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여성 90% 엽산 결핍, 의외의 대책은?

영국 정부가 최근 실시한 영양 관련 공식 조사에서 가임 연령 여성의 90% 이상이 엽산(Folic acid) 결핍으로 드러나면서 밀가루 등에 엽산을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다시 커지고 있다.

영국 정부가 매년 진행하는 국가식이영양조사(National Diet and Nutrition Survey, NDNS)에 따르면 16~49세 가임 연령 여성의 16%는 혈중 엽산 수준이 한계치인 305 nmol/L를 밑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여성들은 빈혈 위험 뿐 아니라 임신할 경우 태아의 신경관 결손 등 기형아가 태어날 가능성이 커진다.

스코틀랜드 식품기준청(FSS)은 “이번 조사는 엽산 섭취량이 여성 뿐 아니라 전 인구에 걸쳐 낮아지고 있음을 확인해 준 것”이라며 “이 같은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영국 정부 차원에서 밀가루 생산 시 엽산을 강화하는 것을 의무화할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영국 내에서는 영양과학자문위원회(SACN)가 주식인 밀가루에 엽산을 강화하는 방식으로 특정 영양소 결핍을 예방해야 한다고 권고하고 있다. 영국 식품기준청(FSA)도 태아의 신경관 결손 위험을 낮추기 위해 엽산 강화 의무화를 권장하고 있다.

이 내용은 20일(한국시간) 건강-영양 포털인 Nutra Ingredients이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영국의 BBC 역시 보건복지부 대변인의 말을 인용해 “국민보건서비스(NHS)는 임신을 계획 중인 여성에게 수정 전부터 임신 12주까지 엽산제를 매일 400㎍ 복용할 것을 권고한다”면서 “보건부 또한 태아의 신경관 결손 위험을 줄이기 위해 엽산이 풍부한 식품을 더욱 많이 섭취할 것을 권장한다”고 전했다.

[사진=아이클릭아트]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