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벡, 미국 자회사 설립으로 글로벌 진출 시동

[바이오워치]

펩타이드 전문 기업 나이벡(대표이사 정종평)이 미국에 자회사 설립을 통해 개발 중인 신약의 글로벌 진출을 시도한다고 12일 밝혔다.

나이벡은 펩타이드 기반의 신약 파이프라인 전임상, 임상 시험 및 해외 사업 활성화 촉진을 위해 내년(2019년) 1월 미국에 자회사를 설립하고 개발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계획을 공개했다.

나이벡 관계자는 “국내외 최초로 펩타이드를 함유한 융합 재생 의료기기에 대한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 신청 및 원활한 진행, 미국 내 제휴사와의 업무 진행 촉진을 위해서 꼭 필요한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미국 내 자회사 설립으로 한국에서 대응하기 어려웠던 글로벌 업체와의 업무 추진에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며, 각 분야 전문가를 영입해 개발 중인 신약의 가치 상향 및 전임상과 임상 추진, 그리고 펩타이드 융합 의료 기기의 FDA 사전 승인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나이벡의 치과용 골이식재 제품인 OssGen X-15는 펩타이드 기반 융합 의료 기기로 국내 식약처 허가를 받고 글로벌 임플란트 기업과 판매 계약을 맺었다. 나이벡은 치과 분야뿐 아니라 정형외과 등 의료 시장에도 적용될 수 있다고 판단해 미국 내 자회사를 통해 FDA 사전 승인을 진행하고, 정형외과로의 확대 진입을 준비 중이다.

나이벡의 골다공증 치료제의 경우, 독일에서 전임상을 끝내고 2019년 상반기 국내에서 임상 1상을 진행할 계획이다.

나이벡 관계자는 “나이벡이 보유한 다양한 신약 후보 물질 개발에 소요되는 비용과 시간을 미국 내 자회사를 통하여 획기적으로 절감할 수 있을 것”이라며 “구조조정을 통한 체질 개선으로 신약 개발 사업에 모든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새임 기자 j.saeim09@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