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대에 두면 잠 솔솔 오는 식물 5가지

학교나 출근해야 하는 사람들은
정해진 기상 시간이 있는데요.
아무리 피곤해도 알람 시간 전에 눈이 떠지거나
주말인데도 출근 시간에 깰 때가 있습니다.
이런 게 다 피로감을 부추기는 요인들인데요.
어떻게하면 꿀잠, 숙면을 할 수 있을까요?

질 높은 수면은 건강에 필수 요소입니다. 수면의 질은 잠자리 환경과 밀접한 관련이 있죠. 알맞은 습도와 조도, 적당한 높이의 베개와 따뜻한 이불 등도 좋지만 더 편안한 잠을 자도록 도와주는 보조용품을 쓸 수도 있습니다.

바로 식물인데요!

식물은 신선한 산소를 공급해주고 마음을 안정시켜 숙면을 유도하는 효과가 있습니다. 그럼 어떤 식물이 건강한 수면에 좋은지 알아볼까요?

 

보기만해도 싱그럽네요!

알로에 베라
이집트인이 ‘불멸의 식물’이라 불렀던 알로에 베라는 밤에 산소를 방출해 불면증에 도움을 주고 수면의 질을 높여준다고 합니다. 햇빛과 물이 많이 주지 않아도 돼 키우기도 쉽습니다. 미항공우주국(NASA)에서 공기를 개선하는 데 좋은 최고의 식물로 선정하기도 했답니다!

 

숙면의 대명사죠?

라벤더
라벤더는 신경흥분을 억제하는 신경물질의 분비를 촉진해 졸음을 유발하는 효과를 낸다고 합니다. 또 특유의 향기는 심장박동 속도를 늦추고 스트레스 해소에 좋아 불안을 감소시키는 작용을 합니다.

 

자스민만 보면 ‘자스민 공주’가 떠오르는 건 저 뿐인가요.

자스민
자스민 향기는 몸의 긴장으로 풀어주고 스트레스 수준을 낮춰줍니다. 연구에 따르면 자스민 향기를 맡았을 때 수면의 주기가 급격히 변화하지 않고 안정된 상태를 이루었다고 합니다.

 

한 때 우리나라에도 산세베리아 열풍이 불었잖아요?

산세베리아
산세베리아는 밤에 이산화탄소를 흡수하고 산소를 방출합니다. 또 가정 내 공기에 떠도는 포름알데히드나 벤젠 같은 독성 물질을 거르는 작용을 한다고 알려졌습니다.

 

꽃이 앙증맞고 예쁘네요.

발레리안
우리나라에서는 ‘쥐오줌풀’이라고 부르는 발레리안의 뿌리를 유럽이나 미국에서는 오래전부터 수면유도제로 사용해왔습니다. 발레리안의 뿌리에는 잠이 들고 깨는 것을 관장하는 ‘멜라토닌’이라는 호르몬의 생산을 촉진하는 물질이 있다고 합니다. 그래서 시중에는 발레리안의 뿌리를 추출해 만든 수면보조제 식품도 있다고 하네요!

저도 숙면을 유도한다는
스프레이를 베개에 뿌리고 자기도 하는데요,
이렇게 식물의 도움을 받으면
더욱 건강하게 잠들 수 있을 것 같은
느낌적인 느낌이 드네요.
여러분도 마음에 드는 식물의 화분을
침대맡에 둬보시는 건 어떠세요?
기분 전환도 될 거에요.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