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보건 교류, 전염병 대비로 첫발 뗀다

[사진=남북 보건의료 분과회담]
남북 보건 당국이 지난 2007년 이후 11년 만에 보건의료 분과 회담을 개최했다. 양측은 2018년 중으로 결핵, 말라리아를 비롯한 전염병 진단 및 치료를 위한 협력을 추진하기로 했다.

남북 통일-보건 당국 관계자는 지난 7일 개성 남북 공동 연락 사무소에서 남북 보건의료 분과 회담을 열고 공동 합의문을 발표했다. 남북은 지난 9월 발표된 평양 공동 선언에서 “전염성 질병의 유입 및 확산 방지를 위한 긴급 조치를 비롯한 방역 및 보건의료 분야의 협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남북은 결핵, 말라리아를 비롯한 전염병 유입 및 확산 방지를 위해 올해(2018년) 안에 시범적으로 전염병 정보 교환을 실시하기로 했다. 협력 과정 중 제기되는 실무 문제는 문서 교환을 통해 협의될 예정이다.

남북은 전염병 공동 대응 및 보건의료 협력 사업을 효과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남북 공동 연락 사무소를 통해 정례적인 협의를 거치기로 했다.

이날 분과 회의에는 권덕철 보건복지부 차관, 김병대 통일부 인도협력국장, 권준욱 보건복지부 건강정책국장 등 우리측 대표단 3명, 박명수 보건성 국가위생검열원장, 박동철 보건성 부국장, 박철진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참사 등 북측 대표단 3명이 참석했다.

권덕철 차관은 “올해 안에 전염병 정보 교환 사업을 실시하는 것은 가시적으로 큰 의미가 있다”며 “결핵, 말라리아 등 시급한 전염병에 대한 공동 대응 체계 구축은 향후 보건의료 교류 활성화의 큰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했다.

박명수 원장은 이번 회담에 대해 “북남 보건의료 분야에서 처음으로 진행된 대화”라며 “인간의 생명을 위협하는 각종 전염병으로부터 겨레의 생명, 건강을 지켜나가려는 쌍방의 의지를 확인한 소중한 첫 합의를 이룩했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남북 보건의료 분과 회담에서 합의한 사항을 충실히 이행해 평양 공동 선언이 차질 없이 이행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맹미선 기자 twiligh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