족부궤양

정의

당뇨병의 합병증으로 가장 많이 발생하며 발이나 발톱의 모양이 변하고, 피부가 심하게 까져 잘 낫지 않고 곪고 썩기도 하는 병입니다..

 

당뇨병 환자의 발에 생길 수 있는 가장 대표적인 문제는 발의 피부 또는 점막조직이 헐어서 생기는 발 궤양입니다.

당뇨병으로 인한 신경병증이나 말초혈관질환이 당뇨병으로 인한 발 궤양을 일으키거나 악화시키는 중요한 원인입니다.

당뇨병을 가진 환자의 약 15%가 일생 동안 한 번 이상은 발 궤양을 앓게 되며, 그중 1~3% 정도의 환자가 다리 일부를 절단하는 수술을 받게 될수도 있습니다. 

 

 

 

 

당뇨병으로 인한 발 궤양을 한 번 앓고 나면 재발하는 경우가 흔해, 1년 내에 약 30%의 환자가 재발을 경험하고, 당뇨병성 족부병증으로 인해 수술을 받은 사람의 절반 이상이 수술 후 4년 이내에 반대쪽에 대해서도 수술을 받게 됩니다. 특히, 당뇨병 환자가 병원에 입원하게 되는 원인의 약 40%가 당뇨병성 족부병증 때문이라고 합니다.

또한 외상으로 인한 경우를 제외한, 다리 일부를 절단하게 되는 원인 중 절반 이상이 당뇨병성 족부병증이라고 알려져 있습니다. 이처럼 당뇨병성 족부병증은 당뇨병 환자의 삶의 질을 저하시키는 매우 중요한 원인입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당뇨병성 족부병증은 매우 작은 문제에서 시작하기 때문에 초기에 제대로 관리하면 심각한 상황이 생기는 것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의사들은 당뇨병성 족부병증이 생길 위험성이 높은 환자들을 선별해서 교육하고, 족부병증이 있을 경우 초기에 치료를 시행합니다. 당뇨병 환자들은 당뇨병성 족부병증에 대해 충분히 이해하고 본인의 발을 관리하는 방법을 제대로 배울 수 있다면, 당뇨병성 족부병증으로 인해 생길 수 있는 문제를 상당 부분 줄일 수 있습니다.

 

 

증상

당뇨발의 증상으로 가장 먼저 나타나는 것은 신경장애로 인한 이상감각인 경우가 많습니다. 초기 증상은 발이 시리고, 저리고, 화끈화끈한 것입니다. 환자 개개인에 따라 다양한 증상을 호소하는데, 이것이 좀더 진행되면 발에 무언가 붙어 있는 듯한 느낌이나 발을 밟을 때 마치 모래나 구슬 위를 걷는 느낌 등 다양한 이상감각을 호소하게 되고, 이러한 이상감각과 통증으로 인해 불면증에 시달리는 분들이 많이 있습니다.

 

완전히 신경이 파괴되면 발의 감각이 둔해지는데, 이렇게 되면 발에 쉽게 상처가 나고, 다치거나 고름이 잡혀도 본인은 아픈지 모르게 되고 상처가 커지고 심해져야 깨닫게 됩니다. 또한 자주 발이 붓고 피부에는 땀이 나질 않아 피부가 건조해지고 갈라져서 상처가 쉽게 나게 됩니다. 운동신경의 이상으로 인한 증상으로는 발가락의 작은 근육들이 마비되어 망치족이나 갈퀴족 같은 발가락의 변형이 옴으로써 신발이 잘 맞지 않게 되고 굳은살이나 상처가 잘 생기게 되며, 자율 신경에도 이상이 생겨 발에 땀이 잘 안나고 건조해집니다. 혈액순환장애로 인한 증상은 발이 시리거나 찬 증상이 나타나고 많은 경우 발가락이 갑자기 까맣게 썩을 수도 있습니다. 

예방

당뇨발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발을 자주 씻어야 합니다.

 

특히 발의 감각이 떨어져있기 때문에 씻는 물의 온도를 손으로 직접 확인해 화상을 입지 않게 해야하며 발을 씻은 후에는 발가락 사이사이까지 물을 충분히 말려야합니다.

상처나 물집이 잡힌 곳은 없는지 꼼꼼히 살피고 관리하는 것도 중요하다. 또 발가락과 뒤꿈치 부분이 막힌 편안한 신발을 신고, 상처가 있는 곳은 신발에 구멍을 뚫어 상처에 자극이 가지 않게 해야합니다.

특히 덥다고 실내에서도 맨발로 생활하는 것은 금물이며 꾸준한 운동도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당뇨병환자는 발감각이 무뎌져 있어 발에 하중이 가해지면 상처나 물집이 생기기 쉬워 등산이나 달리기 등 발에 과도한 자극을 주는 운동은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수영이나 서서 무릎을 굽혔다 폈다 하는 등 발 주위에 마찰을 주지 않는 운동이 좋습니다.

코메디닷컴 관리자 kormed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