뚱뚱한 우리 아이, 태어나기 전 아빠 식습관 때문?

임신 전 아이의 건강을 위해 어머니만 먹는 음식에 주의를 해야 하는 것이 아니다. 임신 전 아버지가 먹는 음식이 자녀의 체중, 대사 질환 위험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네이처(Nature)》에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아버지의 식단이 정자 RNA에 영향을 미치고 자손의 유전자 발

껌·사탕·치약에 든 '이것', 심장병 위험 높인다?

체중 감량은 심장병 위험을 낮추는 가장 좋은 방법 중 하나이다. 설탕 섭취를 줄이면 체중을 줄일 수 있다. 설탕을 대체하는 감미료가 나온 이유다. 하지만 칼로리가 적거나 전혀 없이 설탕 맛을 흉내내는 감미료가 심장 질환의 위험을 감소시키는 것이 아니라 증가시킬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유럽

"젖소 조류독감 발생, 우유 괜찮을까?"... '이렇게' 살균, 바이러스 사라져

지난해 말부터 고병원성 조류 인플루엔자 바이러스(HPAIV)의 H5N1 계통이 미국 젖소에서 발견되기 시작했다. 이에 따라 젖소의 우유에서 높은 농도의 바이러스가 검출되면서 우유가 인간 감염의 경로가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이 가운데 세계 의과학논문 사전 공개 서버 ‘medRxiv’에 게시

잠 못 드는 열대야…뇌졸중 위험까지?

열대야에 잠 못 이루는 계절이 다가오고 있다. 높은 기온이 잠만 못 자게 하는 것이 아니라 더 큰 위험을 가져올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유럽심장저널(European Heart Journal)》에 게재된 연구에 따르면 밤새 기온이 높으면 뇌졸중에 걸릴 위험이 상당히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오젬픽과 위고비, 비만 관련 암 발병률 19% 감소시켜

비만 치료에 혁명을 일으키고 있는 오젬픽과 위고비는 심장마비, 뇌졸중 및 심혈관 관련 사망 위험 감소를 포함한 다른 의학 분야에서도 사용이 승인됐다. 여기에 더해 이들 체중 감량 약물은 세계적으로 사망 원인 2위인 암을 예방하고 치료하는 데도 큰 역할을 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 최대 암

콜레스테롤 높다면... '밀크씨슬' 먹지 말아라...왜?

보충제는 중요한 영양소를 추가하는 좋은 방법이지만 모든 사람에게 적합한 것은 아니다. 고혈압, 고혈당, 비정상적인 콜레스테롤 수치를 보이는 대사 증후군이 있는 사람들은 보충제에 특히 주의해야 한다. 미국 식품·영양 매체 ‘이팅웰(EatingWell)’은 영양사들과의 인터뷰를 통해 대사 증후군이 있는

침으로 전립선암 진단한다? "혈액 검사보다 정확도 높아"

전립선암을 침으로 진단하는 획기적인 방법이 나왔다. 현재는 보편적인 진단 방법인 표준 혈액 검사는 전립선 특이항원(PSA)이라고 불리는 단백질 수치를 측정하는데 정확도에서 아직 부족하다. 미국임상종양학회(ASCO) 연례 회의에서 발표된 연구 결과에 따르면 전립선암 침 검사가 표준 혈액 검사보다 유전

"오렌지 쇼크 어쩌나"...과육 말고 껍질, 심장병도 막는다는데

오렌지 주요 산지인 브라질과 미국에서 병충해가 확산하면서 수확량이 급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따라 국제 원자재 시장에서 오렌지주스 원액 가격이 사상 최고치를 돌파했다. 일본에서는 오렌지 주스 판매를 중지하는 조치까지 나오고 있다. 오렌지 마저도 먹기 힘들어질까 우려되는 상황. 새삼 오렌지의 효능이 주목

"유방암 재발 여부, 혈액 검사로 빠르게 알 수 있다"

유방암은 전 세계적으로 가장 흔한 질병 형태다. 유방암은 재발을 조기에 발견하는 것이 중요한데 현재의 조영술보다 몇 년 더 빠르게 재발 여부를 예측할 수 있는 혈액 검사 방법이 개발됐다. 미국임상종양학회(American Society of Clinical Oncology) 컨퍼런스에서 발표된 연구

육아 스트레스에 지친 女... "성관계 자주 했더니 변화가?"

아이를 키우는 것은 많은 기쁨을 주지만 스트레스를 줄 때도 적지 않다. 장기적인 스트레스는 신체에 해를 끼치며 심장병, 당뇨병, 우울증, 뇌졸중 및 비만의 위험을 높인다. 이 가운데 《정신신경내분비학(Psychoneuroendocrinology)》에 실린 연구에 따르면 어린 자녀를 둔 어머니가 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