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약성분 걱정 “콩알 크기로도 충분”

[사진=아이클릭아트]

 

치약 성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어린이를 둔 부모의 경우 치약 선택에 민감할 수밖에 없다. 아이들은 양치 후 치약을 뱉는 반사 능력이 발달돼 있지 않다. 뱉어내더라도 충분히 헹구지 않기 때문이다.

 

양치질 후 사과나 오렌지처럼 신 맛나는 과일을 먹으면 쓰고 텁텁한 맛이 나는 것을 한 번쯤은 경험해 봤을 것이다. 이런 맛이 나는 이유는 합성계면활성제 때문인데 입안에 남아있게 되면 직접 흡수될 수 있다. 양치 후에는 여러 번 입을 헹구거나, 치약을 모두 씻어낸 칫솔로 다시 한번 양치질을 해서 제거하는 것이 좋다.

 

 

[사진=아이클릭아트]

 

학술지 ‘독성과 약물에 대한 규제에 관한 저널’에는 아이들이 치약을 삼키는 정도에 관한 논문이 게재됐는데(Strittholt, McMillan et al. 2016) 4세 이하의 아이들은 치약 사용량의 약 40%가량을 삼킨다는 내용이다.

 

연구 내용을 보면 만 2세에서 12세 사이 90명의 아이들을 3그룹(2-4세, 5-7세, 8-12세)으로 나눠 9주 동안 치약 사용량과 삼키는 양을 관찰했다. 사용량은 치약 전체의 사용량 횟수로 나누고, 삼키는 양은 매번 뱉어내는 양치액에서 치약 성분을 모아 사용량에서 감해 계산했다.

 

그 결과, 아이들이 한번 양치할 때 삼키는 치약의 은 2-4세 영유아들의 경우 사용하는 치약의 약 40%가량을 삼키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5-7세의 아이들은 17%8세 이상의 경우에도 약 14%에 달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전문가는 “미국 치과의사협회(ADA)에서는 2014년부터 유치가 이미 난 3세 미만의 아이들은 칫솔에 살짝 묻히는 정도로 불소치약을 사용하고 3-6세 아이들은 작은 완두콩 크기로 사용할 것을 권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아이들이 치약을 삼킨다는 우려는 오래전부터 제기돼 왔는데 국내에는 연령별로 치약 사용량에 대한 규정은 없는 상황이다. 양치액을 뱉을 수 있기 전까지는 치약을 가능한 적게 사용하는 것이 좋고 계면활성제나 보존제의 성분 함유 유무를 확인하고 치약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부모들은 유치에 충치가 발생하면 영구치로 대체될 치아로 인식해 관리를 소홀히 하는 경우가 많은데 유치가 나기 시작할 때부터 양치질 신경을 써야 한다. 12-24개월의 아이의 경우 칫솔질에 대해 흥미를 갖게 하는 것이 좋은데 이 시기에는 치약을 사용하기 보다 마무리할 때 물로 잘 헹궈주는 것이 중요하다. 24개월 이후에는 치약은 소량을 사용해 구석구석 양치질할 수 있도록 돕고 만 2세 전후로 불소가 함유된 어린이 전용 치약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전문가는 “불소는 치아의 에나멜 경화시키고 항균 효과가 있어 치아가 충치균에 잘 저항하게 해주는데 치약에 함유된 불소의 농도는 인체에 영향을 미치는 양이 아니기 때문에 지속적으로 많이 삼키지만 않는다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며 “평소 군것질을 많이 하고 양치질을 하기 싫어하는 아이들의 습관을 고치기 위해서는 부모들의 세심한 관심 무엇보다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