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병은 중년의 상징? 20-30대 청년도 안심할 수 없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최근 10년간 20-30대 청년 당뇨병 환자가 급증하고,  이들 중 고도비만 비율이 급격히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월 아주대병원 내분비대사내과 김대중·하경화 교수팀은 《대한당뇨병학회지》에 국민건강보험공단 표본코호트 자료를 기반으로 2006년부터 2015년까지 10년간 당뇨병 발생률 변화 추이를 비교·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 결과를 보면, 국내 당뇨병 발생률은 2006년 인구 1000명 당 7.7명에서 2015년 6.3명으로 감소했다. 하지만, 20-30대 청년 당뇨병 환자는 2006년 인구 1,000명당 1.3명에서 2015년 1.7명으로 증가했고, 특히 이들 환자 중 고도 비만자가 급격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영양조사>(2016-2018년)에 따르면, 당뇨병 유병 인구는 20대 6만 9000명(1.0%), 30대 17만 9000천명(2.4%)으로 추산된다.

연구팀은 청년 당뇨병이 증가한 이유가 비만 증가와 관련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에서 20-30대 당뇨병 진단 시 비만을 동반한 비율을 살펴보면, 2006년 51.4%에서 2015년 72.4%로 급증했다. 특히 2단계 비만(체질량지수 30.0-34.9kg/m2,, 중등도비만)의 비율은 2006년 11.2%에서 2015년 20.4%로, 3단계 비만(체질량지수 ≥ 35.0kg/m2, 고도비만)의 비율이 2006년 0.0%에서 2015년 10.2%로 크게 증가했다.

[2006년과 2016년 20-30대 당뇨병 환자 체중 상태와 비만율, 자료=아주대병원]
40세 미만 젊은 성인에서 생기는 당뇨병(2형)은 ‘젊은 당뇨’로 부른다. 췌장에서 인슐린이 생성되지 않는 1형 당뇨와 달리, 2형 당뇨는 인슐린이 생성되나, 부족하거나 제대로 기능을 하지 못해 혈당이 높아진다.

연구를 진행한 김대중 교수는 “젊은 당뇨병이 위험한 것은 심한 비만을 동반하는 경우가 많아 혈당관리가 쉽지 않고, 오랜 기간 고혈당에 노출되어 합병증 발생 위험이 높다”며 “이른 나이에 합병증 발생하면, 삶의 질이 급격히 떨어지고 조기 사망 위험이 높아진다”고 예방과 철저한 관리를 당부했다.

또 “이를 위해 20-30대도 당뇨병에 걸릴 수 있음을 인지해야 한다. 조기 발견해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평소 심한 비만이 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체중관리를 당부했다.

김혜원 기자 hentami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