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동제약 자회사 케이디인베스트먼트, 여신전문금융사 승인

[사진=케이디인베스트먼트 모과균 대표이사]
광동제약은 지난 5월 자본금 200억 원 출자로 설립한 자회사 케이디인베스트먼트가 금융위원회로부터 여신전문금융회사 승인을 받고 본격적인 투자활동을 시작했다고 29일 밝혔다.

지난주 등록을 완료한 케이디인베스트먼트는 광동제약 반세기 역사의 제약, 헬스케어 산업 노하우를 바탕으로 AI, 빅데이터, ICT 등이 접목된 차세대 성장산업 투자를 본격화할 계획이다.

케이디인베스트먼트는 향후 성장성 높은 신기술 사업자 등을 선별해 양질의 자금조달은 물론, 경영 및 기술지도가 포함된 전문 경영서비스도 제공한다. 회사는 이 같은 투자활동을 통해 국내외적으로 차별화된 경쟁력 확보에 박차를 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케이디인베스트먼트는 투자 및 재무분야의 경험이 풍부한 인력들을 영입해 경영관리본부와 투자운영본부를 구성하여 관심을 끌고 있다. 회사 측은 “20여 년간 광동제약 관리본부 임원을 맡은 모과균 대표이사가 참여했다”며 “모과균 대표이사는 광동제약에서 기획과 재무 분야에 기틀을 다진 것으로 평가받으며 다수 바이오벤처사에 성공적인 투자 포트폴리오를 갖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