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초의 산후 우울증 치료약, FDA 승인 눈앞

모유 수유에 영향 미칠 수 있는지는 불분명

미국 국립보건원에 따르면 여성 7명 중 1명이 산후 우울증을 경험한다..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산후 우울증에 대한 최초의 약이 미국 미국식품의약국(FDA)의 승인을 눈앞에 두고 있다.

미국 일간지 뉴욕포스트(New York Post)는 《미국 정신의학 저널(American Journal of Psychiatry)》에 발표된 연구 결과를 인용해 새로운 약이 우울증 증상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주라놀론(zuranolone)이라고 불리는 이 약은 현재 FDA에서 심사 중인데 곧 승인 결정이 내려질 것으로 보인다고 뉴욕포스트는 보도했다.

승인되면 주라놀론은 산후 우울증에 대해 공식적으로 승인된 최초의 알약이 될 것이다.

현재 산후 우울증 치료에 사용할 수 있는 유일한 약물은 60시간 동안 지속적으로 정맥을 통해 투여되는 줄레소(Zulresso)이다.

연구진은 산후 우울증을 경험한 196명의 산모를 두 그룹으로 나눠 절반은 주라놀론을 복용하게 하고, 절반은 위약을 2주 동안 복용하도록 했다.

모든 산모는 15일째에 우울증 증상이 긍정적으로 개선됐지만, 주라놀론을 복용한 산모는 훨씬 더 좋은 결과를 보였다. 개선 효과는 6주 후에도 계속 보고됐다.

소수의 참가자만이 어지러움이나 졸음과 같은 부작용을 경험했다. 연구진은 ”모유 수유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지는 불분명하다“고 말했다.

2주 동안 하루엔 한 알만 복용하는 주라놀론은 기분, 각성, 행동, 인지를 담당하는 뇌 네트워크의 균형을 재조정하도록 설계됐다. 뉴로스테로이드라는 물질을 사용해 중추 신경계의 신호를 조절하는 뇌의 가바 수용체를 표적으로 삼는다.

미국 파인스타인 의학 연구소의 크리스티나 델리지아니디스 박사는 “산후 우울증은 잘 알려지지 않았고, 치료도 제대로 받지 못하며, 우울증을 앓고 있는 사람들에게 큰 혼란을 준다”고 말했다.

미국 국립보건원에 따르면 여성 7명 중 1명이 산후 우울증을 경험한다.

산후 우울증은 처음에는 아기가 태어난 후 며칠에서 일주일 정도만 지속되는 ‘아기 우울증’으로 오인될 수 있다. 하지만, 산후 우울증의 증상은 더 심각하고 오래 지속된다.

    박주현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