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뻐졌네…” 렛미인 방미정 코디네이터 활동

 

‘렛미인’ 방미정 씨의 최근 생활 모습이 공개됐다.

케이블TV 스토리온 ‘렛미인’은 29일 이 프로그램 담당 의료진의 도움으로 외모가 바뀐 방미정 씨가 현재 병원 코디네이터로 근무 중인 사실을 알렸다.

방미정 씨는 어린 시절 턱과 치아 문제로 입과 볼이 움푹 들어가 ‘합죽이’로 놀림받는 등 마음고생이 심했다. 그러나 렛미인 의료진의 도움을 통해 양악수술을 해 예쁜 외모를 갖게됐다..

방씨는 이후 주걱턱, 안면비대칭, 부정교합, 합죽이형 얼굴 등 과거 자신처럼 고민하고 있는 사람들을 위해 코디네이터로 활동하며 힘이 돼주고 있다.

렛미인 출연 당시 심한 주걱턱으로 인한 자신감 상실로 ‘울상언니’라는 별명까지 얻었던 방씨는 성형 수술후 MC 황신혜가 믿을 수 없다는 표정으로 “역대 렛미인 출연자 중 가장 예쁘다”라고 감탄한 바 있다.

‘렛미인’ 방미정 씨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자신있는 모습이 보기 좋네”, “성형외과에서 일하는 구나”, “더욱 힘을 내세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렛미인 방송 캡쳐]

김미진 기자 mj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