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메딕스, ‘엘라비에’ 중국 리도카인 허가…中 필러 시장 정조준

[사진=엘라비에]
휴메딕스가 전세계 최대 필러 시장 중 하나인 중국에서 영향력 확대에 나선다.

휴메딕스는 중국국가약품감독관리국(NMPA)로부터 리도카인(국소마취제)을 함유한 히알루론산 필러 ‘엘라비에 딥라인-L’의 수입 제품 품목 허가를 취득했다고 6일 밝혔다.

중국 현지에서 품목 허가를 취득한 필러 브랜드는 6개로, 그 중에서도 리도카인을 함유한 필러 제품에 대한 허가권을 가지고 있는 곳은 엘라비에를 포함해 3곳뿐이다.

리도카인을 함유한 히알루론산 필러는 시술 시 통증을 줄여줘 국내를 비롯 전세계에서 보편적으로 사용한다.

하지만 전세계 3위이자 약 38조 원 규모까지 성장한 중국 미용 성형 시장에는 아직 허가를 취득한 제품이 많지 않은 상황이다. 이에 정식으로 품목허가를 취득한 리도카인을 함유한 히알루론산 필러가 출시되면 경쟁력이 매우 높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휴메딕스는 ‘엘라비에 딥라인-L’의 중국 품목 허가 취득을 추진했으며, 지난 2014년부터 ‘엘라비에’가 구축해온 중국 현지에서의 브랜드 파워와 신뢰도, 명성을 바탕으로 약 2억 7000만명의 중국 미용 성형 인구의 마음을 사로잡겠다는 계획이다.

휴메딕스는 ‘엘라비에’가 지난 2014년 모노페이직 필러로는 최초로 중국 시장에 정식 품목 허가를 받는 등 현지에서 브랜드 신뢰도와 품질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는 만큼, 이번 허가를 통해 프리미엄 브랜드의 입지가 더욱 견고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2개로 확대된 필러 라인업을 통해 세분화된 시술이 가능해진 만큼 중국 필러 시장에서 영향력을 키우겠다는 각오다.

휴메딕스 김진환 대표는 “리도카인을 함유한 필러는 중국 현지 환자들과 의료진 모두에게 니즈가 높지만 허가 받은 품목이 거의 없어 ’엘라비에 딥라인-L’은 품목 허가 취득 전부터 중국 의료진들의 현지 출시 요구가 컸다”며 “앞으로 ‘엘라비에 딥라인-L’의 출시를 통해 중국 시장에서 위상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