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마토 자주 먹으면 유방암 예방 큰 도움

 

애디포넥틴 호르몬 증가

토마토를 꾸준히 먹으면 여성들의 유방암 발병을 예방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러트거스 대학의 연구팀이 폐경기를 맞은 여성 70명을 상대로 20주 동안 연구한 결과다.

연구팀은 이들을 상대로 첫 10주간에는 토마토를 많이 먹도록 했다. 이는 매일 최소한 25mg의 라이코펜을 먹는 효과를 내게 한 것이다. 라이코펜은 토마토를 비롯한 과일과 채소에 함유돼 있는 물질이다.

남은 10주간은 콩이 많이 들어 있는 식단을 짜도록 했다. 이는 매일 최소한 40g의 콩 단백질을 먹는 효과를 내는 것이다. 토마토 식단을 10주간 취한 뒤 참가자들은 지방과 당분을 조절하는 애디포넥틴이라는 호르몬 수치가 9%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 호르몬은 유방암 발병을 낮추는 효과가 있으며 그 수치가 낮아지면 비만 위험성과 인슐린저항성을 높인다. 특히 체질량지수가 낮은 여성일수록 애디포넥틴 상승효과가 더 크게 나타났다. 반면 콩을 위주로 한 식단을 취한 다음에는 애디포넥틴 호르몬 수치가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를 이끈 아다나 라노스 교수는 “토마토를 많이 먹는 것은 단기간이라도 확실한 효과를 나타내는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매일 토마토 등의 과일을 먹는 것을 생활화하면 유방암을 많이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임상내분비학 및 신진대사(Journal of Clinical Endocrinology and Metabolism) 저널’에 실렸으며 메디컬뉴스투데이가 23일 보도했다.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