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도 꼭 알아야 할 의외의 ‘돌연사’ 징후들

침대에 누워 아파하고 있는 여자
[사진 = 클립아트코리아]

사랑하는 가족이 집에서 갑자기 쓰러지는 경우가 있다. 대처 방법을 몰라 우왕좌왕하는 경우도 있다.  두통에 소화불량 증세인데, 약 먹고 쉬면 좀 나아질까? 이렇게 시간을 지체하면 위험에 빠질 수 있다. 119 긴급 연락이 필요한 상황에 대해 알아보자.

◆ 두통인데, 119까지 불러야 하나? “후회할 수 있습니다”

요즘 뇌졸중(중풍)이나 급성 심근경색으로 쓰러지는 사람들이 많다. 뇌에 혈액을 공급하는 혈관이 막히거나(뇌경색), 터지면(뇌출혈) 뇌에 손상이 생길 수 있다. 이를 뇌졸중으로 부른다. 급성 심근경색은 돌연사로 이어질 수 있다. 문제는 두통이나 소화불량 등 지나치기 쉬운 증상부터 시작될 수 있다는 것이다. 누워서 쉬다간 병이 악화될 수 있다. 본인은 물론 가족, 지인들도 증상을 미리 알아두면 최악의 상황을 막을 수 있다. 지체 없이 119를 부르고, 응급실로 가야 한다.

◆ 어지럼증, 두통만? “증상을 잘 살피세요”

(1) 뇌졸중 의심 증상들

1) 갑자기 ‘한쪽’ 팔, 다리에 마비가 오고 힘이 빠진다. 저리고 감각이 없어질 수도 있다. 그러나 양쪽 다리, 양쪽 팔의 힘이 동시에 빠지는 것은 뇌졸중이 아니다. 2) 말이 어눌해지거나 상대방의 말을 이해하지 못한다. 3) 한쪽 눈이 보이지 않거나 하나의 물건이 두 개로 보인다. 시야의 오른쪽 반 혹은 왼쪽 반이 보이지 않는다. 4) 심한 어지럼증에 망치로 맞은 듯 아주 심한 두통이 나타난다.

(2) 급성 심근경색 의심 증상들

1) 가장 흔한 증상은 가슴 통증이다. 명치부나 가슴 한 가운데에서 ‘쥐어짜는 듯한’ 아픔이 느껴진다. 30분 이상 가슴 통증과 함께 식은땀이 나면 급성 심근경색을 의심해야 한다. 2) 통증이 가슴 이외의 부위로 퍼져나갈 수 있다. 주로 왼쪽 팔, 목, 턱 등 배꼽 위에서 흔히 나타난다. 3) 식은땀이 나고 얼굴이 창백해진다. 땀이 나는데, 손발은 차가워질 수 있다.

(3) 뜻밖의 위험신호들

뇌졸중,  급성 심근경색은 뜻밖의 위험신호들이 있다. 특히 중년 여성 환자 가운데 소화불량을 약만 먹고 넘길 수 있다.  급성 심근경색의 증상 중 하나가 바로 소화불량이다. 가슴 답답함, 구토, 위 통증도 나타날 수 있다. 급성 체증이나 위장질환으로 오인할 수 있다. 뇌졸중은 두통과 어지럼증을 잘 살펴야 한다. 평소 건강검진을 통해 고혈압 등 혈관 질환이 있다는 것을 아는 사람은 긴장할 수 있지만, 검진을 소홀히 한 사람은 이 상황에서도 쉬겠다는 생각이 앞설 수도 있다.

◆ “119 연락에 부담 갖지 마세요”… 차 안에서 응급처치 가능

뇌졸중과 급성 심근경색은 시간을 다투는 병이다. 의심 증상이 보이면 119를 부르거나 즉시 응급실로 가야 한다. 증상이 잠시 좋아졌다고 집에서 쉬면 안 된다. 뇌졸중 치료시간을 늦추게 되면 생명을 건져도 한 쪽 몸 마비, 언어장애 등 큰 후유증이 남을 수 있다. 급성 심근경색은 돌연사 위험이 커진다. 119는 구급대원들이 차 안에서 응급조치를 할 수 있고, 관련 병원으로 직행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 혈압·당뇨 기저질환 예방, 관리… 금연은 필수

고혈압이 있으면 뇌졸중 발생 위험이 최대 5배 상승한다. 당뇨병은 3배, 흡연자도 3배 높다. 심방세동·심혈관질환도 뇌졸중 위험을 높인다. 급성 심근경색도 고혈압에서 출발해 혈관질환인 동맥경화가 원인이다. 콜레스테롤이 들러붙어 혈관이 좁아지고 딱딱해져 피의 흐름에 문제가 생긴 것이다. 혈류가 막히면 심근경색이 된다. 뇌졸중, 급성 심근경색을 예방, 관리하기 위해서는 금연은 필수다. 짠 음식을 줄이고 채소와 생선을 충분히 섭취한다. 운동과 함께 스트레스를 조절하고 규칙적으로 혈압, 혈당, 콜레스테롤을 측정하는 게 좋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