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류도?" 콜라겐 풍부한 식품 먹으면...피부 정말 좋아질까?

외모를 젊게 유지하고 싶은 건 수많은 사람들의 바람이다. 하지만 나이가 들면서 어쩔 수 없이 주름이 생기고 피부는 처지기 마련이다. 이럴 땐 올바른 식습관이 어느 정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 특히, 피부와 뼈 등 결합조직의 주된 단백질 성분인 콜라겐이 풍부한 음식을 먹으면 피부를 탄력 있게 유지하

"女생리 때 운동 해야 돼?"...주기 따라 좋은 식품과 운동 다르다?

별 일 없는데도 짜증이 나고, 사소한 일에도 신경이 예민해지면 한 달에 한 번 그 날이 왔구나 느끼게 된다. 여성은 생리 주기에 따라 기분이나 식욕, 에너지 수준 등 여러가지 달라지는 몸의 변화를 감지한다. 이렇게 생리 주기에 맞춰 달라지는 호르몬 변화는 여성의 생활에 큰 영향을 미친다. 따라서 자신의

"새로운 연애 시작?"...상대방에게 꼭 살펴야 할 7가지

처음 연애를 시작할 때는 모든 게 새롭고 설레기 마련이다. 서로에게 최선을 다하는 시기라 좋은 것만 보게 되기도 쉽다. 하지만 이 때문에 상대방의 단점을 간과하기도 한다. 연애 초기일수록  관계의 바탕이 되는 상호 존중, 신뢰, 공감, 적절한 의사소통이 가능한 사람인지 잘 살펴야 장기적으로 건강한 관계를

세계 유방암 환자 13% "뚱뚱해서"... 4명 중 1명은 '이렇게' 막을 수 있다

술을 덜 마시고 모유수유를 늘린다면 매년 수천 건의 유방암을 예방할 수 있다는 보고서가 발표됐다. 해당 보고서에 따르면 고소득 국가에서 발생하는 유방암 4건 중 1건은 수정 가능한 위험 요인에 기인하는 것이며, 생활습관 변화를 통해 그 위험을 낮출 수 있다. 영국 케임브리지대 샬롯 콜스 교수가 이끈

“햐얀색 대변 보고 온몸 가려워”…30대男 숙취인가 했는데 ‘이 암‘, 무슨 일?

하얀색 변을 본 후 췌장암 4기 진단을 받은 30세 남성의 사연이 전해졌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미국 미시간주에 사는 매튜 로젠블럼이 의심스러운 증상을 인지한 건 2021년 1월로 당시 그의 나이는 32세였다. 그는 갑자기 체중이 줄고, 소변색이 진해졌으며, 대변 색은 하얘졌다는 걸 알

편두통 앓는 女 3명 중 1명... "생리 때 머리 깨질 듯 아파"

편두통이 있는 미국 여성 중 3분의 1은 증상이 발생하는 시기가 생리 기간과 일치하는 경향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생리 기간 중 빈번하고 심하게 편두통이 발생하지만, 응답자 5명 중 1명만이 두통 예방을 위해 약을 복용한다고 답했다. 미국 조지타운대 의대 임상신경학 제시카 아일라니 박사팀은 202

"어떻게든 움직여라" 신체활동... '이 질환' 위험 확 낮춘다

신체활동이 스트레스와 관련한 뇌 신호를 줄여 심혈관질환을 낮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특히 우울증과 같이 스트레스와 관련된 질환을 가진 사람은 신체활동을 함으로써 심혈관 건강 개선에 가장 큰 이점을 본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매사추세츠 종합병원 심혈관영상 연구센터 심장전문의 아메드 타와콜 박사팀은

걸을 때 '이렇게' 걷는 사람...밤에 잠 못 잔다고?

걸음걸이로 수면의 질을 알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조지메이슨대 연구진은 걸을 때 골반의 움직임이 더 크고, 구부정한 자세로 걸으며, 불규칙한 보행 패턴을 보이는 사람은 밤에 잠을 잘 못 자는 사람일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걸음걸이와 수면의 질 사이의 관계는 이미 다양한

"틱톡에서 좋다했는데"...영양 정보 2%만 정확해

소셜미디어에서는 온갖 정보를 찾을 수 있다. 누구나 내용을 공유할 수 있기에 다양한 정보를 얻을 수 있지만, 같은 이유로 정보의 정확성은 장담할 수 없다. 최근 실시된 조사 결과를 보면 이런 출처를 통해 건강 관련 정보를 얻을 때는 더욱 더 신중을 기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 일간 뉴욕포스트 등

목에 종양 9kg 달고 산 女...의사 6명 거부한 수술 성공, 무슨 사연?

  체중의 20%를 차지하고 키의 절반에 달하는 종양 때문에 걷는 것조차 어려웠던 여성이 최근 종양을 제거하고 새로운 삶을 살게 된 사연이 공개됐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최근 미국 케이블 채널 TLC에 소개된 독일 괴핑겐에 거주하는 알렉산드라(30)의 사연을 보도했다. 알렉산드라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