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이 벌써”… 나이 들면 시간 빨리 가는 이유

 

실제로 인간이 나이가 들수록 시간을 더 빠르게 보낸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나이가 많은 사람일수록 매년 시간이 순식간에 지나갔다고 느낄 것이다.

 

피터 맹건 심리학 교수는 나이가 들수록 시간이 더 빠르게 느껴지는 원인을 ‘도파민’을 통해 설명한다. 중뇌 흑질 영역에 있는 ‘도파민’ 이 많이 분비될수록 생체시계가 빠르게 돌아간다는 것이다.

 

피터 맹건 교수는 20대부터 60대까지 연령별 실험 참가들에게 눈을 감고 3분이 됐다고 생각할 때 스톱워치를 정지하는 실험을 했다. 연구결과 20대는 평균 3분3초, 60대는 3분40초에 스톱워치를 정지시켰다. 생체시계가 느려질수록 외부의 시간은 상대적으로 빠르다고 느끼게 되는 것이다.

 

 

 

나이가 들수록 도파민 분비도 감소하지만, 경험을 인식하는 ‘습관’이 시간을 빠르게 하는 원인이 되기도 한다. 미국 캔자스 대학교와 미주리 대학교 공동 연구팀은 이처럼 시간이 빨리 흐르는 이유를 설명했다.

 

시간에 가속도가 붙는 이유는 별개의 경험이 뭉쳐 하나의 덩어리로 인식되는 일이 나이가 들수록 많아지기 때문이다.

 

가령 어릴 때는 공원을 걷는 동안 매우 다채로운 경험을 한다. 눈이 덮인 나무를 난생 처음 보고, 단단하게 얼어붙은 호수 역시 처음 보는 광경이다. 산책길을 걷는 동안 보고 듣는 모든 풍경과 사건이 생소하기 때문에 각각 별개의 기억으로 저장된다.

 

 

 

반면 어른에게는 공원을 걷는 일이 참신하고 새로운 일이 아니다. 특별히 인상 깊은 장면들이 아니기 때문에 뭉뚱그려 ‘공원 산책’이라는 하나의 기억 덩어리가 된다. 기억을 단순화해 시간이 금방 흘러간 것처럼 느끼게 된다는 것이다.

 

이를 확인하고자 연구팀은 대학생 115명을 대상으로 학교, 일, 사교 생활, 그 밖의 활동 등 4가지로 나눠 전날 혹은 지난해 각 카테고리 별로 얼마나 많은 일들이 벌어졌는지 2분간 생각해보도록 했다.

 

 

 

이는 전날 혹은 지난해 있었던 일들을 ‘덩어리화’하려는 연구팀의 의도가 담겨 있다. 이를 통해 실험 참가자는 다른 어떤 날보다 전날이, 또 다른 어떤 해보다 지난해가 순식간에 흘러갔다고 느끼는 경향을 보였다.

 

나이가 들수록 일상의 많은 부분들이 덩어리가 된다. 하루는 ‘출퇴근’, ‘업무’, ‘잠’ 등으로 단순화된다. 또 1년 혹은 10년 단위로 덩어리가 생기기도 한다. 즉, 시간이 좀 더 천천히 가길 바란다면 매순간 좀 더 가치를 부여하고 다양한 경험을 하려는 시도가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연구 결과는 ‘셀프 앤 아이덴터티(Self and Identity)’에 게재됐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