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는 왜 다른 곳보다 ‘출혈’이 잘 일어날까?

 

우리 몸에는 여러 신체 부위가 있지만 는 그중 가장 자주 출혈이 발생하는 부위다. 무릎이나 손가락 등은 물리적인 힘으로 인해 상처가 나서 피가 나지만 코는 다치지 않았을 때도 많은 양의 가 난다.

 

왜 코에서만 유독 피가 빈번히 나는 것일까. 코피라 불리는 비(鼻)출혈은 대다수의 사람들이 살아가면서 한 번씩 겪는 일이다. 코는 외부의 공기가 폐로 들어가는 인체의 첫 관문으로 하루에도 많은 양의 공기코 점막을 통과하게 된다.

 

이때 인체 바깥의 공기는 호흡기 내부 공기보다 상대적으로 차갑고 건조하므로 코 점막의 점액양이 부족해질 경우 쉽게 점막이 건조해진다. 이렇게 되면 섬모 활동이 감소돼 딱지 균열이 생기고 작은 혈관들이 노출비출혈을 일으키게 된다.

 

 

 

어린이의 경우 습관적으로 코를 후비면서 이 부위에 상처를 입혀 반복적으로 코피가 발생할 수 있다. 노인의 경우에는 상대적으로 점액양이 적어지면서 점막이 쉽게 건조해지므로 비출혈 빈도가 증가하게 된다.

 

알레르기를 비롯한 각종 비염도 적절히 관리하지 않으면 점막염증과 함께 비출혈 빈도를 증가시키는 원인이 된다. 산모들은 엽산 감소, 간 질환, 혈액투석 환자는 혈액응고장애로 인한 비출혈이 발생할 수 있다.

 

아스피린, 항응고제(와파린, 헤파린),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제(NSAID)등의 약물도 비출혈과 연관 있으므로 복용하는 약도 잘 살펴야 한다. 코피가 자주 발생하는 사람들은 주변 공기 습도 55% 정도로 적절히 조절하는 것이 좋은데 코에 직접 수분을 공급하는 것은 더욱 효과적이다.

 

 

 

생리식염수나 동등한 염도를 가진 소금물을 사용해 잠자기 전과 아침에 일어난 후 코를 부드럽게 세척하는 것이 큰 도움이 된다. 수돗물이나 정수된 물같이 소금기가 없는 물은 적합하지 않다. 점막 건조가 심할 때는 코 안에 연고를 바르는 것이 좋다.

 

한국건강관리협회는 “동맥경화증이 있는 60세 이상의 고령 환자에서 쉽게 지혈되지 않는 비출혈이 발생한다면 가능한 빨리 병원을 가야하며 어떠한 종류의 비출혈이든 자주 반복적으로 발생하거나 양이 많다면 반드시 이비인후과를 방문해 원인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코피가 나기 시작했다면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우선 고개를 살짝 앞으로 기울인 뒤 엄지와 검지로 코의 낮고 연한 부위를 잡는다. 코피가 멈출 수 있도록 압박을 가해 붙잡고, 고개를 뒤로 젖히지 않는다. 5분 정도 이 상태를 유지한 다음에도 코피가 멈추지 않는다면 5~10분간 더 붙잡는다.

 

코피가 멈추면 충혈 완화제 스프레이를 뿌리는 사람들이 있는데, 이는 병원에서 사용해도 좋다는 진단을 받았을 때 사용하도록 한다. 고혈압이나 심장질환이 있는 사람은 이 같은 스프레이가 혈압을 높이는 원인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휴지를 말아서 콧속에 쑥 넣는 경우가 있는데 이때 위생적이지 못한 휴지를 쓰면 2차 감염 우려가 있다. 휴지 대신 위생적인 솜을 이용하는 게 좋다. 또한 코 주변으로 냉찜질을 해주면 지혈과 외상으로 인한 붓기를 빼주는 데도 도움이 된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