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연 시작일, 오늘부터 한 달 이내로 정해야”

[사진=baona/gettyimagesbank]
서풍의 영향으로, 비교적 포근한 날씨를 보이는 하루가 되겠다. 아침 최저 기온은 영하 1도~영상 7도, 낮 최고 기온은 영상 8~15도. 하지만 중서부 지역을 중심으로 미세먼지 농도가 높다. 수도권과 충북 일부에서는 하루 종일 미세먼지 ‘나쁨’을 보이는 곳도 있겠다. 출근길 마스크를 꼭 착용하도록 하고, 실내에 들어가기 전에는 머리카락과 외투 등의 먼지를 털어낸 뒤 들어가도록 하자.

미세먼지는 기도와 폐 등의 건강을 위협하는 요인이니, 호흡기관이 약한 사람은 특히 주의가 필요하다. 미세먼지 못지않게 폐 건강을 해치는 것은 흡연, 연초 금연을 목표로 세웠지만 아직까지 실천하지 못하고 있다면 겨울이 가기 전 다시 한 번 의지를 다져보자.

니코틴의 강력한 중독성 탓에 흡연이 나쁘다는 걸 알면서도 끊기 쉽지는 않다. 최근 미국 정부는 흡연을 만성질환으로 규정할 정도로, 장기적인 관리가 필요하다. 고혈압이나 당뇨처럼 가이드라인을 바탕으로, 전문가의 도움을 받고 필요 시 약물치료나 상담 프로그램을 진행할 필요도 있다.

개인의 강한 의지 역시 필수다. 그렇다면 금연은 언제부터 시작하는 게 좋을까? 고려대학교 안산병원 가정의학과 김도훈 교수는 “너무 먼 미래로 정하면 결심이 바뀌니, 달력을 펼쳐 한 달 이내의 날짜에 동그라미하고 시작할 것으로 권한다”고 말했다. 금연에 왕도는 없다. 개인의 강한 의지와 전문가의 도움을 통해 꾸준히 관리해나가야 실패 확률을 줄여나갈 수 있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