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 주사 치료제 ‘트루리시티’, 연매출 120억 돌파

당뇨병 주사 치료제 GLP-1 유사체 ‘트루리시티(성분명 둘라글루타이드)’가 출시 1년 6개월 만에 블록버스터 반열에 올랐다.

한국릴리(대표 폴 헨리 휴버스)는 주 1회 투여하는 트루리시티가 지난해 연 매출 120억 원(IMS 데이터 기준)을 넘어섰다고 27일 밝혔다.

트루리시티는 출시 이후 2017년 GLP-1 유사체 시장을 성장시키며 1년 6개월 만에 블록버스터 대열에 올랐다. 2015년 연매출 10억 원대에 불과했던 GLP-1 유사체 처방액 규모는 트루리시티의 가파른 성장에 힘입어 지난해 130억 원대의 규모로 12배 이상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트루리시티는 전체 당뇨병 주사 치료제 시장에서 약 19%의 시장 점유율을 보이며, 인슐린 중심의 당뇨병 주사 치료제 시장에 또 한 번 변화를 일으킬 것으로 예상된다. 실제로 트루리시티는 최근 출시된 차세대 기저 인슐린을 비롯한 기존 기저 인슐린들의 시장 점유율을 바짝 추격하고 있어 향후 시장 변화에 귀추가 주목된다.

트루리시티의 성장 요인은 주사 치료에 대한 장벽을 낮췄다는 점이 꼽힌다. 트루리시티는 제2형 당뇨병 환자에게 단독 요법부터 인슐린 병용 요법까지 각 치료 단계별 혈당 강하 효과와 안전성을 보였다. 또 주 1회 투여 용법으로 기저 인슐린을 비롯한 타 주사 치료제 대비 환자의 편의성을 향상시켰다. 트루리시티는 주사 바늘이 보이지 않으며 투여량 조절이 필요 없는 편리한 디바이스로 환자가 보다 쉽게 주사 치료 할 수 있게 도움을 준다.

한국릴리 마케팅부 총괄 조은영 부사장은 “최근 당뇨병 치료 가이드라인과 트렌드가 변화함에 따라, 주1회 투여하는 GLP-1 유사체 트루리시티는 기저 인슐린을 포함한 모든 당뇨병 주사 치료제와 동일선상에서 고려되는 치료 옵션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