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세 이후 음주, 놀랍게도 ‘이런’ 부작용이

50세 이후 음주로 인한 잠재적인 부작용을 알아본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술을 적당량 마시는 건 건강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알려져 있다. 실제로 전 세계 많은 최고령자들이 평소 레드와인을 마신다. 하지만 나이가 들면서 조심해야 할 음주 부작용은 여전히 존재한다. 미국 식품 건강 전문 저널 <Eat This, Not That>에서 몇몇 영양 전문가의 의견을 토대로 50세 이후 음주의 잠재적인 부작용을 소개했다.

1. 체중 증가

50세 이후 과음의 가장 흔한 부작용 중 하나는 체중이 증가할 수 있다는 것이다. 나이가 들면서 신진대사가 느려진다. 이는 체중을 유지하기 위해 그렇게 많은 칼로리가 필요하지 않다는 뜻이다. 술에도 칼로리가 들어있기 때문에 젊었을 때처럼 계속해서 술을 마시면 실제로 체중이 증가할 수 있다. 저녁식사 자리에서 술 한 잔을 즐기는 사람이라면 술에 들어있는 칼로리도 계산에 넣어야 한다.

2. 중성지방 증가

술을 많이 마시면 살만 찌는 게 아니라 심장 건강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적당한 음주는 좋은 콜레스테롤인 HDL 콜레스테롤을 증가시켜 심장 건강에 유익할 수 있지만, 많이 마시면 반대의 효과를 가져올 수 있고 중성지방이 증가할 수 있다.

3. 운동 후 근육 회복이 감소

사람들이 잘 알지 못하는 음주의 부작용 중 하나는 운동 목표와 운동 후 회복 과정을 방해할 수 있다는 것이다. 술은 테스토스테론과 같이 일반적으로 운동으로 인한 근육 손상의 회복 과정을 돕는 호르몬의 기능을 억제하여 근육이 회복되는 과정을 늦출 수 있다.

4.  탈수

술이 건강과 운동 회복 시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또 다른 방식은 탈수 증상을 통해서다. 술과 같이 이뇨 작용을 하는 음료는 특히 운동 후 탈수를 유발하고 근육 회복을 막는 수분 손실 증가를 촉진할 수 있다.

5. 장 건강 변화

음주는 특히 주기적으로 많은 양을 마실 경우 장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일부 연구에 의하면 적은 양이나 적당한 양의 레드와인은 유익한 박테리아 성장을 촉진한다. 하지만 과도한 음주가 장 건강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것 또한 명백한 사실이다.

알코올 리서치(Alcohol Research)에 실린 한 기사에서는 ‘많은 양의 술과 그 대사물질은 위창자관(gastrointestinal tract)과 간에 부담을 주고 위창자관과 다른 장기 모두에 손상을 유발할 수 있다’고 보고한다. 술은 장내 염증을 촉진해 병원균 과증식을 유발하고 ‘장 누수(leaky gut)’로 알려진 장의 투과성(intestinal permeability)을 증가시킨다. 이로 인해 혈류로 독소와 외부 이물질이 들어가 더 큰 염증과 기타 건강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6. 소화 및 영양소 흡수 방해

술은 췌장의 소화효소 분비를 감소시켜 몸이 음식을 분해하는 능력을 손상시킨다. 음식이 작게 흡수될 수 있는 분자로 소화되지 않으면 신체는 영양소를 흡수할 수 없고, 결과적으로 영양소 결핍을 초래할 수 있다. 술은 소화 및 영양소 흡수를 저해할 뿐 아니라, 중요한 비타민과 미네랄이 소변을 통해 배출되도록 만들어 영양소 결핍을 심화시키는 원인이 된다.

정희은 기자 eu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7개 댓글
  1. 못생긴토마토

    60대에 잘살려면 50대인 지금 술을줄여야하는데 50대에 짝이없으니 너무외로워서 술로 세월을보낸다

  2. 아임삭

    술마시면 근육이 감소된다? 놀라운사실 알아갑니다.
    복받으시길

  3. 건강생활인

    술도 못시면서 살면 머하겠노.. 즐겁게 살자

  4. Psh

    쇠주, 고기?_

  5. 익명

    술없이 잼도없이 살바엔 그냥 대충살다 죽자

  6. 박시체

    술 담배로 인한 질환 및 건강유지비용이 건강보험에 그대로 부담금으로 돌아옵니다. 적당히 즐기고 술담배 강요하지 맙시다.

  7. 골초

    아무리 건강해도 100년을 못사는 우리 인생…
    마시고 피우면서 살다 갑시다.ㅋㅋ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