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각 기능 둔해지면 우울증 빠질 위험

 

사회적 관계 원활하지 않아

냄새를 맡는 감각이 둔해지면 사회적 관계가 원활하지 않게 되고 우울증에 빠지기 쉬운 것으로 나타났다.

독일 드레스덴 대학 연구팀은 “후각이 둔한 사람은 비사회적이며 우울증에 빠지기 쉬운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32명의 성인들에게 후각 장애 여부, 일상생활과 사회적 관계, 좋아하는 음식 등에 대해 묻는 방식으로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

연구팀이 예로 든 레베카 케이글이라는 여성의 말처럼 “다른 사람과 같은 냄새를 공유하지 않고는 남들과 관계를 맺기 힘들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이는 후각이 곧 다른 사람들에 대한 사회적 정보를 주는 것이며, 따라서 후각에 문제가 있으면 커뮤니케이션 채널이 닫힌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이는 후각 장애가 있는 사람들은 왜 성관계를 갖는 횟수가 그렇지 않은 이들의 절반밖에 안되는지도 설명해 준다”고 덧붙였다. 연구팀은 “비슷한 이유에서 자신의 체취에 대해 걱정하는 사람들은 다른 사람들과 관계 맺는 데 문제가 있으며 딴 사람과 밥을 같이 먹는 것도 꺼린다”고 말했다.

기존 연구 결과에 따르면 5명 중 한명 꼴로 후각에 문제가 있으며 5000명 중 한 명꼴로 후각이 완전히 상실된 채 태어난다. 연구를 이끈 일로나 크로이 박사는 우울증과 후각 장애가 같은 뇌신경망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추정했다. 이런 내용은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