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적 협력, 투명한 정보…코로나 퇴치 비결

[사진=rolfbodmer/gettyimagesbank]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21일 현재 전 세계적으로 7만5700여명의 확진자와 2000여명의 사망자를 발생시키고 있다. 하지만 보건 기관들은 몇몇 국가에서는 자료를 제대로 밝히지 않고 있기 때문에 이 숫자는 정확한 게 아니라고 경고한다.

이번 주 초 세계보건기구(WHO)는 “코로나19가 팬데믹(대유행병)이 되는 것을 막기 위해 전 세계적인 협력과 투명한 정보가 필요하다”며 “정보를 제공하지 않는 것은 의료적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을 소외시킬 수 있다”고 밝혔다.

‘폭스뉴스’에 따르면, 전문가들은 코로나 관련 정보를 제대로 밝히지 않는 곳으로 북한을 꼽고 있다. 북한은 튼튼한 보건 체계를 갖추지 못하고 있고 인접국인 중국에서 코로나19가 발발하고 확산하고 있지만 코로나 관련 정보를 기꺼이 밝히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미국 터프츠대학교 플레처법학·외교대학 글로벌 비지니스학과장인 바스카 차크라보티 박사는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일당제나 독재 정부의 국가에서는 언론의 객관적 감시가 낮은 수준”이라며 “건강관리에 대한 불안감이 퍼지는 것에 대해 보도를 하면 정부에 대한 신뢰가 줄어들기 때문에 어느 독재 국가나 그 정치적 영향에 대해 신경을 집중한다”고 말했다.

그는 “사람들이 처한 상황이나 경제 등에 대한 부정적 소문을 통제함으로써 이런 국가들이 유지된다”고 덧붙였다.

차크라보티 박사는 코로나19가 처음 발발했을 때부터 몇 주 동안 중국 당국이 밝힌 확진자가 41명뿐이며 우한 시 바깥으로 전파되지 않았다는 정보를 회의론을 갖고 다루라고 충고한 바 있다.

차크라보티 박사는 “중국 외에도 코로나19 관련해서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지 않을 것으로 보이는 국가로는 북한을 비롯해 미얀마와 필리핀까지 꼽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 당국이 세계적인 건강관리 전문가들과 협조해서 코로나19의 발발 원인을 조사하고 확산을 막기 위한 작업을 진행해야 한다”며 “사스(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를 퇴치한 전례를 참고하는 것이 좋은 방법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코로나맵=이동훈님 제공]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