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 빠져서 좋았는데…” 암의 징후 5가지

[사진=KatarzynaBialasiewicz/gettyimagebank]

암이 무서운 이유는 초기에는 증상이 거의 없어 늦게 발견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입니다. 통증을 느낄 때면 암이 상당히 진행한 경우가 대부분이죠.

2019년 발표 보건복지부 중앙암등록본부 자료에 따르면 2017년에만 23만여 명의 새로운 암환자가 생겼습니다. 암의 징후를 일찍 알아채는 방법은 없을까요? 평소 자신의 몸을 잘 살피는 습관을 들이면 암도 조기 발견이 가능합니다.


1. 체중 감소

[사진=MichaelNivelet/gettyimagebank]

모든 암의 증상은 체중 감소가 뒤따릅니다. 갑자기 이유 없이 체중이 줄면 암을 의심해야 하죠. 강도 높은 운동을 하는 사람이라면 ‘다이어트 효과’로 오해할 수 있습니다. 다른 부위도 잘 살펴 검진을 받는 게 좋습니다.

2. 속쓰림과 복통

[사진=whyframestudio/gettyimagebank]

국내 1위 암인 위암의 증상입니다. 다른 위장 질환과 구분하기가 어려워 무심코 넘기는 경우가 많죠. 부모님과 형제 등 직계가족 중 위암 환자가 있었다면 바짝 긴장해 병원을 찾는 게 좋습니다.

3. 배변습관의 변화, 변이 남은 듯한 느낌

[사진=JV_PHOTO/gettyimagebank]

요즘 급증하는 대장암의 증상입니다. 혈변까지 나오면 암이 상당히 진행한 것이죠. 예전보다 가늘어진 변이 자주 나올 때도 암을 의심해 볼 수 있습니다.

4. 기침, 피 섞인 가래

[사진=puhhha/gettyimagebank]

폐암의 초기 증상 중 가장 흔한 것이 기침입니다. 흡연자들은 기침이 있어도 “담배 때문이겠지” 하고 지나치는 경우가 많죠. 2주 이상 기침을 하면 결핵 등 다른 질병의 가능성도 있습니다. 피 섞인 가래가 나오면 병이 상당히 진행된 것입니다.


5. 통증 없는 멍울이 만져진다

[사진=Staras/gettyimagebank]

유방암의 가장 흔한 증상은 통증 없는 멍울이 만져지는 것입니다. 암이 진행되면 유방뿐만 아니라 겨드랑이에서도 덩어리가 만져질 수 있습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