뚱뚱한 사람, '단 음식'보면 잘 참지 못하는 이유는?

체중이 많이 나가는 사람은 몸에 좋은 음식을 선택하는 데 더 큰 어려움을 겪을 수 있음을 시사하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연구진은 체질량지수가 높은 사람은 자신이 좋아하는 음식에 비해 건강에 좋은 음식을 선택하는 상황에서 뇌 활동에 더 큰 변화가 필요하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캐나다 킹스턴 퀸스

'드르렁' 코 고는 내 남편...충치 많은 이유 있었네

잠을 자는 동안 숨을 쉴 때 좁아진 기도로 호흡이 지나면서 발생하는 코골이는 숙면을 방해하는 원인이다. 이로 인해 삶의 질이 떨어지는 경우도 드물지 않고, 건강까지 위협하기도 한다. 코골이가 건강에 미치는 여러가지 나쁜 영향 중에서도 특히 구강 건강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내용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서

"자꾸 속 쓰려" 처음엔 암 음성...결국 6개월 시한부 女, 무슨 사연?

위산 역류로 인한 속쓰림이라 생각했던 증상이 사실은 전이성 대장암의 증상이었고, 이로 인해 6개월 시한부 판정을 받은 여성의 사연이 공개됐다. 이 여성이 가장 두려워하는 건 세 살배기 딸이 커가는 모습을 곁에서 지켜볼 수 없단 점이다. 영국 더선 등 외신에 따르면, 영국 데번주에 사는 소피 루이스

"베리류도?" 콜라겐 풍부한 식품 먹으면...피부 정말 좋아질까?

외모를 젊게 유지하고 싶은 건 수많은 사람들의 바람이다. 하지만 나이가 들면서 어쩔 수 없이 주름이 생기고 피부는 처지기 마련이다. 이럴 땐 올바른 식습관이 어느 정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 특히, 피부와 뼈 등 결합조직의 주된 단백질 성분인 콜라겐이 풍부한 음식을 먹으면 피부를 탄력 있게 유지하

"女생리 때 운동 해야 돼?"...주기 따라 좋은 식품과 운동 다르다?

별 일 없는데도 짜증이 나고, 사소한 일에도 신경이 예민해지면 한 달에 한 번 그 날이 왔구나 느끼게 된다. 여성은 생리 주기에 따라 기분이나 식욕, 에너지 수준 등 여러가지 달라지는 몸의 변화를 감지한다. 이렇게 생리 주기에 맞춰 달라지는 호르몬 변화는 여성의 생활에 큰 영향을 미친다. 따라서 자신의

"새로운 연애 시작?"...상대방에게 꼭 살펴야 할 7가지

처음 연애를 시작할 때는 모든 게 새롭고 설레기 마련이다. 서로에게 최선을 다하는 시기라 좋은 것만 보게 되기도 쉽다. 하지만 이 때문에 상대방의 단점을 간과하기도 한다. 연애 초기일수록  관계의 바탕이 되는 상호 존중, 신뢰, 공감, 적절한 의사소통이 가능한 사람인지 잘 살펴야 장기적으로 건강한 관계를

세계 유방암 환자 13% "뚱뚱해서"... 4명 중 1명은 '이렇게' 막을 수 있다

술을 덜 마시고 모유수유를 늘린다면 매년 수천 건의 유방암을 예방할 수 있다는 보고서가 발표됐다. 해당 보고서에 따르면 고소득 국가에서 발생하는 유방암 4건 중 1건은 수정 가능한 위험 요인에 기인하는 것이며, 생활습관 변화를 통해 그 위험을 낮출 수 있다. 영국 케임브리지대 샬롯 콜스 교수가 이끈

“햐얀색 대변 보고 온몸 가려워”…30대男 숙취인가 했는데 ‘이 암‘, 무슨 일?

하얀색 변을 본 후 췌장암 4기 진단을 받은 30세 남성의 사연이 전해졌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미국 미시간주에 사는 매튜 로젠블럼이 의심스러운 증상을 인지한 건 2021년 1월로 당시 그의 나이는 32세였다. 그는 갑자기 체중이 줄고, 소변색이 진해졌으며, 대변 색은 하얘졌다는 걸 알

편두통 앓는 女 3명 중 1명... "생리 때 머리 깨질 듯 아파"

편두통이 있는 미국 여성 중 3분의 1은 증상이 발생하는 시기가 생리 기간과 일치하는 경향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생리 기간 중 빈번하고 심하게 편두통이 발생하지만, 응답자 5명 중 1명만이 두통 예방을 위해 약을 복용한다고 답했다. 미국 조지타운대 의대 임상신경학 제시카 아일라니 박사팀은 202

"어떻게든 움직여라" 신체활동... '이 질환' 위험 확 낮춘다

신체활동이 스트레스와 관련한 뇌 신호를 줄여 심혈관질환을 낮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특히 우울증과 같이 스트레스와 관련된 질환을 가진 사람은 신체활동을 함으로써 심혈관 건강 개선에 가장 큰 이점을 본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매사추세츠 종합병원 심혈관영상 연구센터 심장전문의 아메드 타와콜 박사팀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