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젠 소변으로, 전립샘암도 쉽게 검사?

소변으로 유전자 18개를 검사해 전립샘암을 높은 정확도로 진단하는 검사법이 개발됐다. 미국 미시간대 의대, 밴더빌트대 의대 등 공동 연구팀은 2등급 이상의 위험한 전립샘암을 소변의 유전자 검사로 가려내는 방법을 개발해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느리게 자라는 전립샘암보다는 빨리 자라 즉시 치료해야 하

잠 덜 자면 당뇨병 위험…음식·운동으로 낮출 수 있나?

하루에 6시간 미만 잠을 자면 제2형당뇨병에 걸릴 위험이 높다는 스웨덴 웁살라대 연구 결과가 최근 발표됐다. 그렇다면 건강에 좋은 음식을 먹거나 운동을 적절히 하면 수면 부족에 따른 당뇨병 위험을 어느 정도 낮출 수 없을까? 호주 비영리매체 ‘더 컨버세이션(The Conversation)’은 운동은

심장 불규칙하게 뛰면…뇌졸중보다 ‘이것’ 조심?

심장이 불규칙하게 뛰는 심방세동 환자는 평소 뇌졸중보다는 심부전에 더 큰 관심을 가져야 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덴마크 올보르대 의대, 미국 보스턴대 보건대학원 등 공동 연구팀은 45세 이상 심방세동 병력이 없는 덴마크 성인 약 350만 명의 국가 데이터를 분석하고 23년 동안 추적 관찰한 결과

아빠가 고기 많이 먹으면...딸 건강 '이렇게' 변한다고?

아빠의 식습관이 아들과 딸에게 각기 다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호주 시드니대, 덴마크 코펜하겐대 등 국제 연구팀은 아빠가 어떤 음식을 먹느냐에 따라 자녀의 건강이 크게 좌우될 수 있는 것으로 생쥐 실험 결과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아빠가 단백질을 덜 섭취하고

“낮에 충분히 먹지 않으면…장 건강 해친다?”

장이 튼튼해야 뇌도 건강하다. 뇌와 장의 건강이 밀접한 관련을 보이는 것은 ‘장-뇌 축(gut-brain axis) 이론’으로 뒷받침된다. 종전 연구 결과를 보면 장내 미생물 군집(마이크로바이움)을 건강하게 유지하는 게 몸의 다양한 일상 기능을 지원하고 만성병 위험을 줄일 수 있는 핵심 요소다. 장내 미

“박테리아에도 ‘뱀파이어’가 있다?”…피에 굶주린 3종

치명적인 박테리아(세균) 중 일부는 사람의 피를 찾아 먹는 ‘뱀파이어’ 속성을 지니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워싱턴 주립대 연구팀은 고성능 현미경으로 박테리아가 혈류를 따라 움직이는 것을 관찰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살모넬라 엔테리카, 대장균, 시트로박터 코

"침실 금기어?"...애인과 침대에서 절대 하면 안 되는 ‘짓’ 14

배우자 또는 파트너와 함께 쓰는 침실에서 조심해야 할 사항이 적지 않다. 터무니없는 실수로 함정에 빠지면 안 된다. 배우자나 파트너의 이름을 잘못 부르는 건 씻기 힘든 결과를 낳을 수 있다. ‘인간에 대한 예의’도 지켜야 한다. 즐거운 성관계는 정직한 파트너가 되는 것에서 비롯된다. 미국 건강포털 ‘더헬

왜 눈을 자주 깜박일까...뜻밖의 이유 있었네

사람은 통상 1분에 15~20회 정도 눈을 깜빡인다. 한 번 눈을 깜박이는 약 3분의 1초 동안에는 시각적 인식이 끊긴다. 눈 깜박임은 눈 표면을 촉촉하게 유지하고 먼지 등 물질을 없앨 뿐만 아니라, 시각신호의 강도를 유지하고 선명한 시야를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

정신증 환자의 뇌에는…‘구멍’이 두 개 뚫렸다?

정신증(Psychosis)을 앓으면 환청, 환각을 겪고 실제로 존재하지 않는 사람이 존재한다고 생각하는 등 망상적 믿음을 갖는다. 정신증은 단독으로 발생해 환청 환각 망상을 일으킬 수 있다. 이는 조현병(정신분열증)과 양극성장애 등 심각한 정신병의 두드러진 특징이기도 하다. 정신증 환자의 뇌에는 중

"운동하면 젊어져?"...하루 1시간 운동, ‘노화지방' 줄인다

노화로 쌓인 지방의 일종인 특정 '인지질' 수치를 짧은 기간의 운동으로도 낮출 수 있으며, 이를 통해 노화를 되돌릴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네덜란드 암스테르담대 메디컬센터 연구팀은 생쥐의 10개 조직을 조사하고, 인간의 근육을 하루 1시간의 운동 전후에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