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 연차 썼는데”…백신 접종간격 1~2주 단축된다

27일 서울 서대문구 북아현문화체육센터에 마련된 백신예방접종센터에서 예방접종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뉴스1]
코로나 백신 2차 접종을 위해 연차를 쓴 직장인 등은 스케줄 조정이 필요하겠다.

한시적으로 연장됐던 화이자, 모더나 등 mRNA 백신 접종간격이 6주에서 4~5주로 단축된다.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추진단에 의하면 10월 둘째 주에서 11월 첫째 주(10.11~11.7) 2차 접종 예정자는 1주, 11월 둘째 주(11.8~11.14) 접종 예정자는 2주 접종간격이 줄어든다.

가령 10월 14일에 2차 접종을 받을 예정이었던 사람은 그보다 한 주 빠른 7일 접종을 받게 된다.

애초 6주 간격으로 연차나 개인일정 등 스케줄을 짰던 사람은 번거롭지만 이에 대한 조정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만약 조정된 일정에 접종기관이 휴진하거나 예약가능인원이 초과했을 땐, 익일로 자동 연기된다. 또한, 대체공휴일인 10월 11일로 접종 날짜가 바뀌는 사람들은 그 전주 금요일인 8일로 일정이 조정되니 헷갈리지 않도록 주의가 필요하다.

이처럼 6주에서 4~5주로 변경된 접종간격으로 2차 접종 예정자들의 불편이 예상되는 가운데, 내일인 28일 조정된 2차 접종일이 개별 안내되니 이를 확인한 뒤 개인일정을 변경하도록 한다.

개인 사정상 조정된 일시에 접종 받기 어렵다면 10월 1일부터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 홈페이지에서 다시 6주 간격으로 변경이 가능하다. 단, 이 또한 백신 배송과 의료기관 준비 상황 등을 고려해 접종일 이틀 전까지만 변경할 수 있다.

아직 1차 접종을 받지 않은 사람들, 즉 10월부터 신규로 1차 접종을 받게 되는 사람들은 기존의 백신 접종간격에 따라 접종 받게 된다. 화이자 백신은 3주, 모더나 백신은 4주 간격을 두고 2차 접종 예약일이 적용된다.

문세영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