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오펙트, 뇌졸중 재활 기기 국내외 디자인 및 기술 특허 취득

[바이오워치]

[사진=라파엘 스마트 보드, 네오펙트 제공]
인공지능(AI) 재활 플랫폼 개발 기업 네오펙트가 뇌졸중 재활 훈련 기기 라파엘 스마트 페그보드의 일본 디자인권 2건, 어깨·팔 훈련을 위한 라파엘 스마트 보드의 국내 특허 1건 등록을 마쳤다고 19일 밝혔다.

네오펙트는 일본 특허청에 보드판 형상에 대한 디자인 2건 특허 등록을 완료했다. 이로써 타 업체가 라파엘 스마트 페그보드 형상을 그대로 또는 유사 제작해 생산, 판매, 수입할 경우, 이를 제재할 법적 권리를 획득했다.

페그보드란 손, 팔 기능이 저하된 뇌졸중 등 신경계 및 근골격계 환자와 치매 환자를 위한 손 소근육, 눈-손 협응력, 인지 재활 훈련 도구이다. 네오펙트는 기존 나무 및 플라스틱 아날로그 페그보드를 디지털화한 라파엘 스마트 페그보드를 개발했다. 이는 63개의 고휘도 LED와 센서를 통해 환자가 페그를 꽂는 움직임에 대해 시각적 피드백이 가능하다. 균일판, 모양 혼합판, 핀치판 등 3가지로 설계돼 훈련 목적에 따라 바로 교체 사용할 수 있다.

현재 라파엘 페그보드는 서울대학교병원, 세브란스병원, 중앙보훈병원 등 국내 60여 개 병원 및 치매 안심 센터에서 사용되고 있으며, 미국, 유럽, 일본 중국 등에서 판매되고 있다.

더불어 네오펙트는 라파엘 스마트 보드의 구조 및 동작 인식 방법에 대한 기술적 특징을 지식 재산권으로 인정받는 기술 특허 취득에 성공했다. 라파엘 스마트 보드에 적용된 핵심 기술에 대한 무단 도용을 막고 나아가 상품 가치를 보호할 수 있게 된 것. 현재 라파엘 스마트 보드는 미국, 유럽, 홍콩, 싱가포르 등에서 판매되고 있다.

반호영 네오펙트 대표는 “국내 및 해외 디자인권, 상표권, 특허 등록을 통해 라파엘 재활 솔루션이 종래 기술과 비교해 새롭다는 것과 종래 기술과 다르더라도 누구나 쉽게 생각해내지 못하는 것임을 법적으로 인정받았다”며 “지난해 회사명 및 제품명에 대한 중국 상표권 등록을 마치는 등 지속적인 지적 재산권 출원으로 해외 시장 진출과 매출 확대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네오펙트는 지난주 기관 대상 수요 예측을 마무리 짓고, 19~20일 공모주 청약을 거쳐 오는 28일 코스닥 시장에 입성할 예정이다. 상장 주관사는 한국투자증권이다.

정새임 기자 j.saeim09@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