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 미국 건강 매체 ‘웹엠디’(WebMD) 자료를 바탕으로 냉장고에서 치우면 좋은 식품들을 소개한다. 소금 많이 들어 간 피클 피클의 원재료인 오이는…

육류·채소 보관함과 손잡이, 얼음 틀 세균 번식 주의...음식별 보관법 달리해야

[건강먹방] 냉장고 ‘이곳’ 세균 범벅?…어떻게 관리해야

냉장고는 매일 쓰는 가전제품이다. 거창한 요리를 하지 않더라도 물을 마시거나 간식을 꺼낼 때 등 자주 사용할 수밖에 없다. 늘 손길이 닿을 뿐만 아니라 여러 음식물이 보관되기 때문에 세균 번식에 취약하다. 냉장고 내부에서도 특히 육류와 채소를 넣는 칸은 여러 세균이 자라기 쉽다. 미국 국립위생재단 발표에 따르면 냉장고의 육류, 채소 칸에는 살모넬라균,…

음식별 냉동실 보관 기간 달라...바지락·시금치 등은 냉동 보관이 더 좋아

[건강먹방] “무조건 얼린다?”…냉동실 들어가면 안되는 식품은?

냉동실은 가정주부를 비롯 자취생에게까지 유용하다. 미생물 번식 속도가 느린 냉동실은 당장 먹지 않는 음식을 오래 보관할 수 있어서다. 하지만 아무리 좋은 음식이라도 적정 보관 기간을 지키지 않으면 품질이 떨어진다. 어떤 음식이든 지켜주는 만능열쇠같던 냉동실, 현명하게 사용하는 방법은 뭘까? 음식별 냉동 보관 기간 달라...소고기·닭은 1년까지,…

여름에 더 자주 열게 되는 냉장고, 청소법은?

날이 더워지니 냉장고도 자주 열게 된다. 남은 음식 보관하랴 시원하게 먹을 식품들 넣고 빼내느라…, 냉장고 사용률이 그 어느때보다 높아지는 이때 내부나 외부 모두 더러워지기 십상이다. 냉장고 표면에는 얼룩과 음식 잔여물이 쌓이기 쉽고, 선반과 서랍 안에도 이물이 쌓여 얼룩이 많이 생기기 마련이다. 먹다 남은 음식을 냉장고에 넣어두고 오랫동안 묵혀 두면…

몸에 좋다는데… ‘이것’ 알면 달걀 삶기 훨씬 쉬워진다?

아침 식사로 ‘삶은 달걀’이 좋다고 잘 알려져 있다. 완전 식품인 달걀은 영양도 풍부하면서 동시에 체중감량에 도전하는 사람에게도 필수 아이템이다. 단백질 등 영양은 풍부하지만, 칼로리가 낮기 때문이다. 그런데 바쁜 아침에 달걀 껍질이 잘 벗겨지지 않아 당황스러운 경우가 있다. 껍질이 매끈하게 잘 벗겨지도록 삶는 5가지 방법을 소개한다.…

냉장고 보관이 오히려 ‘독’ 되는 과일과 채소 6

과일과 채소를 사오면 바로 냉장고에 넣는 경우가 많다. 냉장고는 일정 저온을 유지하기 때문에, 실온보다 냉장고 보관이 더 신선할 것이라고 믿기 때문이다. 하지만 식품 중에는 냉장 보관으로 인해 더 잘 상하는 것들도 많다. 냉장고에 넣으면 더 잘 상하는 과일과 채소 6가지를 알아본다. ◆ 바나나 바나나를 냉장고에 두면 익는 속도를 며칠 늦출 수는…

냉장고 보관을 피해야 하는 음식은?

마트에서 사온 식품도, 먹다 남은 음식도 모두 냉장고에 보관하기 마련이다. 냉장고의 저온 환경에서는 음식을 더 신선하게 보관할 수 있다는 생각 때문이다. 하지만 냉장고에 보관할수록 신선도와 맛이 떨어지는 음식이 있다면? 냉장고 보관을 피해야 하는 음식을 알아보자. 냉장고 안에서 맛과 색이 변하는 감자 냉장고의 저온은 감자의 맛과…

[오늘의 건강] 과일과 채소, 와인까지 냉동 보관으로 편리하게 보관

무더운 여름, 냉동 보관하면 좋은 식재료는?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일 최고 체감온도가 31도 이상 올라 더운 곳이 많겠다. 중부 지방은 대체로 흐리겠고 남부 지방과 제주는 가끔 구름이 많을 전망이다. 새벽부터 아침 사이 내륙 대부분 지역을 중심으로 가시거리 1km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으니 교통안전에 유의하자. 아침 최저기온은 20-25도, 낮 최고기온은…

이른 폭염에 노로바이러스까지…’식중독’ 절반이상 음식점

여름철 식중독 사고를 줄이기 위해 음식점과 가정에서 식중독 예방을 위한 ‘생활 속 실천'이 필요하다. 올해는 이른 열대야가 나타날 만큼 이례적으로 기온이 빠르게 상승하고 있다. 살모넬라 등 세균성 식중독에 더욱 주의해야 한다. 겨울철 주요 식중독인 노로바이러스도 최근 계절과 관계없이 지속되고 있어 식품안전관리와 개인위생에 주의해야 한다.…

‘이런’식품도 냉동실에 얼릴 수 있다!

쉽게 음식이 상하기 쉬운 계절, 음식 낭비를 줄이기 위한 생활 속 지혜 중 하나로 냉동실을 활용하는 방법이 있다. 냉동실 보관은 수년까지도 가능하지만 실상 3개월 정도가 지나면 식품의 질이 서서히 나빠지기 시작한다. 따라서 냉동보관 6개월 전에는 음식물을 사용하는 것이 이상적이다. 생각보다 의외로 많은 식품을 얼려 먹을 수 있는데, 유통기한이나…

[날씨와 건강] '전기의 날'…전기 낭비 줄이는 생활 습관

“냉동실 가득 채워야”…생활 속 전기 절약법

포근한 봄 날씨가 이어지는 가운데 전국 곳곳에서 대기가 건조하고 바람이 강하게 불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6~19도, 낮 최고기온은 19~30도로 예보됐다. 일교차가 15도 이상으로 매우 크겠으니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겠다. ☞오늘의 건강= 매년 4월 10일은 '전기의 날'이다. 대한전기협회와 전기산업계가 뜻을 모아 우리나라 최초로 민간 점등이…

남은 음식, 뜨거울 때 냉장고에 넣어도 될까?

먹다 남은 음식에는 세균이 번식하기 쉽다. 식중독을 피하려면 기온이 올라갈수록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남은 음식은 냉장고에 보관하는 게 최선. 그런데 음식이 아직 뜨겁다면? 뜨거운 채로 냉장고에 넣어도 될까? 예를 들어 아침에 카레를 만들어 먹었다. 한두 번 더 먹을 양이 남았지만, 두고 외출해야 한다. 식을 때까지 기다릴 시간이 없는 상황.…

냉장고에 넣으면 안 되는 식재료들

음식을 더 신선하게 보관하려는 마음에 냉장 보관을 선호한다. 하지만 재료에 따라서 상온 보관이 더 적절한 경우도 있다. 특히, 요즘과 같은 추운 겨울에는 베란다에서도 열대과일은 냉해를 입을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냉장고에 넣으면 안 되는 식재료는 무엇이 있을까? ◆ 올리브유 올리브유는 버터와 동일하게 낮은 온도에서는 단단하게 응고된다. 한번…

스트레스성 폭식 막는 방법 6

스트레스를 받으면 자기도 모르게 음식을 더 많이 먹게 된다. 미국 메이요 클리닉에 따르면, 스트레스가 발생해 감정적이 되면 사람은 더 많이 먹으며, 달거나 짜고 기름진 음식을 찾는다. 이러한 스트레스성 과식은 여성에 더 많으며, 홧김에 과자 같은 영양소는 적고 칼로리는 높은 음식을 먹은 뒤 자책감에 건강을…

수면 방해하는 소음, ‘혈압’ 높인다

불규칙하게 뒤섞여 불쾌하고 시끄러운 소리 즉, 소음에 노출되면 청각기능 저하와 정신적 스트레스가 발생한다. 이와 관련해 소음이 있으면 잠자기가 힘들뿐만 아니라 잠이 들었더라도 소음으로 인해 혈압이 상승한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영국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 의대 연구팀에 따르면, 공항 근처에 사는 주민들이 잠자는…

면역력 올리고 스트레스 줄이는 식사법 5

펜데믹이 장기화되면서 외식보다는 ‘집밥’과 배달을 즐기는 문화가 일상적으로 자리잡았다.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이 작년 진행한 ‘코로나19 이후 생활의 변화’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들은 생활 변화로 ‘배달음식 주문 빈도 증가’(22%)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집에서 직접 요리해 먹는 빈도 증가’(21%) 등이 두번째로 많은…

매트리스, 냉장고… 성가신 곳 청소하는 법 5

코로나19 사태로 집에 있는 시간이 전에 없이 길어졌다. 그간 보고도 못 본 척해온 묵은 때를 처리하기에 최적인 시점이다. 전에는 잡동사니 없이 공간을 말끔하게 치우는 게 목표였다면 지금은 바이러스가 머물 수 없도록 표면을 깨끗하게 유지하는 게 중요하다. 가사 노동은 원래 표 안 나는 일. 사흘 걸려…

변기, 냉장고… 집안 물건, 얼마나 자주 닦아야 할까?

위생이 화두인 시절이다. 종일 손에 쥐고 사는 스마트 폰은 매일 소독하는 게 안전하다. 컴퓨터 자판이며 TV 리모컨은 일주일에 한 번, 알코올로 닦으면 좋다. 냉장고는 어떨까? 마루의 카펫은? 집안 곳곳의 물건들, 얼마나 자주 쓸고 닦아야 하는지 미국 건강 정보 매체 '웹엠디'가 정리했다. ◆ 냉장고 = 먹다 남은 음식을 쌓다 보면 뒤쪽에 밀린…

전기가 나가면 냉장고 음식 폐기해야 할까?

갑자기 정전 사고가 났다거나 이사 등으로 냉장고 플러그를 뽑아야 할 때가 있다. 아직 더위가 채 가시지 않은 요즘 같은 때에는 이럴 때 냉장고 음식이 걱정된다. 전기가 나갔을 때 냉장고 음식은 어떻게 관리해야 할까? 최근 미국 남부 지역으로 허리케인이 지나면서 대규모 정전 사태가 발생했다. 복구 작업에 많은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돼, 냉동고와…

더위에 녹을라… 의약품도 냉장 보관?

찌는듯한 무더위에는 보관하고 있던 의약품이 변질되거나 녹는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대한약사회 환자안전약물관리본부는 더위 속 의약품의 변질을 막기 위해 '여름철 의약품 보관 시 주의사항'을 발표했다. 약품은 실온 보관이 원칙 가정에서 서늘한 곳에 약품을 보관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