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균’이 득실… 강력한 수세미 살균 방법 4

 

세균이 득실거리는 수세미로 삼시세끼 설거지를 한다고 생각하면 새삼 너무 끔찍하다. 특히 많이 사용하는 스펀지 수세미는 가정에 있는 모든 물건 중에서 세균이 가장 많이 살고 있는 물건 중의 하나로 꼽힌다. 1㎠당 무려 360여 가지의 세균 450억 마리가 살고 있다는 조사 결과도 있다. 미국 굿하우스키핑연구소가 뉴저지주 웨스트먼스터에 있는 EMSL 분석시험소와 함께 스펀지 세균을 제거하는 최고의 방법을 찾기 위한 실험을 했다. 식기 세척기, 전자레인지, 세탁기, 표백제, 식초 등이 주 실험 대상. 가장 강력한 수세미 살균 방법은 무엇이었을까?

 

 

 

1. 표백제

살균력이 가장 높게 나타난 방법은 바로 표백제를 사용하는 것이었다. 약 4리터의 물에 3/4 컵의 표백제를 섞은 물에 스펀지를 5분 동안 담갔다가 물로 헹궜다. 이 실험에서 표백 용액은 테스트 스펀지에서 세 가지 박테리아 균주의 99.9%를 죽인 것으로 나타났다.

 

 

 

2. 전자레인지

스펀지를 물에 헹군 뒤에 짜서 물기를 제거한 뒤 전자레인지에 넣고 1분 정도 돌려주면 된다.

 

3. 식기 세척기

물로 식기를 세척한 뒤에 건조하는 단계에서 수세미를 넣어주기만 하면 된다.

 

 

 

4.식초

순도 100%의 식초 스펀지를 5분 동안 담가뒀다가 꺼내서 물로 헹구기만 하면 된다. 세균의 99.6%가 제거된 것으로 나타났다.

 

가정에서 많이 사용하는 스펀지를 비롯한 다양한 수세미를 사용할 때 알아두면 좋은 요령은 다음과 같다.

 

수세미는 사용한 뒤에 물로 잘 씻고 물기를 제거한 뒤 공기가 잘 통하는 곳에 걸어두고 말리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세균을 좋아한다는 걸 명심할 필요가 있다.

 

수세미는 냄새가 나면 바로 버려야 한다. 아끼려고 냄새가 나거나 낡아서 찢어질 때까지 사용하는 것은 금물이다. 최소한 1주일 정도 쓰면 버리는 게 좋다.

 

육류생선의 즙은 반드시 종이타월로 닦아준다. 스펀지행주로 닦으면 해로운 세균을 여기저기 퍼트리는 꼴이다. 수세미를 그릇 세척용이나 싱크대 청소용처럼 용도별다른 색깔로 준비하는 것도 요령이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7개 댓글
  1. 목요일

    수세미에 세균이 득실하다면 세제가 제 역할을 못하고 있다는거 아닌가??매일 세제 범벅의 되는 수세미에 세균이 번성할수있나요??

    1. 금요일

      세제는 세척제지 소독제나 살균제가 아니잖아요, 단지 더러움을 깨끗하게 해주는 세척 용도가 세정제나 세제일 뿐, 살균과는 달라요.

  2. 카오스

    사용후 햇빛에 말라면 되는디…

  3. 무심

    1주일쓰고 버리면..그 쓰레기처리 과정의 환경오염이 더 안 좋겠네요.

  4. 라일락

    사용 후 젖은 채로 둬서 그래요.
    세제사용 후 행궈 항상 싱크대상부
    선반밑 걸이부착
    걸어 둠 냄새 안납니다.

  5. 조기연

    저는 매일 끓는 물에 삶아서 세균합니다.
    세제 사용은 식기의 기름때를 닦아낼 뿐
    세균을 없애지는 않습니다.

  6. 맞는 말이에요
    제발 쓰레기 절약절약
    물.전기 절약절약해야합니다
    자원을 아끼고 자연을 소중히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