걱정 많은 남성, 심장도 안 좋아(연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걱정을 하게 되면 정신건강에 타격을 줄 수 있다. 그런데 걱정이 많은 남성들은 정신건강 뿐만 아니라 당뇨병이나 심장병, 뇌졸중 발생 위험이 더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보스턴대학교 의과대학 정신의학과 연구팀에 따르면, 걱정으로 인한 이런 위험의 증가는 술을 많이 마시는 것과 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규범적 노화 연구(Normative Aging Study)’에 참가한 1500여명의 남성(평균 나이 53세)을 대상으로 40년에 걸쳐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 초기에 대상자 중 큰 병에 걸린 사람은 없었다.

연구팀은 대상자들이 사망하거나 연구에서 중도 탈락할 때까지 3년에서 5년마다 혈압, 콜레스테롤, 중성지방, 체질량지수, 혈당, 염증 표지 등 7가지 생물학적 위험 요인을 조사했다. 연구팀은 표준 설문지를 통해 대상자들의 불안 및 걱정 상태 등에 대해 측정했다.

연구 결과, 40년 동안의 추적 관찰 기간 동안 걱정이 많고, 불안감이 높은 남성들은 심장병, 뇌졸중, 당뇨병에 걸릴 확률이 10~13%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는 걱정과 불안이 어떻게 이런 질환의 위험을 증가시키는지 설명하기 위해 고안된 것은 아니지만 걱정을 많이 하는 남성들은 담배를 피우거나 술을 마시고, 규칙적으로 운동을 하지 않는 경향이 더 큰 것으로 드러났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의 르위나 리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는 걱정, 불안이 남성들에게 심장병과 당뇨병을 발생시키는 길을 열어주는 건강하지 못한 생물학적 과정과 연관돼 있다는 것을 암시한다”며 “정신건강을 향상시키기 위한 조치는 심장질환과 당뇨병 위험을 낮추는 데에도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가족력과 같은 심장질환에 대한 다른 위험 인자들을 통제한 후에도 걱정이 많은 남성들은 모든 연령대에서 더 많은 고위험 요인을 갖고 있었다”고 말했다.

뉴욕대학교 랑곤 헬스 심혈관질환예방센터 임상소장인 하워드 와인트라우브 박사는 “이번 연구는 우리의 건강이 감정 상태에 의해 영향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을 다시 떠올리게 한다”며 “한 가지 좋은 소식은 규칙적인 운동과 같은 심장질환의 위험을 낮추는데 도움이 되는 것들이 정신건강에도 큰 혜택을 줄 수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Neuroticism, Worry, and Cardiometabolic Risk Trajectories: Findings From a 40‐Year Study of Men)는 ‘미국심장협회지(JAHA)’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