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엘러간 “두 자릿 수 성장 이어갈 것”

글로벌 제약사 한국엘러간(대표이사 김은영)이 “2018년 두자릿 수 성장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7일 미디어 간담회를 개최한 한국엘러간은 지속적으로 성장하는 헬스 케어 시장을 선도하기 위한 비전과 가치를 제시했다.

한국엘러간은 2017년 두 자릿 수 성장으로 경쟁이 치열한 한국 메디컬 에스테틱 시장의 선도적 기업으로 입지를 다졌다. 또 혁신적이고 새로운 콘셉트의 신제품을 지속적으로 론칭할 준비를 갖추면서 2018년에도 그 성장세를 이어갈 계획이다.

한국엘러간의 2017년 성장에는 한국 소비자 수요를 맞춘 프리미엄 히알루론산 필러 제품 쥬비덤과 실리콘 젤 인공유방 보형물 내트렐이 큰 역할을 했다. 쥬비덤은 2014년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받은 세계 시장 44% 점유율의 필러다. 2017년 출시된 내트렐510은 보형물의 전면부와 후면부가 다른 점도의 코히시브 젤(Cohesive gel)로 구성된 6세대 인공 유방 보형물이다.

이날 한국엘러간은 2018년 성장을 이끌 신제품 턱밑 지방 개선 주사제와 의료용 저온기 쿨스컬프팅도 소개했다. 턱밑 지방 개선 주사제의 주성분은 지방 세포 수를 줄이고 치료 부위에 새로운 콜라겐 생성을 유도한다.

쿨스컬프팅은 원하는 부위의 지방 세포를 주변 조직에 영향없이 저온으로 자연사시켜 피하 지방 세포만을 섬세하게 제거한다. 두 제품 모두 미국 FDA 승인을 받은 제품으로 상반기에 국내에 선보일 예정이다.

한국엘러간 메디컬 에스테틱 사업부 정창호 상무는 “두 제품 모두 시술 효과를 높였기 때문에 의료 미용이 보편화된 한국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이끌 것이다”라며 2018년 두 제품의 성장 가능성을 기대했다.

한국엘러간 김은영 총괄대표는 “시장 변화를 주도하는 신제품과 소비자 중심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제품의 인지도를 높인 것이 한국을 넘어 아시아 시장에서 엘러간이 두 자릿 수 성장을 할 수 있었던 원동력”이라며 “2018년에도 이 원동력을 바탕으로 우수한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이며 아시아 메디컬 에스테틱 시장의 성장 리더로 자리매김 하겠다”고 계획을 전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