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폰, 매일 닦고 청소해야 하는 이유는?

세균 7000종 우글우글

청소는 우리 생활의 일부분이다. 각종 생활기기와 옷, 심지어는 반려동물도 적당한 때에 깨끗이 청소를 해주어야 한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미생물학자들의 의견을 토대로 “특히 항상 가까이에 두고 사용하는 휴대폰은 매일 수시로 닦아주는 등 청소를 해야 한다”고 보도했다. 그 이유는 휴대폰에 세균이 우글거리기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에서 나온 연구에 의하면 사람들은 하루에 평균 150회 정도 휴대폰을 터치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51개의 표본 휴대폰에서 7000가지 종류의 세균이 발견됐다. 대부분의 세균은 무해한 것이었으나 일부는 그렇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이스트앵글리아대학교의 미생물학자인 로라 보워터 박사는 “특히 휴대폰은 뜨겁게 되기 때문에 세균이 증식할 수 있는 최상의 조건이 된다”고 말했다.

휴대폰에서 발견된 세균 중에는 심각한 감염을 초래할 수 있는 장내구균과 슈도모나스 균도 들어있었다. 특히 키패드가 있는 휴대폰은 틈 사이에 세균이 많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전문가들은 “항균 수건 등으로 매일 수시로 휴대폰을 청소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