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무공의 큰 마음을 전해드립니다

1592년 오늘(8월 14일)은 한산대첩에서 전라좌수사 이순신이 전라우수사 이억기, 경상우수사 원균 등과 함께 승전고를 울린 날입니다. 이순신은 견내량의 일본 해군 70척을 한산도 앞바다로 유인해서 그 유명한 학익진(鶴翼陣)으로 무찔렀습니다.
 
한산대첩은 왜군이 남해를 거쳐 서해로 진출하려던 전략을 무산시킨 해전입니다. 영국의 해전사 전문가이자 해군 중장이었던 조지 알렉산더 발라드는 “이 해전으로 중국을 침략하려던 일본의 야욕이 꺾였다”고 평가했습니다. 또 고종의 특사로 활약했고 경술국치 뒤 한국의 독립을 위해 뛰었던 미국인 선교사 호모 헐버트는 “이 해전은 조선의 살라미스 해전”이라며 “이후 수 년 동안 전쟁이 지속된 것은 오직 히데요시의 실망을 누그러뜨리기 위한 것”이라고 평했습니다.

도요토미 히데요시는 패전 보고를 받고 “앞으로 이순신의 함대와는 싸움을 피하라”고 명령했고 충무공이 부산포에서 왜선 470척을 포위하고 포격을 가해 100척을 파괴했지만 왜군이 방파제 안에서 꼼짝 못한 수모를 안겨주기도 했습니다.

언젠가 말씀드렸지만 충무공은 한동안 일본인에게 더 칭송을 받았습니다.

일본에서 군신(群神)으로 추앙받는 도고 헤이하치로는 1905년 대마도 해전에서 충무공의 학익진을 본딴 ‘정(丁)자 전법’으로 러시아의 발틱 함대를 괴멸시켰는데 한 신문기자가 자신을 넬슨, 이순신에 비교하자 “나를 넬슨에 견주는 것은 가능하지만 전쟁의 신이자 바다의 신인 이순신 제독에 비유하는 것은 신에 대한 모독”이라며 “나는 이순신에 비하면 하사관 정도에 불과하다”고 말했습니다.

일본의 해전사 전문가 가와다 이사오는 ‘포탄 잠재우기’라는 책에서 “도고가 혁혁한 전공을 세운 것은 사실이지만 이순신 장군과 비교하면 그 발가락 한 개에도 미치지 못한다. 이순신에게 넬슨과 같은 거국적 지원과 풍부한 무기와 함선을 줬다면 우리 일본은 하루아침에 점령당했을 것”이라며 “대단히 실례인 줄 알지만 한국인들은 이순신 장군을 성웅이라고 떠받기만 할 뿐, 그 분이 얼마나 위대한 분인지는 우리 일본인보다 모르는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또 일본의 작가 시바 료타로는 “이순신은 당시의 조선관리 가운데 유일하리만치 청렴한 인물이었고 지휘통솔력, 전술능력, 조국에 대한 충성, 용기에 있어서도 기적과도 같은 이상적인 군인이었다”며 “세계 역사에 이순신만한 사람은 없었다”고 칭송했습니다. 역사가 아리모토는 “세상의 모든 영웅은 우러러 보이지만 이순신은 고개를 숙이게 만든다”며 “기독교인인 내게 이순신은 십자가를 선택한 예수를 떠올리게 하는 분”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충무공은 그냥 영웅이 아니라 성웅(聖雄)입니다. 오늘은 그 크디 큰 마음을 떠올리렵니다. 학 날개진법이 펼쳐진 푸르런 한산도 앞바다를 그리고자 합니다. 성웅의 바른 뜻과 불굴의 정신, 사랑의 마음이 여러분 모두에게 번지기를 빌고자 합니다.

충무공의 가르침 10계

두 번 소개해 드렸지만, 볼 때마다 가슴이 뿌듯해지고 용기를 얻게 되는 글이어서 여러분께도 다시 소개합니다. 충무공이 우리에게 전하는 메시지 10가지입니다.

①집안 탓을 하지 말라=충무공은 몰락한 역적의 가문에서 태어나 가난 때문에 외가에서 자랐다.
②좋은 학교, 좋은 직위가 아니라고 불평하지 말라=충무공은 첫 과거에 낙방하고 32세에 겨우 과거에 붙었다. 그리고 14년 동안 변방 오지의 말단 수비장교로 돌아다녔다.
③윗사람 탓을 하지 말라=의롭지 못한 직속상관들과의 불화로 몇 차례나 파면과 불이익을 받았으며, 임금의 끊임없는 의심으로 옥살이까지 했다.
④기회가 주어지지 않는다고 불평하지 말라=적군의 침입으로 나라가 위태로워진 뒤 47세에 해군제독이 됐다.
⑤조직의 지원이나 자본이 없다고 불평하지 말라=스스로 논밭을 갈아 군자금을 만들어 풍부한 물자의 왜군과 싸워 연전연승했다.
⑥끊임없이 공부하라=전략과 전술에 대한 끊임없는 연구로 첫 번째 나간 해전에서부터 연승했다.
⑦정보를 모으라=지피지기면 백전백승. 어떤 경쟁에서도 마찬가지다.
⑧유혹에 흔들리지 말라=승진욕, 금전욕, 명예욕 등 욕심이 큰 뜻을 망가뜨린다.
⑨결정은 명쾌하게 하라=상벌이 이리저리 흔들리면 리더십이 흔들린다.
⑩공을 탐하지 말라=충무공은 모든 공을 부하에게 돌렸고 장계의 맨 끝에 이렇게 썼을 뿐이다. “신도 싸웠습니다.”(臣亦戰)
<김덕수의 ‘맨주먹의 CEO 이순신에게 배워라’와 지용희의 ‘경제전쟁시대 이순신을 만난다’ 참조>

오늘의 음악

1981년 오늘 세상을 떠난 칼 뵘이 지휘하는 모차르트의 소야곡을 준비했습니다. 코메디닷컴 엔돌핀발전소에서는 3, 4악장도 들을 수 있습니다. 이어서 1960년 오늘 태어난 팝페라 가수 사라 브라이트만이 안토니오 반데라스와 부르는 ‘오페라의 유령’, 1988년 오늘 어이 없이 세상을 떠난 미국의 전설적 기타리스트 로이 부캐넌의 ‘The Messiah will Come Again’을 듣겠습니다.

♫ 소야곡 1악장 [모차르트] [듣기]
♫ 소야곡 2악장 [모차르트] [듣기]
♫ 오페라의 유령 [브라이트만 & 반데라스] [듣기]
♫ The Messiah will Come Again [로이 부캐넌] [듣기]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