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우니 맥주 한 잔?”...'이런 음료', 오히려 수분 보충 방해한다

날씨가 더워지면서 여러 가지 음료를 찾는 일이 늘었다. 물에서 커피, 주스, 심지어 맥주까지. 우리 몸을 위해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는 건 필수지만, 주의할 점은 오히려 체내 수분 손실을 일으키는 음료도 있음을 기억하는 것이다. 수분을 보충하고 싶을 때 피해야 할 음료에 어떤 것들이 있는지 미국 식품·영양

"뱃살 늘고 머리숱 빠지고"...몸의 변화, '이것' 때문이라고?

체중 증가부터 탈모까지. 우리 몸에 어떤 증상이 나타나는 데는 여러 가지 원인이 있으며, 그 중 하나가 호르몬이다. 영양전문가인 앤디 댈리는 “화학적 신호전달을 하는 호르몬은 생리적 과정을 조절하고 신체를 균형 있게 유지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설명했다. 호르몬이 불균형해질 경우 이러한 과정을 방

"어젯밤 무서운 꿈 꾼 사람, 꼭 보세요"...악몽 꾸게 하는 요인들

높은 곳에서 떨어지거나, 무서운 괴물에게 쫓기거나, 혹은 많은 사람 앞에서 발표를 하고 있는데 내려다보니 벌거벗은 채 서 있는 자신을 발견하는 꿈. 누구나 끔찍한 악몽을 꾸다 공포감에 휩싸여 잠에서 깨어난 경험이 있을 것이다. 우리는 왜 악몽을 꿀까? 미국 클리블랜드 클리닉의 수면 심리학자 알라이나

"뇌수막염인데 수액과 진통제만" …결국 사망한 10대 女

의료진이 뇌수막염의 징후를 놓치는 바람에 항생제 투여가 늦어져 한 십대 소녀가 사망했다. 영국 매체 더선에 의하면, 영국에 사는 미아 기네버(19)는 세균성 뇌수막염과 싸우다 2022년 3월 9일 중환자실에서 세상을 떠났다. 인후통, 두통, 몸살로 시작된 증상은 극심한 두통, 섬망, 발진으로 빠르게

커피에 '이것' 넣었더니 풍미 살고 항산화 효과 ↑

가장 인기 있는 음료 중 하나인 커피. 하루 일과 중 빼놓을 수 없는 커피를 요즘엔 자기만의 레시피대로 즐기는 사람들이 많다. 이때 당과 칼로리를 높이는 설탕이나 크림, 시럽 대신 건강에 좀 더 도움이 될 만한 것을 넣어보면 어떨까? 커피에 살짝 더하면 풍미를 높이고 건강에도 유익할 만한 첨가물을 미 건

"눈 아래 점이 점점 커져"...태닝하다 생긴 '이 암'이었다, 무슨 사연?

2022년 10월 클로이 볼든(28)이 속눈썹 연장술을 받으러 갔을 때, 미용사는 눈 아래 속눈썹 라인에 작은 점이 있다고 알려주었다. 큰 걱정없이 검사를 받았고 검안사는 단순히 눈물길이 막힌 것이라 판단하고 연고를 처방해줬다. 이 작은 점이 암이라는 것을 발견한 것은 1년이 지난 후였다.  클로이는 기

"근육 다쳤나?" 어깨 자꾸 아팠는데...아보카도만한 종양이, 무슨 일?

영국에 사는 캣 홀든(23)이 처음 어깨에 통증을 느꼈을 때, 그는 단순한 스포츠 외상일 거라 생각했다. 하지만 현재 그는 어깨뼈를 제거하는 수술을 앞두고 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의하면, 홀든이 왼쪽 어깨에서 쑤시는 듯한 통증을 처음으로 느낀 건 지난 해 3월 가족과 함께 떠난 휴가에서 암벽

"비행기에선 '이 맛' 잘 못 느껴"...기내식 맛없는 과학적 이유 있었네

비행기에서 먹는 음식 맛이 다르다고 느낀 적이 있는가? 영국 옥스퍼드대 실험 심리학자인 찰스 스펜스 교수는 비행기에서 먹는 음식 맛이 떨어지는 데에는 여러 가지 이유가 있다고 말했다. 특정 환경과 소리가 미각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연구하는 그는 “건조한 기내 공기, 낮은 기내 압력, 결정적으로 시

"맹장 터졌나?" 병원 갔는데 아기 나와...출산까지 임신 모른 女, 어떻게?

"맹장인가? 배가 아파 병원에 갔는데, 애가 나올거란다!" 한 미국 여성이 극심한 복통으로 병원을 찾았다 곧바로 출산을 해야 한다는 말을 들었다. 그때까지 그는 자신이 임신했단 사실을 알지 못했다. 영국 매체 더미러는 현재 두 살배기 매기(딸)을 키우고 있는 카일라 니콜 심슨(23)의 사연을 보도

"마시면 웃음 나와?" 매일 '이 가스' 3병 흡입한 女 사망, 무슨 일?

[AI가 요약한 3줄 기사] - 매일 웃음가스를 흡입하던 영국의 24세 여성 엘렌 머서가 혈전으로 인해 사망. - 아산화질소 남용으로 비타민 B12 결핍과 척수 변성을 겪었으며, 혈전이 폐로 이동한 것이 원인. - 한국에서도 2017년 규제 이후 아산화질소는 환각물질로 지정됐고 흡입 시 처벌 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