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뇌가 ‘녹슬었기’ 때문일 가능성 있다 (연구)

치매를 일으키는 퇴행성 뇌질환인 알츠하이머는 과다한 철분으로 녹슨 뇌 때문일 수 있다는 보고가 발표됐다.

영국 뇌(Brain)저널 최근호에 실린 호주 멜버른대학교 신경과학과 정신건강 연구소의 논문에 따르면 뇌의 철분이 녹슬면서 신경세포가 손상을 입으면 치매가 일어날 가능성이 높아진다.

실험대상자 117명을 6년간 관찰한 이번 연구에 따르면 치매를 일으키는 원인으로 알려진 베타 아밀로이드의 수치가 높은 사람은 총 56명이었다. 그런데 아밀로이드 수치가 높더라도 철분 수치가 낮으면 인지기능이 안정적인 상태를 보였다.

반면 베타 아밀로이드와 철분 수치가 모두 높으면 인지기능이 급속히 떨어졌다. 뇌의 기억 중추인 해마, 언어기능과 연관이 있는 측두엽과 전두엽 철분 수치 상승과 특히 연관이 깊었다.

이런 점으로 미루어 보아 철분 과다가 치매를 일으키는 주요한 요인일 가능성이 있다. 이 연구를 주도한 스콧 에이튼 박사는 베타 아밀로이드를 억제하는 약에 대한 임상시험이 그동안 매번 실패해온 것은 철분 수치를 간과했기 때문일 것으로 보았다.

또 에이튼 박사는 뇌에서 산화된 철을 흡착제로 제거하면 치매를 지연시키거나 예방할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번 연구를 토대로 철분 흡착제인 데페리프론을 치매 환자에게 적용해 그 효과를 확인하는 임상시험을 5년간 진행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치매 예방 가능성이 확인된다면 건강검진 항목에 뇌 철분 검사를 추가할 수 있을 것이란 점도 덧붙였다.

[사진출처=Carla Francesca Castagno/shutterstock]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