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기농 식품만 먹으면 유방암 되레 늘어

웰빙문화가 확산되면서 다소 가격이 비싸더라도 유기농 식품을 찾는 사람들이 늘어 나고 있다.

유기농 식품은 합성농약과 화학비료를 쓰지 않고 재배하는 것은 물론이고, 가공과정에서도 화학 첨가물을 사용하지 않는 식품을 의미한다.

하지만 유기농 식품이 여성들의 암예방에 전혀 도움이 되지않는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오히려 유기농 식품만을 고집했다가는 유방암 발병 확률이 약간 높아지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는 영국 옥스포드대학 연구팀이 50세 이상의 영국 여성 60만명을 상대로 9년 간 그들이 유기농 식품을 먹는지 여부와 건강상태를 추적 조사해 얻어진 결론이다.

연구팀에 따르면 조사 기간 중 5만명의 여성이 가장 흔한 16개 암에 걸렸다. 그런데 유기농 식품을 먹지않는 18만명의 여성과 유기농 식품을 자주 혹은 늘 애용하는 4만5000여 명의 여성들 사이에 암발병과 관련해 차이점이 없었다고 했다.

유기농 식품 애용자들은 혈액암의 일종인 비호지킨 림프종 발병 가능성이 적었으나 이는 다른 요인들에 의한 것이거나 단지 확률상 문제라고 연구팀은 전했다.

연구에 참여한 옥스포드대학의 팀 키 교수는 “중년 여성들을 대상으로 광범위하게 진행된 이번 연구에서 여성들의 전반적인 암 발병 위험과 유기농 식품 애용과의 연관성에 관해서는 아무런 증거를 찾지 못했다. 유기농 애용 여성들이 비호지킨 림프종에 걸릴 확률이 낮은 것에 대해서는 앞으로 더욱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사람들 사이에서 농약을 사용한 식품이 암 위험을 높일 것으로 우려하고 있으나 지금까지는 명확한 증거가 나오지 않은 셈이다.

영국 암 연구소의 클래리 나이트 박사는 “농약이 우려된다면 씻어서 먹으면 된다. 영국에서 발병되는 암의 9%가 먹는 것과 관련이 있으며, 그 중에서 채소와 과일을 충분히 먹지않기 때문에 발생하는 것이 5%”라고 말했다. 따라서 어떤 방식으로 재배되었든 과일과 채소를 충분히 먹는 것이 암 위험을 줄일 수 있는 방법이라고 그는 강조했다.

이번 옥스포드대학의 연구성과는 ‘영국 암 저널'(the British Journal of Cancer) 최신호에 게재됐다.

김민국 기자 mkc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