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소 '이 음식' 자주 먹어서?...밤새 잠 못자고 뒤척인 이유 있었네

초가공식품(UPF)은 과일이나 야채와 달리 맛을 향상시키거나 대량으로 생산하거나 더 오래 상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 크게 변형된 식품이다. 일반적으로 설탕, 소금, 지방은 물론 감미료, 유화제, 색소와 같은 화학 첨가물이 포함되어 있지만 비타민과 섬유질은 부족한 경향이 있다. UPF는 심장병 및 당뇨

파상풍 예방 백신, 파킨슨병도 막는다?

나이가 들면서 발병 위험이 커지는 파킨슨병은 운동을 조절하는 뇌 세포의 일부가 죽어서 발생한다. 파킨병을 치료하는 효과적인 방법은 아직 없다. 이런 가운데 《뉴사이언티스트(New Scientist)》에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상처에 따른 감염을 막기 위해 맞는 파상풍 예방 백신이 파킨슨병 예방에도 효

알츠하이머병 있다면 '이 과일' 먹어라!...뇌 염증 정도 줄여준다

알츠하이머병에 대한 연구가 광범위하게 진행됨에 따라 발병 위험을 줄일 수 있는 음식도 속속 나타나고 있다. 알츠하이머병 증상을 개선하는 음식에 석류가 추가됐다. 《알츠하이머 및 치매(Alzheimer's & Dementia)》에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석류에서 발견되는 유로리틴 A(urolit

"살 빼려면 무조건 운동 '빡세게'?"...오히려 살 더 찐다는데, 왜?

운동은 체중 감량을 위한 효과적인 전략으로 권장된다. 그러나 강렬한 운동은 오히려 체중 증가로 이어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스포츠 및 운동 분야의 의학 및 과학(Medicine & Science in Sports & exercise)》에 게재된 연구에 따르면 고강도 운동은

"아이 없을 때 '집담배' 피운다?"... '이런 곳'에 잔여물, '3차 간접흡연' 된다

2차 간접흡연은 암을 유발할 수 있는 만큼 경계 대상이다. 하지만 3차 간접흡연에 대해서는 경계심을 갖는 사람이 거의 없다. 《노출 과학 및 환경 역학 저널(Journal of Exposure Science and Environmental Epidemiology)》에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아이가 집

푹 잘 자면 얻는 의외의 효과...치매 위험 낮아진다?

깊은 잠은 근육, 뼈, 면역체계를 강화하고 뇌가 더 많은 정보를 흡수할 수 있도록 준비시킨다. 잠은 90분씩 세 단계 주기를 반복하는데 이 중 수면의 질을 가장 크게 좌우하는 것은 서파수면이다. 서파수면은 수면 주기 중 세 번째 단계로, 약 20~40분간 지속된다. 뇌파와 심박수가 느려지고 혈압이 떨어지

성적 높이는 어린이 두뇌훈련?...정말로 효과 있을까?

교육계 일각에선 성적 향상에 도움이 된다는 다양한 어린이 두뇌 훈련 프로그램이 개발되고 있다. 이들 프로그램은 인지 통제력을 높여 향후 학업 성취는 물론 정신건강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는 효과를 내세운다. 하지만, 의학·과학적으로 이러한 효능을 증명하는 적합한 증거는 부족하다. 실제로 최신 연구에서

"스트레스, '이렇게' 뇌 망가뜨려 치매 부른다"

스트레스가 건강을 해칠 수 있다는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니다. 그러나 스트레스가 뇌에 얼마나 위험한지에 대해서는 알려진 것이 거의 없다. 《알츠하이머 및 치매: 알츠하이머 협회 저널(Alzheimer's & Dementia: The Journal of the Alzheimer's Associa

우울증약 끊으면 불면증 온다는데, 진짜?... "7명 중 1명만 겪는다"

항우울제를 복용하기 시작하면 가장 큰 걱정은 끊기 어려울 수 있다는 것이다. 이전 한 연구에서 환자의 56%가 항우울제를 중단할 때 금단 증상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러한 걱정은 기우에 불과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정신 의학 학술지 《랜싯 정신의학(The Lancet Psy

"코로나19 바이러스, 정자에 110일까지 생존"

코로나19하면 대부분 기침, 호흡 곤란, 후각 상실 등 호흡기 증상을 떠올리지만 성 건강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가 적지 않았다. 한 연구에서는 SARS-CoV-2의 흔적이 고환과 음경 조직에서 확인되기도 했다. 한 발 더 나가 학술지 《남성학(Andrology)》에 실린 연구에 따르면 코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