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안과의사회, 빅데이터 기반 안과 치료 지침 공동 연구

유병률, 환자 수, 처방패턴 등 객관적 데이터 구축해 의료진에 제공

대한안과의사회 황홍석 회장(왼쪽)과 한미약품 마케팅사업부 박명희 전무가 빅데이터 기반 공동 연구를 위한 MOU 체결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미약품과 대한안과의사회가 빅데이터 기반의 안과 질환 치료 지침 연구를 공동으로 수행한다.

한미약품(대표이사 우종수·권세창)은 대한안과의사회(회장 황홍석)는 지난 5일 안다즈 서울 강남 호텔에서 보건의료 빅데이터를 활용해 안과 질환에 대한 역학 연구를 공동으로 수행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한미약품과 대한안과의사회는 한국인 다빈도 안과 질환에 대한 광범위한 보건의료 빅데이터 연구를 통해 안과 질환별 유병률과 추정 인구, 처방 약물 패턴 등 객관적 데이터를 구축, 안과 진료에 실질적 도움을 줄 수 있는 ‘Fact sheet’를 제작 배포할 계획이다.

한미약품은 빅데이터 기반 진료 가이드라인의 필요성에 공감해 2019년 회사 내에 ‘데이터 사이언스팀’을 선제적으로 구축하고, 다양한 질환 분야에서 보건의료 빅데이터를 활용해 분석 등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한미약품 마케팅사업부 박명희 전무는 “빅데이터 기반 연구는 의료 현장에서 의료진의 치료 옵션을 확대하고, 객관화된 근거 중심 진료를 펼칠 수 있는 기반이 되고 있다”며 “이번 대한안과의사회와의 협업을 통해 한국인 다빈도 안과 질환에 관한 진료 및 처방 옵션이 더욱 확대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용주 기자 kgfox11@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