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로젠-빅스터, 블록체인 기반 유전체 빅 데이터 플랫폼 구축

정밀 의학 생명 공학 기업 마크로젠이 빅 데이터 전문 기업 빅스터와 함께 블록체인 기반 유전체 빅 데이터 유통 플랫폼 구축에 나선다고 6일 밝혔다.

양사는 네트워크 참여에 제한을 두면서 확장이나 관리가 용이한 컨소시엄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한 플랫폼을 구축하기로 했다. 제약사, 연구소, 병원, 유전체 분석 기업 등이 참여할 수 있는 제한된 네트워크를 구성하고, 참여 기관에만 접근 권한을 부여함으로써 개인 유전체 정보 유통에 보안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특히 이번 플랫폼에는 마크로젠이 지닌 복수의 블록체인에 기반을 둔 생명 정보 데이터 제공·저장·전송 시스템 특허와 빅스터가 지닌 공개키, 대칭키 기반의 암복호화 방식의 특허가 활용된다. 이를 통해 보안성 및 안전성에서 보다 발전된 형태의 유전체 유통 블록체인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유전체 정보는 정밀 의료 시대에서 활용 가치가 점점 높아지고 있지만, 민감한 개인 정보로 공유와 활용에서 특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마크로젠은 유전체 정보를 안전하게 보호하는 동시에 대용량 데이터를 처리할 방안으로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하기로 하면서 지난 6월 20일부터 빅스터와 함께 플랫폼 개발에 나섰다.

양갑석 마크로젠 대표는 “유전체 데이터는 다방면으로 활용 가치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개인 정보 보호 문제로 유통과 활용이 쉽지 않았다”면서 “이번에 구축하는 블록체인 기반 유통 플랫폼은 이러한 어려움을 해소해 유전체 및 헬스케어 빅 데이터를 자유롭게 유통할 수 있는 생태계를 만들어 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사진=Sashkin/shutterstock]

정새임 기자 j.saeim09@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