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들어 안 아프려면? 주 1회 강렬히 움직여라

[사진=클립아트코리아]
나이 들어 뼈, 관절, 근육 등이 덜 아프려면 운동을 더 열심히 하는 것이 해야 한다. 일주일에 최소 한 번 이상 격렬한 운동을 해야만 만성 근골격계 통증(musculoskeletal pain)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포츠머스대 닐스 니더스트라서(Nils Niederstrasser) 박사팀은 10년 동안 50세 이상 성인 5,802명의 데이터를 바탕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진은 성별, 체질량지수, 연령, 재정상태에 관한 정보와 만성 통증 경험을 조사했다. 이 중 절반에 가까운 2,400여 명이 10년 기간 말에 근골격계 통증을 겪었다고 보고했다.

연구에서는 △빨래, 청소, DIY 활동 등을 가벼운 활동 △춤추기, 걷기, 스트레칭, 정원 가꾸기와 같은 활동을 적당한 운동 △ 테니스, 달리기, 수영, 직업상 힘든 육체노동 등을 근골격계 통증 예방에 도움이 되는 격렬한 운동으로 구분했다.

연구진에 따르면 모든 신체활동이 통증 경험 가능성을 낮추는 데 도움이 되었지만, 시간을 두고 보면 높은 수준의 신체활동만이 근골격계 통증 발병 위험을 낮추는 것으로 나타났다.

즉, 어떤 활동이든 운동을 하지 않는 것보다 건강을 지키고 기분을 나아지게 하는 데 도움이 되지만, 가벼운 운동은 만성 통증 발병에 장기적인 효과는 없는 것으로 보인다는 것이다. 또한 이렇게 격렬한 활동을 최소 일주일에 한 번은 해야한다는 것이 이번 연구에서 밝혀진 내용이다.

여성에서 통증이 더 지속되고 흔하다

이번 연구에서는 가난, 여성, 과체중이거나 비만인 조건 모두 근골격계 통증을 유발하는 독립적인 위험 요인인 것으로 밝혀졌다.

여성에게서 지속적인 통증이 더 흔한 것은 호르몬 차이 때문으로 보인다. 비만이거나 과체중인 경우 과도한 체중에 관절에 부담을 더하기 때문이며, 소득과 관련해서는 높은 가처분소득을 가진 사람은 질병이나 부상 치료를 위해 보험이나 국가 보건서비스가 보장하는 것 외에 추가적인 치료를 받을 수 있는 것이 이유인 것으로 보인다는 설명이다.

니더스트라서 박사는 “만성 통증은 어느 연령대에서나 큰 문제이며 특히 나이가 들면서 통증이 더 흔해지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통증을 예방하고 줄이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는 방법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가 만성통증을 예방하는 프로그램을 설계하는 데 규칙적이고 격렬한 신체활동과 체중감량 프로그램을 포함시키는 동시에 저소득층을 도울 수 있는 방법을 찾는데 도움을 주길 기대했다. 이번 연구에는 영국의 노화에 관한 종적 연구(English Longitudinal Study of Aging) 데이터를 사용되었으며, 결과는 ‘플로스 원(PLOS ONE)’에 게재됐다.

정희은 기자 eu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