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몸의 면역체계를 파괴하는 7가지

 

질병 막으려면 원인 빨리 없애야

면역체계는 외적 위협과 내적 장애에 대한 신체반응을 조절하는 메커니즘을 말한다. 이런 면역체계가 무너지면 각종 질병이 발생해 우리 몸이 무너질 수 있다.

미국의 건강 정보 사이트 ‘로데일 뉴스(Rodale News)’가 신체의 면역체계를 무너뜨리는 7가지를 꼽고 하루라도 빨리 이런 원인들을 제거해야 한다고 보도했다.

외로움=면역세포는 사회적이고 당신도 사회적이기를 바란다. 최근 연구에 따르면, T세포는 우리 몸속에 질병이 있는지 검사를 한 뒤 마치 벌들처럼 정보를 공유한다. 만일 당신이 사교적이지 못하면 질병을 퇴치하는 능력에 영향을 줄 수 있다.

미국 오하이오 주립대 연구팀은 친밀한 관계에 대해 걱정을 하는 것은 면역체계를 억누르는 만성적인 스트레스요인으로 작용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예전에 나온 연구결과에서도 사회적 관계가 적은 사람일수록 병에 걸리거나 일찍 사망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봉사단체 등에 참여해 활동하다보면 꼭 새로운 친구를 사귀지 않더라도 이타심과 감사가 넘치는 분위기 속에서 스스로 쳐놓은 벽을 허물기 쉬워질 것이다.

수면 부족=잠을 적게 자면 감염을 씻어내는 데 필요한 킬러 세포(백혈구)의 수가 감소할 수 있다. 시카고대학 연구팀은 일주일 동안 밤에 단 4시간을 잔 실험참가자의 경우 독감을 퇴치하는 항체가 절반으로 줄어든 것을 발견했다. TV 등을 일찍 끄고 하루에 7~9시간의 충분한 수면을 취해야 한다.

통조림 식품=화학물질인 비스페놀A(BPA)가 대부분의 통조림 식품 안쪽에 막으로 덮여 있다. 미시간 보건대학 연구팀에 따르면, 몸속 BPA 수치가 높은 성인의 경우 거대세포바이러스 항체 수치도 역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세포성 면역 체계가 제대로 가동되지 않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설탕=‘미국임상영양학저널(American Journal of Clinical Nutrition)’에 실린 연구에 따르면, 설탕 100g을 섭취하면 최대 5시간동안 세균을 죽이는 백혈구의 능력을 떨어뜨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탈수=체액은 면역에 손상을 주는 독소를 씻어내고 영양소를 감염된 곳에 나르는 데 도움을 준다. 그러나 많은 사람들이 약간 탈수된 상태에서 하루의 대부분을 보낸다. 하루에 8잔 정도 충분히 물을 마시는 게 좋다.

공기 오염=연구결과, 공기오염 특히 다환 방향족 탄화수소(PAHs)와 면역체계 손상 사이에 연관성이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PAHs는 폐 파이프와 콜타르 밀폐제를 사용한 차도, 운동장, 그리고 주차장 등에서 쏟아져 나온다. 오염이 심한 날은 바깥에서 운동하는 것 등을 자제할 필요가 있다.

살충제=독성 살충제를 사용하면 자가 면역 질환에 걸릴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연구에 따르면, 1년에 적어도 6번 살충제를 뿌리는 여성은 루푸스(낭창)나 류마티스성 관절염에 걸릴 가능성이 2.5배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