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에피스 “올해 첫 흑자 전환 달성할 것”

[사진=삼성바이오에피스의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바이오시밀러 3종(베네팔리, 임랄디, 플릭사비)
삼성바이오에피스 고한승 사장은 12일 서울 코엑스에서 진행된 ‘2019 바이오플러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올해 첫 흑자 전환을 달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바이오에피스에 따르면 유럽에서 판매하는 자가면역질환 치료제의 올해 3분기 누적 시장 매출만 해도 약 6500억 원에 이를 정도로 판매 실적이 상승하고 있어, 창립 8년만에 첫 흑자 전환이 확실시 된다.

고한승 사장은 “바이오젠과 머크(MSD)의 글로벌 실적을 다 합지면 제픔 시장 매출이 처음으로 1조 원을 넘게 될 것”이라며 “시장 매출 1조원은 글로벌 다국적 제약사들도 평균 20여년에 걸쳐 달성한 성과인데, 저희 같은 신생회사가 1조원의 매출을 올렸다는 것은 매우 뿌듯한 일”이라고 밝혔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현재 4종의 바이오시밀러 제품을 개발하여 유럽,미국,한국 등에서 판매 중이다. 특히 유럽에서는 ‘베네팔리'(엔브렐 바이오시밀러, 성분명 에타너셉트)와 ‘임랄디'(휴미라 바이오시밀러, 성분명 아달리무맙)가 시장에서 존재감을 발휘하고 있다.

베네팔리는 지난 2016년 출시 이후 누적 매출이 약 1조 5000억 원에 이르며 현재 EU 주요 5개국(영국·독일·프랑스·스페인·이탈리아)에서 오리지널 제품의 시장점유율을 앞서고 있다.

임랄디는 전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바이오의약품 ‘휴미라’의 바이오시밀러로, 지난해 10월 암젠, 산도즈, 마일란 등 경쟁사들의 제품과 함께 유럽 시장에 출시됐다. 임랄디의 출시 후 1년간의 시장 매출은 약 1700억 원에 달한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공급 역량 및 기존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판매 노하우를 바탕으로 휴미라 바이오시밀러 간 시장 점유율에서 임랄디를 선두권으로 유지시키고 있다.

이날 고한승 사장은 “현재 판매중인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항암제 외에도 안과 및 희귀질환 치료제도 개발하고 있으며, 근골격 질환치료제도 개발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현재 SB11(루센티스 바이오시밀러, 성분명 라니비주맙), SB15(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 성분명 애플리버셉트) 등 안과질환 치료제와 희귀질환 치료제 SB12(솔리리스 바이오시밀러, 성분명 에쿨리주맙)를 개발 중이다.

특히 안과질환 치료제의 경우 최근 미국 바이오젠과 미국, 유럽 등 주요 국가를 대상으로 한 마케팅∙영업 파트너십을 맺는 등 성공적인 시장 진출을 준비하고 있다.

고한승 사장은 내년 사업 전망과 관련해 “현재 유럽에서 판매 허가 심사가 진행 중인 SB8(아바스틴 바이오시밀러, 성분명 베바시주맙)외 SB11의 판매 허가 신청도 준비할 예정이며, 각국에서 허가 받은 제품의 출시도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유럽에서의 제품 가격 인하와 관련해서는 “유럽에서 제품 가격이 지속 인하되는 것은 맞지만 예측 못한 범위는 아니라고 본다”며 “비용 절감을 위해 추가 제품 개발 외에 기존에 시판한 제품의 프로세스도 지속적으로 개선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