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유성 순천향대학교서울병원장 연임

서유성 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장이 제21대 병원장 임기를 시작했다. 2011년부터 제20대 병원장 임무를 수행해온 서유성 원장은 지난 1일 연임됐다. 임기는 오는 2015년 12월말까지다.

서유성 병원장은 지난 2년 동안 건실 경영, 공간의 효율적인 구성과 재배치, 조직문화 혁신을 경영방침으로 순천향대서울병원의 혁신을 이끌어 왔다.

특히, 개원 40주년인 2014년을 제2의 개원 원년으로 만들자는 신념으로 시설과 장비에 과감한 투자와 리모델링을 추진했다. 2012년 신관을 개관한 이후 지속적인 리모델링을 통해 외래와 검사실 등을 기능적으로 재배치하고 쾌적한 환경을 구현했다.

또한, 병원의 경영 현황을 전 직원과 공유하고, 직원들에게 권한과 책임을 부여해 자율적이고 창의적인 업무수행을 보장해 왔다.

새로운 임기 중에는 ‘리노베이션을 통한 이노베이션’을 화두로 순천향의 변화와 발전을 견인하고, 지속가능성을 향상한다는 계획이다. 외래, 병동, 진료지원 3개 부장 체제에서 대외협력부를 추가했고, 미래전략실과 테스크포스팀(스마트 크리에이티브 하모니)의 조직도 강화했다.

서유성 병원장은 “개원 40주년인 순천향대 서울병원은 초대형 병원은 아니지만, 알차고 내실 있는 병원, 진료 잘하고 명의가 많은 병원으로 굳건히 자리매김해야 한다. 이를 위해 진료 환경의 혁신, 미래 성장 동력을 위한 혁신, 병원의 위상 혁신, 교직원들의 마음가짐의 혁신을 강력히 추진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서유성 병원장은 1983년 고대의대를 졸업하고 인턴으로 순천향대서울병원에 근무를 시작해 오늘에 이르고 있다. 정형외과에서 고관절 수술을 맡고 있으며 홍보실장, 진료부장, 부원장, 중앙의료원 기획조정실장을 역임했다. 고려대의대를 나왔지만, 인턴부터 순천향에 몸담아 순천향맨이라는 소리를 듣는다. 동료교수와 직원들 사이에서는 ‘격의 없이 편한 성품이지만 업무에 있어서는 과감한 결단력과 추진력을 겸비했다’는 평을 듣고 있다.

서유성병원장은 1월 1일자로 주요보직을 다음과 같이 임명했다.

부원장 변동원 내분비대사내과교수, 병동진료부장 허경열 외과교수, 병동진료차장 탁민성 성형외과교수, 외래진료부장 조영덕 소화기내과교수, 외래진료차장 장재영 소화기내과교수, 지원진료부장 구동억 영상의학과교수, 지원진료차장 박노진 진단검사의학과교수, 대외협력부장 현민수 심장내과교수, 대외협력차장 이경복 신경과교수, 교육수련부장 서은숙 소아청소년과교수, 교육수련차장 최규연 산부인과교수, QI실장 김기업 호흡기알레르기내과교수, 미래전략실장 김양기 호흡기알레르기내과교수, 미래전략실 스마트팀장 김태형 감염내과교수, 미래전략실 크리에이티브팀장 박형기 신경외과교수, 미래전략실 하모니팀장 방덕원 심장내과교수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