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지 폭행’ 블랙야크 강회장 “송구합니다”

 

유명 아웃도어업체 블랙야크 강태선(64) 회장이 항공사 용역직원 폭행 건에 대한 사과문을 언론에 배포했다.

강태선 회장은 30일 오전 “불미스러운 사건과 관련해 송구스럽다”는 성명서를 통해 공식사과의 말을 전했다.

강 회장은 “이미 언론에 보도된 내용에 대해 부인하지 않고, 겸허히 받아들이며,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당시 현장에서 당사자에게 사과를 했고, 약 1시간 후 재차 당사자를 찾아가 진심으로 사과했다”며 “사회적 물의를 일으켜 대단히 죄송하다. 이번 일을 계기로 사회에 더욱 봉사할 수 있도록 매진하겠다”고 했다.

강 회장은 앞서 지난 27일 김포공항 국내선 탑승구에서 항공사 용역직원인 30대 A씨에게 욕설을 하며 신문지를 던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여수에서 열리는 슈퍼모델대회에 참석할 예정이었던 강 회장은 오후 3시 10분 김포공항 발 여수행 비행기를 탈 계획이었지만 비행기 착륙시간 1분 전에 탑승구에 도착했다. 항공사 직원이 강 회장에게 비행기 탑승이 어렵다며 탑승구 출입을 저지했고, 이 과정에서 작은 소동이 일어났다.

항공사 측의 신고를 받고 경찰까지 출동했으나 강 회장이 A씨에게 사과를 했고, A씨가 이를 받아들이면서 사건이 확대되지는 않았다. 블랙야크측은 항공사 착오로 셔틀버스가 일찍 출발해 비행기를 놓치면서 강 회장이 신문지를 던진 것일 뿐 폭행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네티즌들의 반응은 냉담하다. 포스코에너지 소속 임원이 라면이 덜 익었다며 대한항공 승무원에게 폭언을 퍼부은 지 불과 5달 만에 또 다시 이 같은 일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강 회장의 공식 사과와 블랙야크 측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이번 논란은 쉽게 사그라들지 않을 전망이다. <사진=강태선 회장의 사과 성명서 캡처>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